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cent Comment

Archive

2019.04.18 04:32 알래스카 관광지

처음 시애틀 공항을 들르게 되면 환승하는 걸

헤매게 되어 자칫 비행기를 놓치게 될 수도 있어

오늘 시애틀 공항에서 환승하는 법을 알려 드리고자

합니다.

시애틀 공항을 들르게 되면 비행기가 거의 알래스카 항공임을

알 수 있는데 , 그 정도로 알래스카 에어라인의 항공편이 많은 걸

금방 알 수 있습니다.

거기다가 두 개의 항공사를 더 인수를 해서 상당히 거대한

항공사임을 느낄 수 있습니다.

일 년에 거의 열 번은 들르게 되는 단골 공항이 바로 시애틀 

공항인지라, 이제는 환승하는데 선수급이 되었습니다.

그러나, 처음에 들렀을 때는 당황을 하여 다음 비행기를

놓칠 뻔했습니다.

전철을 이용해 환승을 하는데 , 표지판 그림을 보면 아주 쉽게

이해를 할 수 있도록 해 놓았으며, 한글로 네온에 자막이 나오니

참고를 하시면 됩니다.

그럼 출발합니다.

 

여기는 앵커리지 공항인데 지난번 왔을 때는 공사 중이더니

이제 경비행기를 무사히 올려놓고 개업을 했네요.

 

그리고, 이 조형물도 지난번에 공사 중이었는데,

공사가 다 끝나고 선을 보였는데 저 남자 동상 옆에서 

다양한 포즈를 하고 인증숏을 찍는 장소로 변모했습니다.

 

그리고, 여기 아이스크림 가게도 문을 열었네요.

점점 점포수가 늘어가고 있는 추세입니다.

 

여기는 게이트 찾기가 너무 편합니다.

그냥 이 길로만 가면 바로 게이트가 나와 아주 편하게 

레이아웃을 해 놓았습니다.

 

여기도 못 보던 샵인데 , 오픈을 했네요.

여기 일식집도 한인이 지난해에 오픈을 해서 잘 적응을 하고 

있다고 합니다.

낚시터에서 만나서 엄청 반갑더군요..ㅎㅎ

 

 

정말 훈련이 잘 되어 있는 개인데 자이언트 푸들 같네요.

털 관리를 아주 잘했네요.

한 패션 합니다.

 

제가 시애틀로 타고 갈 비행기가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시애틀 공항인데 비행기들이 화려합니다.

 

꼬리에 그려진 사람 얼굴은 마치 체 게바라 같지 않나요?

원주민을 그냥 복합하여 형상화 한 이미지입니다.

 

시애틀 공항입니다.

여기는 활주로에서 본 시애틀 공항입니다.

 

중형 항공기는 직접 대합실과 연결이 되지 않아

활주로에서 탑승과 하차를 하게 됩니다.

 

이 셔틀버스로 비행기와 대합실을 오가게 됩니다.

 

여기가 1층으로 내려가고 올라오는 에스컬레이터가

설치된 환승장 입국입니다.

 

마치 지렁이 조형물 같습니다..ㅎㅎ

 

한국에서 오래전 리어카에 저런 걸 가지고 다니면서

광약도 팔고 다양한 것들을 팔기도 했는데, 저도 아직까지

궁금했던 건데, 배를 병 안에 어떻게 넣었을까 하는

궁금증이 있었습니다.

 

 

시애틀에는 유리 박물관이 있어서인지 , 저런 게 공항에

전시가 되어 있네요.

 

여기가 1층 환승장입니다.

양쪽으로 전철이 들어오는데 , 세 개씩 게이트를 나누어

전철이 운항이 되는데 위를 보면 가고자 하는 게이트가

표시가 되어 있습니다.

 

저렇게 한글로 표기가 되어 있으니, 자기가 가고자 하는

게이트 쪽 전철을 이용하시면 되는데, 자기가 가고자 하는 게이트가

없으면 맞은편 전철을 보시기 바랍니다.

그래도 모르시겠으면, 전철 상단에 그림으로 친절하게

표시를 해 놓았습니다.

 

 

 전철 내부입니다.

남이 탄다고 그냥 따라 타지 마시고 , 꼭, 확인을 하셔야 

다음 비행기를 놓치지 않습니다.

1박 2일 동안 4번의 비행기를 타고 내렸더니, 온몸이 나른하네요.

하루 한 끼도 먹지 못할 정도로 강행군을 했습니다.

렌터카로 엄청 다녀야 했기에, 물만 사서 주야장천 마시면서

이동을 해야 했습니다.

그리고, 귤 한 보따리를 사서 운전하면서 물과 귤로 허기를

달래야 했습니다.

신경도 많이 쓰고 힘도 쓰고, 정말 오래간만에 강행군을 했네요.

잠도 제대로 자지 못하고, 이제야 집으로 돌아와

한 숨 돌리고 있습니다. 

제가 사진도 찍지 못할 정도로 바빴으니, 얼마나 바쁜지 

상상이 가실 겁니다.

너무 피곤해도 잠이 오질 않더군요.

너무 배고프면 아무 생각이 없듯이 말입니다.

오늘은 집안 정리를 해야 하고, 서류 작업들을 마무리

해야 할 것 같습니다.

에구.. 피곤해라...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