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

Archive

난생처음 지붕에 올라가 지붕 씌우기를 한번

해 보았습니다.

창고 지붕이 낡아서 모두 걷어내고 , 너무 낡은 곳은

땜질도 하면서 가스불로 지지면서 지붕을 새롭게

덧씌웠습니다.

처음이라고 해도 그리 어려운 건 없었는데, 새로운

분야라 신기하기만 했습니다.

재료는 Home Depot 나 lowes 에서 사서 최소의

비용으로 했는데도 불구하고 제법  비용은 들더군요.

Home Depot 와 lowes에 얽힌 재미난 일화가 있어

소개하자면, Home Depot와 lowes는

제일 유명한 건축자재와 인테리어 자재를 파는 

대형 종합 마트인데,  Home Depot의 전 부인이

바로  lowes를 운영하는 사람입니다.

 Home Depot 가 한 지역에 들어가면 바로 그 옆자리에

 lowes가 사이좋게 들어섭니다.

두 회사가 경쟁을 하는 일 없이, 잘 운영되고 있는 게

너무나 신기한데,  lowes가 Home Depot 보다 가격이

아주 조금 비싸지만, 아이템이 다양하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그럼 같이 지붕 수리하러 가 볼까요?

 

아름다운 설산 풍경으로 시작합니다.

 

눈이 별로 얼마 안 쌓여 보이지만, 실제로 올라가면

허리까지 빠지는 눈입니다.

 

저는 알래스카의 구름이 정말 사랑스럽더군요.

 

설산과 파아란 하늘 그리고, 구름이 조화롭게

노닐고 있습니다.

 

눈이 쌓이면 계곡을 따라 눈사태가 나는데,

저 눈을 만져보면 엄청 단단합니다.

 

매일 다니는 동네 풍경입니다.

저 보이는 산이 추가치 산맥입니다.

 

한 달간 날이 따듯해 다른 해보다 일찍 눈이 많이

녹았습니다.

 

알래스카는 어디를 가도 저렇게 사금을 채취하는

체험장이 있습니다.

알래스카 전역에서 금이 나오다 보니, 어느 동네를 막론하고

사금 채취를 할 수 있습니다.

한 번은 아이가 5불을 내고 사금 채취를 했는데, 엄청 난 

덩어리 금이 나오니까 주인장 얼굴이 벌게지더군요.

얼마나 아까웠을까요?  ㅎㅎ

어른은 10불입니다.

 

알래스카가 노인 천국이라고 했는데, 장애인 에게도 

많은 혜택을 주는데 , 저렇게 장애인이 호출을 하면 

버스가 와서 직접 모시러 옵니다.

제가 한참을 지켜보았는데, 미리 준비를 하고 있다가 

나오는 게 아니라, 버스가 오면 그때부터 준비를 하고 

느긋하게 나오더군요.

한국 같으면 미안해서 그렇게 못할 텐데, 미국은 그게 아니더군요.

한 사람을 위해 버스가 대동이 되는 걸 보고 , 그 시스템에

놀랐습니다.

그런데, 정작 더 놀란 건  나오는 이를 보니, 그리 나이도 들지 않았고

멀쩡하게 걸어 나와서 버스에 올라타더군요.

 

봄이 되니, 이제 건물 유리창 닦는 풍경이 자주 보입니다.

아찔하네요.

 

세명이 한조를 이뤄 유리 창을 닦는 모습인데,

살 떨리는 풍경입니다.

 

다운타운에 있는 카페인데 , 예전에는 일반 집이었나 봅니다.

정말 엔틱스러운 카페네요.

 

5번가 몰하고 노스트롬 몰을 연결하는 통로인데

뷰가 좋다 보니, 저렇게들 앉아서 대화를 나누고

차를 마시는 모습입니다.

 

다운타운에 있는 커피를 파는 푸드트럭인데 여기도 

손님이 밀리네요.

워낙 미인 아가씨들이 서빙을 하니, 손님이 거의 남자 손님들인데

팁도 잘 주고 가더군요.

 

우리의 홈리스 아저씨들의 살림살이입니다.

자신이 근무하는 장소 쓰레기들을 저렇게 다 모아 놓네요.

 

lowes에서 지붕에 얹을 자재를 구입했는데, 한 롤에 92불짜리로

제일 두껍고 튼튼한 걸로 2 롤을 구입해서 지붕 길이에 맞춰

잘랐습니다.

통째로는 무거워서 들어 올리지 못합니다.

 

모서리 몰딩도 새로 교체를 했는데, 네 개를 사서 모두 새롭게

못을 박아 고정시켰습니다.

가스 한통과 못 두 통을 샀습니다.

 

너무 낡은 곳은 남는 자재로 땜질을 했습니다.

그리고, 못을 박았습니다.

가스불로 롤과 바닥을 충분히 달궈서 살살 롤을 굴려

바닥과 접착을 시킵니다.

이때 주의할 점은 부착된 곳 가장자리를 부드럽게 살살 발로

밟아 주어야 합니다.

세게 밟으면 안 됩니다.

 

 

불을 뿜는 기계와 쇠 막대는 한 세트입니다.

저 쇠막대로 롤을 살살 굴려 가면서 뜨겁게 달궈 롤을

살살 굴려주면 아스팔트가 굳듯 착, 달라붙어 접착이 됩니다.

 

완벽하게 새롭게 탄생한 지붕입니다.

전에 해 놓았던 지붕은 거의 날림 수준으로 해 놓았더군요.

기울기에 맞게 한 게 아니라, 옆으로 싼 자재를 이용해 

지붕을 만들어 놓아 그동안 빗물이 새어 아주 난감했습니다.

이제 앞으로 5년은 끄떡없을 것 같습니다.

튼튼하면서도 야무지게 해 놓아 창고 지붕만큼은 속 썩이지

않을 것 같아 든든합니다.

.

낚시철이 다가와 낚시 바늘 매듭 묶는 영상을 올려 봅니다.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