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cent Comment

Archive

알래스카 Anchorage 의 역사에 대해 간략하게

설명을 하는 시간을 가져 보도록 하겠습니다.

앵커리지는 1914년 세계 2차대전 당시 전략적

기지로 떠오르면서 본격적인 개발이 시작이

되었습니다.

.

 Anchorage 다운타운에 있는 지금의 기차역 옆에

있는 Ship Creek에 수많은 텐트 촌이 건설이 되면서

본격적인 개발이 되었는데, 당시 골드러쉬로 수많은

사람들이 알래스카로 몰려 오는 시기와 맞물려

떠 오르는 황금의 땅으로 이름을 날리기 시작하였습니다.

.

그 당시 텐트 하나만 잘 쳐 놨어도 지금은 후손들이 배를

두들기며 잘 먹고 잘 사는 계기가 되었을겁니다.

그럼 앵커리지 다운타운으로 나가 보도록 하겠습니다.

.

.

여기는 다운 타운 4번가에 있는 구 시청 건물인데 , 늘 문을 

닫아 걸어 놔서 들어 갈 기회가 없었습니다.

정말 궁금하던 곳이었습니다.

.


.

그런데, 마침 오늘 기회가 되어 들어 갈 수 있어 

들어 가 보았습니다.

앵커리지 다운타운 초창기 사진들이 있었습니다.

저기다 조상님이 텐트 하나만 잘 쳐 놨어도 지금은 떵떵 거리며 

잘 살 수 있었을텐데 아쉽네요..ㅎㅎ

.


.

역시, 알래스카를 상징하는 연어 조형물이 있었습니다.

.


.

초창기에는 종교단체, 선교사,골드러쉬와 전쟁에 관계된 가족들이 

중심이 되어 앵커리지에 정착을 하며 도시를 만들어 나가기 시작 

하였습니다.

특히, 2차대전 군 시설을 대폭 건설하면서 많은 사람들이

알래스카로 몰려 들면서 급격한 인구 증가를 가져 왔습니다.

.

 

.

1867년 미 국무장관인 윌리엄 스워드가 총 720만불, 알래스카를

에이커당 2센트에 사들여 미국으로 편입을 하였습니다.

급격한 주민들이 늘어나면서 주로 승격을 하자고 매년 건의를 

했지만 무시되었습니다.

720만불도 다 준 게 아니고 , 절반은 남아도는 밀로 지불을

했으니 , 러시아가 땅을 치며 후회를 할만 합니다.

.


.

앵커리지 시 청사 앞에 그려진 알래스카의 역사도 입니다.

알래스카 역사를 한번에 이해가 가능합니다.

알래스카 역사는 아주 단순합니다.

.


.

앵커리지 시청 입니다.

출입구 앞에 632 라고 쓰여 있는데 이 건물이 다운타운 6번가에 

위치하고 있어서 단순하게 붙여진 주소입니다.

.

 

.

저 건물은 개스 이익 배당금을 신청하는 주 청사 건물입니다.

시청 바로 옆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매년 1월 2일부터 배당금을 직접 신청을 해도 되고, 인터넷을 이용해

신청을 해도 됩니다.

배당금 신청 자격은 1월1일 부터 12월 31일까지 일년을 살면

신청 자격이 주어집니다.

.


.

다른 맥주보다 저 알래스칸 맥주는 가격이 다소 비쌉니다.

마셔보면 금방 느낄 수 있을텐데 맨 왼쪽 붉은 상표 맥주를 

한번 드셔 보시기 바랍니다.

보리 향이 아주 강합니다.

.


.

알래스카의 주도는 " 주노" 에 있습니다.

저 건물은 주 정부 사무실이 있는 건물입니다.

주 정부 관계 부처들은 저 건물에 모두 모여 있습니다.

.


.

알래스카 눈사람은 3 단입니다.

왜냐하면 맨 밑 1단은 계속 내리는 눈으로 파 묻히기 

때문입니다. 

1867년 알래스카를 러시아로부터 사들였지만 정식으로

인수 인계가 된 해는 1912년 부터였습니다.

.


.

1951년 12월 10일 앵커리지 국제공항이 개항이 되기 전까지

다운타운 4번가인 이 곳이 공항 역활을 하였습니다.

.


.

옛날에는 알래스카에 주민들을 정착 시키기 위해 많은 땅을

무료로 나누어 주었습니다. 그 덕에 지금 그 후손들이 배를 두들기며

잘 먹고 잘 살고 있습니다.

