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cent Comment

Archive

오늘은 터키 맛집을 탐방해 보았습니다.

레스토랑 간판이 "turkish delight"

이라고 되어 있는데 이는 원래 터키의

과자라는 뜻입니다.

터키 하면 바베큐 양고기와 아주 진한, 

커피 원액이 작은 커피 잔에 나오는 게

연상이 되는데 , 커피는 너무 쓸 것 같아서 

마시지는 않았습니다. 

.

터키 커피는 원두를 곱게 갈아서 필터링 하지

않고 나오는거라 엄청 쓸 것 같더군요.

오스만 제국에서는 진한 커피는 마약으로 분류가

되어 금지가 되었지만, 나중에 해제가 되었습니다.

turkish delight는 우리네 젤리의 한 종류 같은데

전분과 옥수수가루,설탕등을 가미하여 만드는데

엄청 달더군요.

진절머리 날 정도로 답니다..ㅎㅎ

.

알래스카의 겨울풍경과 맛집 탐방 터키편입니다.

.

.

다운타운 건물에 그려진 벽화인데

알래스카의 독특한 특징들을 잘 표현 한 것 같습니다.

.


.

산책로에서 발견한 야생 토끼의 발자국입니다.

알래스카에는 토끼들이 상당히 많이 있는데

발데즈에 가면 시내를 돌아 다니는 야생 토끼들을 

많이 발견 할 수 있습니다.

.


.

Creek 에는 봄을 기다리는 물소리가 맑고 청아하게

산책로를 촉촉히 적셔줍니다.

.


.

시냇물을 따라 산책을 하면 더욱 정신이 

맑아지는 것 같습니다.

.


.

봄이면 다시 강한 생명력으로 자라 나겠지요.

.


.

한때 , 한국에서도 아주 유명했던 브라우니 인형입니다.

알래스카가 원조랍니다.

.


.

알래스카 겨울 여행객들이 많이 보이네요.

.


.

각종 다양한 뱃지들을 판매하는 이들입니다.

백인들은 이런 뱃지들을 좋아 하더군요.

.


.

너무 귀여운 여우 인형들입니다.

.


.

동네 공원인데 가문비 나무로만 이루어진 

공원입니다.

.


.

오늘의 맛집인 터키 레스토랑입니다.

.


.

중간 중간 Breaktime이 한시간 반이 있네요.

이제, 한인 식당들도 이렇게 직원을 위해 브레이크

타임이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아직, 이렇게 Breaktime 운용 하는 곳은 단, 한 곳도 없는데

한국에서도 Breaktime을 운영 하는데 왜, 알래스카에서 

이렇게 운영을 하는 곳이 한군데도 없을까요?

.


.

예전에는 여기가 일식당이었는데 , 터키 음식점으로 거듭

나면서 스시바는 그대로 놔두고 활용을 했습니다.

.


.

여기도 맛집중 한 곳이라 손님들이 늘 대기를 하고 있었으며

식사가 마치자마자 바로 접시를 치워 버리더군요.

이 점은 너무 상술이 지나치지 않나싶습니다.

.


.

터키 커피잔입니다.

영화에서나 드라마에서 보면 야외에서 이런 

커피를 마시는 장면이 많이 나오지요.

.


.

내용을 잘 모르니 , 그냥 음식 생긴대로

주문을 했습니다.

.


.

이건 스페셜 요리인데 양 다리 같은데 

냄ㄱ새도 안나고 고기가 정말 부드러웠습니다.

그런데, 싱겁고 밍밍 해서 제 입에는 병맛이더군요.

.


.

역시, 양고기인데 이건 다소 질기고 퍽퍽 했습니다.

그리고, 정말 짜더군요.

연신 물을 마셔야만 했습니다.

.


.

이건, 디저트로 나온 lokum 이란 과자인데,

엄청 답니다.

크리스피한 과자 사이에 마치 꿀같은 게 들어서 

너무 답니다.

.


.

저녁에 집에 들어오니, 이제는 해가 길어져서

늦게까지 노을이 마당에서 놀다가 가고는 합니다.

노을의 끝자락을 붙잡고 뷰파인더에 담아

보았는데, 정식으로 노을이 지는 곳을 가서 

찍어보고 싶은 유혹이 뭉게뭉게 피어 올랐지만,

할일이 또 있는 관계로 참아야만 했습니다.

.

표주박

.

태극기 부대 일원들이 허락도 없이 카톡이나

이메일로 가짜 뉴스를 마구 보내오네요.

이들은 나라를 분열 시키는 국론분열자들인지

스스로 자각을 하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

이런 불법적인 일을 애국하는 걸로 착각을 하고

있으며, 절대 이들은 크로스 체크를 통해 사실

확인을 하지 않는 게 특징이더군요.

.

왜, 상식이 통하지 않는 세상에 스스로를 고립

시키면서 사는 건지 정말 이해가 가지 않습니다.

이번 뉴질랜드 무차별 총격을 가한 보수주의자와

다를 바가 없는 과격주의자 들입니다.

과격한 행동을 주저하지 않고 실천하는 단세포적인

태극기 부대들은 공통점이 모두 나이가 많은

년령대입니다.

박정희 시대에 살았다는 걸 자랑스럽게 생각을 하며

5.18 민주화 사태에 북한 간첩들이 내려와 선동을 

했다는 말도 안되는 억지 주장을 하면서 전두환을 

마치 영웅시 하기도 하는데, 이는 북한 갑첩들이

내려올 때, 도대체 우리 군인들은 그럼 놀고 있었다는

이야기인가요?

군 통수권자가 전두환인데 만약, 북한군이 내려 왔다면

전두환이는 즉각 파면 시키고 , 구속 시켜야 하는 게

정상 아닐까요?

.

제발 태극기 부대분들은 이메일이나 카톡으로 

가짜 뉴스 좀 보내지 말아주세요.

그거 보내면 애국하는 줄 아는데, 오히려

나라를 망치는 행위입니다.

제발 정신좀 차리세요.

정말 짜증 납니다.

사이비 종교와 다를 바가 없습니다.

태극기가 사람 잘못 만나 고생이 많네요.

.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