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cent Comment

Archive

2019.02.20 05:07 알래스카 관광지

버스 여행을 하다가 잠시 들른 Madera 는

스페인어로 " 목재 " 라는 뜻입니다.

미국은 우체국이 언제 생겼는지가 중요한

Point 인데, 우체국 역사가 바로 그 마을의

역사를 이야기 합니다.

.

Madera는 풍기는 이름이 벌써 순수 영어 같지

않은데 바로, 스페인어이기 때문입니다.

목재를 나르는 요충지로써 이름이 붙여 졌으며,

처음 우체국이 생긴 것은 1877년입니다.

미국의 역사는 한국에 비하면 조족지혈인데,

그래서, 미국인들은 조금만 오래 되어도 엔틱이라고

이름을 붙이면서 소중하게 생각합니다.

.

이 도시는 1907년 정식으로 등록이 되면서 목사님이

그 당시의 군청 소재지 급인 군수를 맡게 되었습니다.

지금은 와이너리 농장으로 유명한 Madera 의

인구는 7만이 좀 안됩니다.

Madera에서 다시 출발을 해서 Visalia 에 도착을 

했습니다.

그럼,Madera를 둘러 볼까요.

.

.

Madera의 버스터미널 역사입니다.

.


.

역사 내부 모습인데, 작은 마을들은 매표소와 마트를 겸하고 

있는 곳이 많습니다.

물건들은 잡화들인데, 마치 우리네 오일장에서 보는 물건

분위기입니다.

.

  

.

1876년 스페인의 목재 회사가 생기면서 활발한 인구증가와 

함께 멕시칸들 또한, 급격하게 유입이 되면서 백인 보다는

멕시칸들이 더 많은 듯 합니다.

.


.

지은지 오래 된듯한 식당인데, 사방을 둘러 봐도

백인은  보이지 않더군요.

그러나, 중요한 요직들이나 기관들의 장들은 모두 백인이

주를 이룹니다.

.


.

제가 보기에는 사과나무 같습니다.

꽃들이 마치 벛꽃처럼 바람에 흩날리는 모습은 정말

멋있습니다.

.


.

개스비는 알래스카보다 갤런당 50센트 정도 비싸더군요.

.


.

하루 종일 달려도 모두 농장 지대라 이런 풍경만 보입니다.

처음에는 신기 하다가 나중에는 지루함을 느끼게 합니다.

.


.

젖소를 기르는 농장인지라 초지를 조성해 놓았습니다.

땅도 넚은데 농장을 짓느라 그런지 집들은 다닥다닥 

붙게 지어 규모가 크지 않는 게 다소 의아합니다.

왜 그럴까요?

.


.

경비행기로 농약을 뿌려야 할 정도로 규모가 대단합니다.

경비행기가 농약을 살포 하더군요.

알래스카는 경비행기가 사람이 타는 데 말입니다.

.


.

Visalia역에 도착을 했습니다.

인구는 약, 14만명이 안되는 도시인데

어느 도시를 가나 나무들과 숲이 없어 공원이 

제대로 된 게 없다는 게 특징이더군요.

땅은 넓은데 나무가 없어 공원이 없으니 참,

아이러니합니다.

.


.

농장지대인지라 기차는 필수입니다.

알래스카에서는 경비행기 소리가 들리지만 , 여기서는

기차 소리가 정적을 깹니다.

.


.

기차여행을 해도 하루 종일 농장 지대만 볼 것 같습니다.

어디를 보나 멕시칸 가족들.

Visalia 라는 뜻은 사람의 이름입니다.

미국은 부대명도 사람 이름을 따서 짓습니다.


.


.

산이 있는 곳을 가려면 여기서 요세미티나 킹스캐년,

세퀘이아 같은 곳으로 가야 합니다.

주변을 둘러봐도 모두 농장지대입니다.

농업 도시인지라 농업에 관계된 비지니스가 왕성하며

특히, 와이너리가 유명합니다.

.


.

고속버스에서 내리면 이렇게 시내 버스 정류장이 있습니다.

우리네와 별반 다르지 않으나, 인구 밀집이 높지 않아 

붐비지는 않습니다.

.


.

각 버스 회사마다 서는 곳이 따로 있으며

전광판에는 다음 버스가 언제 오는지 나타내줍니다.

이런 점은 좋네요.

.


.

Visalia에는 수백년전부터 원주민인 인디언이

모여 살던 마을이었다가 , 미군들이 점령을 하면서

서서히 백인들이 유입이 되었던 마을이었습니다.

.


.

어디를 둘러 보아도 멕시칸들만 보이네요.

인디언인 yOKUTS 족과 Mono 아메리칸 인디언 부족들의 

마을이었지만 그 후손들은 이제 거의 사라지고 , 백인들과

멕시칸들이 살아가고 있습니다.

한때, 골드러쉬로 많은 이들이 마을로 흘러 들어왔고,남북전쟁에 

휩쓸려 곤혹을 겪었으며, 강도들이 여행자를 습격하는 일들이

많아 서부 영화에 나오는 현상금 걸린 범인들이 출몰하는 '지역

이기도 했습니다.

악명 높은 지역이라 사람들은 한 도시에 모여 살게 되었는데,

주택들을 보면 바짝 붙어 있는 게 특징입니다.

.


.

하루 종일 돌다가 밤 늦게 자리를 잡고 정식으로

식사를 하게 되었습니다.

마치 분식 집 같은 모습이지만 , 음식은 

아주 만족 했습니다.

.

 

.

들어서자 마자 메뉴도 안보고 설렁탕을 급하게

주문 했습니다.

그리고, 나오자 마자 밥부터 말았습니다.

가격은 12불 그리고, Tax

전이 나오는 게 귀엽네요.

.

 

.

그리고, 떡볶이를 투고해서 가져와서 먹었는데

좋았습니다.

계란과 어묵, 야채가 듬뿍 들어 갔습니다.

그리고, 김치,무 생채, 양파와 고추 절임을  같이

주네요.

컵 라면 먹을 때, 좋겠습니다.

.

재미난 사실 하나를 발견 했습니다.

낮에는 한인들이 근무를 하고 , 그 후에는 멕시칸을

채용해서 일을 하더군요.

저녁에 들어 갔는데 , 한인이 없이 타 인종이

한식을 만들고 있어 처음에는 의심을 했습니다.

혹시, 이상한 국적 불명의 한식이 나오는 게

아닌가 하는 불안감에 젖었는데 다행히도

음식 맛은 제대로 된 한식이었습니다.

.

그리고 , 맛도 좋았습니다.

교민 신문은 아직 없더군요.

한인이 얼마 되지 않는다고 합니다. 

오래전 , 한인들은 농사를 지어 독립 자금으로 

지원을 해 준 역사를 갖고 있습니다.

두 마을 모두 강수량이 부족하고 , 건조한 기후이며

추운 기후라 요새 밤에 영하로 내려가는 날씨입니다.

그래서, 다들 패딩을 입고 다니나 봅니다.

밤의 기온은 알래스카랑 같네요..ㅎㅎㅎ

.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