대표적인 예로 마타누스카 빙하를 공짜로 받는 사람은

지금도 입장료중 일부를 배당 받고 있으며, 매표소,기념품샵도 그 땅 

주인이 운영을 하고 , 이제는 숙박 시설과 식당까지 차려 대대손손

빙하가 완전히 녹아 사라질 때까지 (롱라이플 레스토랑) 앞으로

100여년은 무난하게 잘 살 것 같습니다.

.

알래스카의 농작물 자급자족율은 2.5% 에 불과 합니다.

그래서, 농사 짓는 이들에게 다양한 혜택을 주는 제도가 있어 

농사를 짓는 이들에게 다소 도움을 주고 있지만 농사란 게 쉽지 않아

농장들이 매물로 많이 나오고 있는 실정입니다.

농사 짓지 않아도 먹고 살만하니 굳이, 힘든 농사를 짓지

않으려고들 합니다.

.

 

.

다운타운에 오면 저런 주차장 전용 건물들이 많이 있습니다.

최초 1시간 무료이니 , 되도록이면 주차장 건물에 주차하는 게

좋습니다.

자리가 아주 널럴합니다.

가격도 아주 저렴합니다.한시간당 1불 50센트인가 하던 것

같습니다.

카드로 내니, 요금이 기억이 잘 나지 않네요.

.


.

다운타운을 걸어 다니는데 정말 추웠습니다.

5분만 걸어도 귓볼이 얼더군요.

앵커리지 인구가 1940년에 3천명이었는데 , 1951년에 

47,000명으로 늘어 났으니, 해마다 늘어가는 주민 수가 

엄청 났습니다.

이 당시 땅을 무상으로 마구 나누어 주었는데, 담당자와 

아는 사이에는 더 많은 땅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그 때, 땅을 무상으로 불하 받은 주민들은 지금 세금 대신 

땅으로 납부를 하기도 하였습니다.

미국도 학연,혈연,지연 이런 거 다 있습니다.

.

  

.

호텔 앞인데, 행여 호텔 앞에서 미끄러져서 넘어져

다치면 문제가 생기니 저렇게 CCtv 를 가로등에 설치해 

사고 유무를 확실하게 체크 업 하고 있습니다.

미국은 고소 한번 잘 못 당하면, 회사를 팔아야 할 정도로

징벌적 배상을 하기 때문에 이런 건 아주 필수 입니다.

.



.

다운타운에 있는 초창기 러시아 정교회입니다.

빌딩 숲에 가려져 잘 보이지 않지만 , 저는 저런 건물이 참 보기 

좋습니다.

.


.

스키를 이용해 트리를 만들었습니다.

어떤가요?

.


.

알래스카에 최초의 TV 방송국은 KTVA 인데, 1953년 개국이 

되었습니다.

.


.

자욱한 안개로 인해 달 모양이 신비롭기만 합니다.

.

1959년 1월 3일 주로 승격이 되면서 인구가 급격하게

더욱 증가하기에 이르렀습니다.

알래스카 전체 인구는 약, 73만명이며, 그중 40% 가량이

앵커리지에 거주하고 있으며, 한인 전체 인구는 

약, 6천여명에 달합니다.

I.M.F 전만 하더라도 한인 인구는 8천명 정도였지만 이제는

오히려 줄어 든 경향이 있습니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 항공 직항이 I.M.F 로 폐쇄가 되면서

많은 회사들이 철수를 하였습니다.

.

그나마 다행인 건, 알래스카에 영사 업무를 보는 나라는

불과 세 나라인데 그중, 대한민국이 당당하게 한 자리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문제는 아무도 한인 회장을 하려는 사람이 없어 거의 강제로 

추천을 해서 매 회기를 이어 나간다는 겁니다.

이런 점은 참 아쉽습니다.

저도 처음에는 잘 이해가 가지 않았는데, 한인이 회사를

운영하는 이가 거의 전무합니다.

호텔들은 대부분 시애틀에 거주지를 둔 이들이 하고 있고,

거의가 노년 층이라 노인회만 두 개가 운영을 하고 있을 정도

입니다. 

아마 미국에서 이런 주는 거의 보기 힘들겁니다.

.

다른 주는 서로 회장 하겠다고 싸움들이 대단하더군요.

한인회가 거의 30여년을 이어 오고 있는데, 인적 자원이 

정말 없습니다.

인재가 없다고 해야 할까요?

참 안타까운 현실입니다.

.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