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

Archive

2019.02.23 02:39 알래스카 관광지

엄청난 규모의 포도 농장을 바라 보다 보면

이 많은 나무를 어찌 심었을 까 하는 놀라움이

생기게 됩니다.

수만 그루의 사과나무들이 수명을 다 했거나

가뭄으로 인해 갈아 엎을 때, 농부의 심정은

그야말로 가슴이 찢어 질듯한 아픔을 겪었을 것

같습니다.

.

지난해인가 가뭄으로 사과나무와 포도나무를 

갈아엎는 장면이 TV 에서 나오더군요.

그걸 바라보는 시청자도 마음이 아픈데 농장주는 

더하겠지요.

오늘은 갈아 앞은 사과 농장을 양들의 놀이터로

만든 현장을 소개 하도록 했습니다.

그리고, 고양이가 졸고 있는 작은 농가도 가 보도록

하겠습니다.

.

.

사과나무는 뿌리가 얕은가 봅니다.

저 많은 나무들을 하나하나 다 뽑는 것도 엄청난 

작업 일 것 같습니다.

쓰러진 사과나무 사이로 양들이 노닐고 있습니다.

.


.


.

이제는 거의 페허가 되어버린 사과 농장을 

재 활용 하는 건, 양들의 초지로만 이용이 가능 한가봅니다.

.


.

농장주의 마음과는 무관한 양들은 자신들의

천국으로 생각하고 , 열심히 몸을 살 찌우고 있습니다.

.


.

자연의 위대함으로 가뭄의 아픔을 겪기도 하지만,

자연의 혜택을 누리는 것 또한, 사람입니다.

.

.

Mercey Springs Shell 에 잠시 들르니 주유소 하나와

호텔 하나가 자리하고 있더군요.

농장 지대라 도시는 형성이 되어 있지 않았습니다.

.


.

날씨가 아주 짖궂습니다.

저, 먼 곳에서는 소나기가 내리고 있습니다.

.


.

막대한 농장을 책임지는 수원지입니다.

강이나 호수가 없는 곳이니, 이렇게라도 물을 가둬 놓고

수자원을 공급하는 곳으로 활용을 해야겠지요.

.


.

자연적인 Creek 이 아닌, 인공 수로입니다.

.



.

Santa Nella  Village 를 잠시 둘러 보았습니다.

1810년대 말을 기르기 위한 목장으로 생겨난 마을인데 

인구는 불과 1,500여명 밖에 되지 않습니다.

.


.

넓은 초지에는 제주도에서 만나 볼 수 있는 유채꽃들이

흐드러지게 피었습니다.

.

 

.

작은 농가 뒤뜰에는 마치 유자 같은 게

엄청 열려 있더군요.

.


.

야자수 나무를 잘라 화분으로 이용을 하네요.

이런 점은 알라와 비슷합니다.

.


.

나뭇가지가 휘어질 정도로 귤이 엄청 열려 있습니다.

.


.

덮고 습기가 없으니, 선인장이 잘 자랄 것 같은데

지나오다 보니, 선인장 농장도 있더군요.

아마도 가공을 해서 사용을 하겠지요.

데킬라를 만드는 건 아닐까요?

.


.

오수를 즐기던 고양이 한 마리가 셔터 소리에 저를

노려봅니다.

.

 

.

앗 ! 발 밑에도 고양이 한 마리가 있군요.

놀랬네요.

저를 바라보는 눈길이 범상치 않아 보입니다.

오렌지가 땅에 떨어져도 누구 하나 쳐다 도 보지 않습니다.

그래서인지, 고양이도 오렌지 하나를 차지하고 있네요.

혹시, 오렌지를 먹는 고양이?...ㅎㅎ

.


.

숱하게 떨어진 오렌지들.

.


.

야자수 밑둥을 자른 의자들입니다.

잠시 쉬었다 갈까요?

그런데 왜 야자 열매는 보이지 않나요?

야자수는 많은데 ,한번도 보지 못한 것 같습니다.

마치 앙꼬 없는 찐빵 같네요.

.


.

이번에는 레크레이션 에리어를 만났는데 온, 산들이 

나무 한 그루없더군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 RV 차들이 많이 주차가 되어 

있는 걸 보니, 이렇게라도 즐겨야 하는 것 같습니다

.


.

이 호수 하나가 있어 레크레이션 Area 로 각광을 

받는 것 같습니다.

이가 없으면, 잇몸으로도 즐겨야 하는 거지요.

이 근처가 스페인의 농장 지대였지만, 인도의

침략으로 말 농장이 폐쇄가 되었으며,1843년

농장이 폐쇄되면서 골드러쉬 의 영향으로

많은 이들이 이곳을 거쳐 갔으며 , 나중에는 

여행자들의 쉼터로 자리를 잡게 되었습니다.

.

오래 된, 말 헛간은 지역의 명소로 자리 잡았지만,

1966년 헛간이 폐쇄가 되고 주택들이 들어서게

되었습니다.

이렇듯 어디에나 과거는 흘러가고 새것이 들어서는

것 같습니다.

.

쓴소리 한마디.

.

여태 까지 " 여순 반란 사건"으로만 알고 교육을

받았는데, 이번에 새로운 역사 사실을 알았는데,

이승만 정권이 아이들까지 학살을 하고 빨갱이로

몰라고 했던 천인 공노할 일을 저질렀다는 걸 

알고서는 위정자들의 만행에 대해 다시 한번

치를 떨게 만들었습니다.

인간이 해서는 안 될 짓을 태연자약 하게 자신의

정권 유지를 위해 만여명이 넘는 주민들을 

운동장에 모이게 한 뒤, 모두 사살을 하는 만행을

저질렀습니다.

그리고 후에, 전라도인은 모두 빨갱이라는 프레임을

씌워 전 국민 사기극을 펼친 데 대해, 놀라움과

경악을 금치 못했습니다.

.

"어린아이까지 모두 학살 해라" 라는 공문서가

지금도 남아 있어 이를 입증을 하고 있습니다.

이승만은 거의 독재자와 학살자의 이름으로

영원히 기억 되게 될 것입니다.

.

독립 자금으로 프란체스카 와 애정 행각을 

벌였던 숱한 일화들이 다시금 되살아 나는

오늘 하루였습니다.

.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