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

Archive

우리가 흔히 잘 못 알기를 노을 그러면 저녁노을을

연상하지만, 노을에는 아침노을과 저녁 노을이 있어

아침 노을과 저녁노을을 사진만 봐서 구분 하기는 

쉽지 않습니다.

그러나, 보통 저녁노을이 아침노을보다 더 화려하기만

한데, 그 이유는 아무래도 구름의 영향을 많이 받는 것 

같습니다.

Anchorage Cook inlet 앞바다에서 만나는 노을이 정말

환상입니다.

그래서, 가족끼리나 연인들이 삼삼 오오 모여 저녁이면 

많은 주민들이 이 곳을 찾습니다.

 오늘은 봄맞이 노을 풍경을 소개합니다.

황혼이라는 말보다는 노을이라는 단어가 주는 어감이

더 나은 것 같습니다.

늘, 노을 앞에서는 모두 숙연해집니다.

 

앵커리지를 소개하는 관광책자에 등장하는 장면입니다.

 

노을에 짙게 물든 앵커리지 다운타운입니다.

 

바다와 갯벌과 자작나무 숲과 설산이 노을에 몸을 맡긴 채 ,

오늘 하루를 마감합니다.

 

멋진 노을에 눈이 부시도록 가슴 시린 오늘 하루의 일들을

조용히 마무리를 합니다.

 

높은 빌딩은 호텔과 주정부 사무실 그리고, 가스회사 건물입니다.

참 단순하죠?

 

낮에는 이렇게 하얗게 빛이 나던 설산이 노을을 만나면,

황금빛 옷으로 갈아입습니다.

 

이렇게 황금빛으로 빛나는 설산입니다.

 

점점 짙어만 가는 노을에 사건이 많았던 오늘을 위안받는 것

같습니다.

 

많은 이에게 위로와 희망을 주고, 내일을 다짐하는 시간을 

넉넉하게 나누어 줍니다.

 

이제 그 아름답게 빛나던 태양이 서서히 설산 뒤로

스며들기 시작했습니다.

 

다들 셀폰을 들고 사진 찍기에 여념이 없습니다.

 

오늘의 아름다움을 간직한 채 , 내일의 희망을 위해 잠시

숨 고르기에 들어가는 태양입니다.

 

연인들의 어깨 위에  노을이 잠시 머물고 있습니다.

 

아! 이제 태양이 사라졌네요.

 

노을이 사라짐을 아쉬워합니다.

 

아이와 어머니가 노을을 향해 마치 소원을 비는 듯합니다.

 

구름이 불타 오르는 듯합니다.

 

붉게 타오르는 구름이 마치 원앙금침만 같습니다.

 

매일 이 곳을 찾아오는 이들이 많다 보니, 아이스크림

푸드트럭이 두대나 와 있습니다.

원래는 한대만 와 있었는데, 어느새 두대로 늘었습니다.

많은 분들이 알래스카는 추운 곳으로만 알려져 있는데

다른 주보다 알래스카에서 추운 겨울에 아이스크림이 

더 잘 팔리고 있습니다.

참, 특이하죠?

겨울에 식당을 가도 얼음냉수가 묻지도 않고 나오는 게

바로 알래스카입니다.

그 누구도 왜 추운 겨울에 얼음 냉수가 자동으로 나오는지

아무도 알지 못합니다.

참 이상하죠?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