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

Archive

2014. 11. 24. 01:30 알래스카 관광지

너무나 아름다운 새가 사는 곳을 다녀 왔습니다.

 아주 특이하면서도 , 아름다운 새인데 이름을 

알수가 없네요.

다같이 한번 보시면서 , 알래스카의 아름다운 

새와 함께 활기찬 월요일이 되시기 바랍니다.




바로 이새 입니다.

여기에 이런새가 살고 있다는걸 현지인들은 잘 알고 있더군요.

그래서 , 여기다가 이렇게 새의 먹이를 가져다 놓고는 합니다.





빙하의 계곡에서 물이 흐르면서 얼어가는 , 재미난 장면을 

만날수 있습니다.



 


작고 아름다운 빙하의 폭포 입니다.




한꺼플 두꺼플 실얼음 처럼 얼다가 종내에는 두꺼운 얼음으로 

변해버리네요.





여기서 신부야외 촬영을 하네요.

아기자기한 폭포와 아름다운 새와 잘 어우러진 결혼 야외 촬영 명소중

하나입니다.





빙하의 계곡을 한동안 쳐다보았더니, 온몸이 으실거리네요.

여름에 보았다면 , 정말 시원한 풍경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참으로 괴상하게 생긴 나무뿌리들이 있더군요.

저렇게 생기기도 힘들텐데 말입니다.





빙하가 녹는 물들이 바위를 타고 내려와 이렇게 후두득 소리를 내면서,

이끼를 만들고 있습니다.





이 새는, 집이 여기 어딘가에 있는것 같아 보이는데 , 아무리 둘러봐도 

집이 어딘지는 알길이 없네요.





정말 시원스런 물줄기 아닌가요?





폭포를 옆에서 찍으니 , 빙하의 푸른빛이 폭포에서도 나타나네요.

신기하기만 합니다.





여기서 자칫 미끄러지면, 대략난감일것 같습니다.

조심해야 할것 같네요.





제가 바로 코앞에 있는데도 이렇게 뽀르르 날라와 사람을 겁내 하지

않네요.

이제 사람이 익숙한가 봅니다.





저렇게 바위 사이로 날라다니면서 이 근처를 배회 하더군요.





온전히 빙하가 녹아 흐르는 계곡인지라, 가뜩이나 차거운데 

얼어가는 모습을 보니,더 추운 기분이 듭니다.





사람들이 여기에 새의 먹이를 가져다 놓을 생각을 다했을까요?





먹다말고 빤히 저를 바라보네요.

" 왜 보는데?"





봄에는 이곳에 물이 불어나 레프팅을 하는 곳으로도 유명 합니다.





완전한 얼음의 결정체 입니다.

여름도 아닌데 계곡으로 나드리를 나갔네요.

빙하의 계곡에서 잠시나마 여름을 생각하며, 회상에 젖어 봅니다.




표주박



마음이 통하는 이를 만나다는건 기분 좋은 

일입니다.

처음만나 서로를 잘 알지 못하지만, 한두마디를 

나눠보면, 이내 저사람의 진실성 여부를 

알게 됩니다.

남자들도 수다를 좋아합니다.

아침부터 만나 , 이얘기 저얘기로 수다를 떨다보니

금방 오후가 되네요.


어느정도 대화가 통하면, 금방 남자들은 마음의 벽을 

허물고, 다가가게 됩니다.

물론, 한번 만나서 전부를 알수는 없지만, 머나먼 

객지에서 마음을 터놓고 지내는 이를 사귄다면,

더없이 좋지 않을까요?

오늘 새로운 친구를 한명 사겨 기분좋은 하루였습니다.

여러분도 새로운 인연을 한번 맺지 않으시겠어요?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relax444 2014.11.24 03:23  Addr Edit/Del Reply

    알라스카는 멀리나가지않아도 가까운 주위가 모두 작품인듯합니다.
    오늘은 축하를 해주고싶습니다.
    친구를 만나셨다니 정말로 좋은일입니다.
    오늘도 보이지는 않지만 나의마음을 글로 표현할수있는 시간과
    장소를 제공해주심에 감사합니다.
    오늘 하루도 건강하게 지내시기를..........


  2. 가을사랑 2014.11.24 18:30  Addr Edit/Del Reply

    원래 이맘때면 빙하가 녹지도 않을뿐더러 설령 녹으면 고드름으로 변해야지
    저렇게 물줄기가 되어 흘러내리면 정상이 아닌거죠?
    참으로 걱정스럽군요..알래스카의 겨울답게 주렁주렁 매달린 고드름을 봐야되는데 말입니다
    오늘도 좋은구경 잘 하고갑니다.

  3. Favicon of http://dl6888@hanmail.net BlogIcon Lee K.i 2014.11.24 21:43  Addr Edit/Del Reply

    알래스카에도 파랑새가?
    폭포에 뿐만이아니라 새에게도 빙하의 푸른빛이 있네요~
    겨울 알래스카 이야기하시다가 파랑새를 보여주시니
    고향떠나 님그리던
    우리나라의 새야 새야 파랑새야 녹두밭에,,,가 생각 나시겠습니다?
    파랑새가 오늘 주인장님께 좋은 길벗 한분 안고 왔는가 봅니다
    축하드립니다~^!^

  4. 얼돌이 2014.11.24 22:33  Addr Edit/Del Reply

    좋은 친구분을 만나셨다니 축하드립니다.
    작은 새와 먹이를 놓고 가는 사람 그리고 자연의 조화가 참 아름다운 사진들입니다.
    모두가 평화롭게만 보이네요.
    결혼 야외 촬영도 좋지만... 저 추운데 괜찮은건가요. 저번 결혼식도 그렇고 아름다움을 위해서는 엄청나십니다. 웨딩드레스등 신부옷은 꼭 노출이 많던데... 추워서 어떻게 찍었는지.. 대단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