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

Archive

2017.02.14 05:58 알래스카 관광지

침략의 선동주자인 영국이나 스페인등은 

정말 엄청난 식미지를 지배하에 두었습니다.

1602년 스페인 탐험가에 의해 발견된 지금의 

 Monterey 는 스페인의 지배하에 있다가 

그 탐험가가 멕시코로 돌아가 몬토레이를

멕시코 식민지로 변하였습니다.

.

미국과 멕시코의 전쟁으로 결국 몬토레이를 

내준 멕시코는 영토전쟁의 패배자였습니다.

.

그런데 , 이걸 알고 계시나요?

원래 캘리포니아의 주도가 몬테레이였다는것을

말입니다.

.

역사적 유적도 많고, 다양한 해양동물들과

예술가들이 존재했던 그 몬테레이를 찾아

그 흔적을 더듬어 보았습니다..

.

한번에 다 소개를 하지 못하고 세번에 걸쳐

소개를 하도록 하겠습니다.

오늘 그 첫번째 순서입니다.


.

몬테레이는 예전에 정어리 공장이 많았었습니다.

지금은 그 공장들을 모두 리모델링 해서 다양한 관광산업을 위한

비지니스를 하고 있습니다.


.

수많은 기념품 가게와 해산물 레스토랑들이 있는데

태평양 연안에 있는 곳이긴 하지만 여기서 잡은건

아닌 것 같더군요.



.

1821년부터 멕시코의 땅이었는데 1846년 7월7일 미국과의 전쟁에서

결국 패하여 성조기가 걸리게 되었습니다.


.

캘리포니아의 수도가 되었던 몬테레이는 캘리포니아의 최초의 극장,

학교, 도서관,벽돌집,최초의 신문사등 처음으로 등재된 신문 인쇄기등 

역사적 문화재가 많은 곳이기도 합니다.



.

카페의 여주인인 Kalisa Moore 는 파란만장한 인생을 살았습니다.

독일의 어머니에서 출생한 Kalisa Moore 는 히틀러 유스의 구성원이었으면서

아돌프 히틀러를 만나기도 했습니다.

.

미국인 남편을 만나 이곳으로 와 레스토랑을 운영하게되며

원래 식당 이름인  Ocean View Boulevard to Cannery Row를 

강제로 몬토레이시에서  Cannery Row 로 변경을 요구했습니다.

.

Kalisa Moore 는 노동자,예술가,여행자,보헤미안을 위한

공연장소로 카페를 활용했습니다.

재즈 패스티벌을 비롯해 다양한 공연을 한 곳이기도 합니다.

.

저도 여기를 들어가 봤어야 하는데 시간 관계상 들어가지 못한게

후회됩니다.

다양한 기념품과 조각상들이 있습니다.



.

최초의 닉네임을 간직하고 실내를 리모델링한 다양한 업소들이

존재하는 곳이기도 합니다.



.

좌측 빌딩은 전망좋은 호텔입니다.

태평양을 바라보며 일출과 일몰을 감상 할 수 있습니다.

요새 요금은 161불 정도입니다.




.

1950년대까지는 주업이 어업이었지만 무분별한 남획으로 자원이

고갈되기에 이르렀습니다.



.

도대체 신문이 몇개인가요?

통이 18개인데 금방 사라지고 나타나고 하나봅니다.

그래도 정말 대단합니다.



.

관광객을 위한 식당이 참 많더군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모두 손님으로 붐빕니다.



.

사이에 낀 수달.

여기 바닷가에서 쉽게 수달을 만날 수 있습니다.



.

바다에 밀려온 나무들을 모아 풍경을 만들었네요.



.

한국은 모두 새롭고 신선하고 색다르게 바로 모두 뜯어 고치지만 

미국은 옛것은 그대로 간직하고 내부만 바꿉니다.



.

수도 없는 저 상표가 보이지요?

저건 바로 이 건물에 입주한 각종 가게들의 상표입니다.



.

몬토레이에 오면 다양하고 신기한 것들이 눈을 사로 잡습니다.

옹기종기 모여있어 걸어서 투어를 하면 되는데

다양핸 캔디를 이 고장 특산물로 개발을 해서 수백가지의

캔디를 구입 할 수 있습니다.



.

이 레스토랑도 입구는 작아 보이지만 들어서면 엄청 넓습니다.

브랙퍼스트부터 디너까지 종일 영업을 합니다.


 

.

이 레스토랑에 한국 국기가 없네요.

이 지역에 사시는분은 태극기를 하나 사서 증정 하셨으면 합니다.



.

멕시코 식당입니다.

정말 뷰가 좋은 곳에 떡하니 들어서 있더군요.



.

저 곳도 해산물식당입니다.

몬토레이는 인구 3만에 이르지만 그 가치는 엄청납니다.



 .

어부와 갈매기 그리고, 젊은 부부와 아이가 한데

잘 어울리는 것 같습니다.

.

몬토레이는 역사적인 사실들이 참 많은데 다음에 알려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

표주박


   "알래스카 가스회사에서 회의개최 "

.

450억달러에 이르는 LNG 프로젝트를 위하여

31일부터 6일까지 Alyeska Resort 에서

회담을 개최하는데 한국,일본,싱가폴등 10여개 회사

관계자 15명을 초청해 회의를 개최합니다.

.

경비는 약 20만달러가 소요될 예정이며

이번 회의기간중에 북극에 있는 개스 시추지인

Prudhoe Bay 여행도 포함이 됩니다.

.

또한, 이들은 Nikiski 의 해양 터미널 근처에 있는

Conoco Plillips Kenai LNG 플랜트를

견학할 예정입니다.

33Girwood에서 열리는 컴퍼런스를 비롯해

알래스카 의원 및 기관들이 프로젝트에 대하여

세부사항을 설명할 것이라고 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국내 인프라 프로젝트에 투자 할 것을

약속하면서 일본 아베수상은 더 많은 에너지 자원을

수입하기로 약조를 하였습니다.

.

한국분들도 오시네요.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