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

Archive

2019 native youth olympic games 이 UAA 대학교

실내 체육관에서 막을 올렸습니다.

알래스카에만 있는 특이한 올림픽이 있습니다.

인디언과 에스키모인 올림픽은 성인들의 올림픽이고,

원주민 청소년 올림픽은 그야말로 한국의 전국체전

같은 올림픽입니다.

다른 나라, 다른 지역에서는 전혀 찾아볼 수도 없거니와 

유일하게 지구상에서 알래스카에서만 만나 볼 수 있는

올림픽입니다.

경기 종목이 다양하지만 일반 올림픽에서는 볼 수 없는

게임입니다.

오늘은 한 종목만 우선 소개를 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제 블로그에 자주 등장을 하네요.

UAA 실내 체육관입니다.

 

다양한 스폰서들이 많이 행사를 지원하고 있어

다채로운 부스들이 있습니다.

 

올림픽 경기가 치러지고 있는 현장입니다.

 

UNalaska 팀이 모여서 조금 후에 치러질 경기에 대한 

논의를 하고 있습니다.

 

각 팁별로 모여서 논의가 한창입니다.

 

미녀 카메라 우먼이 보이네요.

 

방송국에서도 직접 경기를 실황 중계를 하고 있습니다.

 

이게 오늘 치러질 게임의 중요한 핵심 포인트인 

물개 가죽으로 만든 공입니다.

 

이번 게임의 종목은 One - Foot High Kick & Awards입니다.

 

한 발을 든 채로 다른 발로 돋움 뛰기를 해서 이 공을 맞추는 겁니다.

 

아무래도 신장이 큰 선수가 유리합니다.

 

물개를 수놓았는데 귀엽네요.

 

저렇게 한 발로 높이 뛰어 공을 맞추면 됩니다.

 

겨울 동안 예선전이 펼쳐져 봄이 오는 이맘때, 결승전이

본격적으로 치러집니다.

 

겨울에 경기가 치러지기 때문에 모두 실내에서 이루어지는데,

애초에 원주민들이 겨울에 건강을 유지하기 위해 만든

게임이라 야외 경기가 전무한데 , 언제부터인가 성인 올림픽에서는

마라톤이 추가되었습니다.

그래서, 일반 올림픽과 겹치는 종목은 오직 마라톤 뿐입니다.

 

선수들이 부족하기 때문에 다른 종목에서도 이 선수들이 

겹치기 출전을 하는 게 다소 독특합니다.

 

1차전이 끝나면 심판들이 다시 공을 더 높이 놀리는데 이는,

일반 높이뛰기처럼 두 번의 기회가 주어집니다.

 

공이 흔들리지 않게 고정을 시켜놓는 장면입니다.

 

각 지역별로 선수들이 뽑혀서 대표로 나온 학생들입니다.

 

젊은 학생들과 있으니, 그 기를 받아 저도 조금은 젊어지는 느낌이 드네요.

여기 학생들은 공을 차고 나서도 쑥스러움을 많이 탑니다.

시골학교 학생과 같아 낯가림도 하고, 부끄러움을 유난히

많이 타는 것 같아 , 오히려 더 정감이 갑니다.

학구에서는 초등학생만 돼도 워낙 , 정신구조가 달라 무서운

면들을 많이 보인다고 하더군요.

그러나, 여기는 정말 순수하고 맑은 영혼들입니다.

너무 착하다고나 해야 할까요?

때 묻지 않은 영혼들의 올림픽이라고 해도 될 것 

같습니다.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 원주민 올림픽이라 사진과 글을 보면서 힐링했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