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

Archive

연말 연시인 요즈음 백인들도 선물을 

하기 위해 쇼핑몰을 찾고 있습니다.

알차고 특별한 용품들을 찾기 위해 

많은 시간을 들여 쇼핑 나드리에

나서고 있어 저도 그들을 따라 쇼핑 현장을

둘러 보았습니다.

.

눈에 확 들어오는 물건들은 만나지 못했지만

조금은 특이한 물건들을 만나 보았는데 

제가 사용하기에는 다소 무리가 있다면 

다른 이들에게도 크게 쓰임이 별로 없을 것 

같습니다.

.

내가 필요한 물건중에서도 남이 사용해도 좋을

그런 용품들이 선물로 알맞은 것 같습니다.

신세를 지거나 정겨운 이에게 선물을 하는 건

정말 행복한 일인 것 같습니다.

그럼 쇼핑을 하러 가 볼까요.

.

.

시원스런 설산 풍경으로 출발합니다.

.


.

드림 캐쳐가 보통 새의 깃과 가죽으로 만드는데 이제는 금속으로 

만들어 나오는군요. 점점 발전을 하는 것 같습니다.

.


.

러시아인들이 많아서인지 러시아 물품들이

팔리고 있습니다.

.


.

구 소련의 어마 무시한 KGB 첩보부 이니셜이 새겨진 물품들입니다.

러시아를 불곰에 비유 하는데 정말 맞는 것 같습니다.

.

 

.

러시아 숄들이 굉장히 화려합니다.

.


.

알래스카에 어울리는 신발들입니다.

운동화 보다는 대개 이런 단화를 즐겨 신습니다.

저도 이런 단화를 신고 교회도 다녀오고, 쇼핑몰에도 

왔습니다.

.


.

어릴 때는 이런 나무 용품들이 좋아 보였는데 이제는 다소

심심해 보입니다.

.

 

.

에스키모인들이 즐겨 사용하는 우루 라고 하는 

주방용 칼입니다.

자주 사용 하다 보면 익숙하게 되더군요.

아직도 원주민들은 집집마다 이런 칼을 사용합니다.

.


.

이런 목걸이는 정말 소화 하기 힘든 것 같습니다.

그럼에도 팔리는 걸 보면 정말 신기합니다.

.


.

백인들은 선물 포장을 잘 하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

보통 여기를 많이 사용하더군요.

선물 포장 코너입니다.

.


.

목공예품 코너입니다.

섬세한 작품들이 많이 보입니다.

.

.

우리가 흔히 말하는 밍크 담요인데 , 미국인들은 이런

담요를 좋아 하나 봅니다.

나중에는 먼지가 많이 날려 그렇게 좋아 보이지는 않습니다.

.


.

여기도 장미목을 위시하여 다양한 목공예품들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


.

이걸 보니 우리나라 여자 가수가 손가락에 이런걸 끼고 

노래를 부르던 장면이 떠 오릅니다.

어린 나이에 " 꽃잎 " 이라는 영화에 출연을 해서 가수로

전향을 한 여자 연예인입니다.

.


.

오늘은 특이한 소품들을 많이 만나게 되네요.

마치 나무로 만든 모자들도 인상적입니다.

.


.

원주민 전통 의상입니다.

상당히 따듯한데 공기가 들어오지 않아 보온성이 아주

뛰어납니다.

가격이라도 한번 물어 볼 걸 그랬습니다.

.


.

중국인들이 하는 안마 방입니다.

상당히 호화스럽게 인테리어를 했습니다.

.


.

가격이 그리 비싸지는 않네요.

받아 볼만 한 것 같습니다.

.


.

제가 과일은 잘 사지 않는데 감은 좋아합니다.

한국의 감과 비슷해서 맛은 아주 좋습니다.

.


.

이제는  TGI 에서도 저렴하게 햄버거를 

파네요.

햄버거와 맥주가 어울리나요?

안주가 햄버거가 되는건가요?

아니면, 맥주는 그냥 음료라 보는건가요?

.

교회를 가려고 나서는데 아침 10시에 쿵하고 

울리더군요.

아직도 여진이 남아 있네요.

깜짝 놀랐습니다.

지진으로 인해 도로가 붕괴되었지만 복구가 

신속히 이뤄져 다시 통행이 재개 되었습니다.

알래스카가 잘하는 게 도로 공사와 제설작업

인지라 도로 복구가 신속하게 이뤄진 것 같습니다.

.

앵커리지 학교들은 이번주 부터 다시 등교가 가능 

하지만, 이글리버 학교들은 이번 학기가 완전히

취소가 되어 긴 겨울 방학에 들어 갔습니다.

주정부에서 지진 피해 보상을 해준다는 공고를

했더군요.

앵커리지에서 직선 거리로 불과 12km 앞에서

발생한 지진이었슴에도 불구하고 , 피해가

크지 않아 정말 다행이었습니다.

정말 지진이 무섭긴 하네요.

이제는 정말 다시는 겪지 않았으면 하는 바램을 

가져 봅니다.

.

.

알래스카 민박이나 룸메이트가 필요 하신 분은

연결해 드립니다.

연락처 카톡아이디 : 907-952-1615

.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