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

Archive

2019.07.26 01:11 알래스카 자유게시판

어느 나라건 비자 기간을 넘기는 사례가 많습니다.

나라마다 국경이 있어 그 나라 법을 따라 비자를 받아 체류를

해야 합니다.

 OverStay를 한 이들을 우리나라말로는 불법 체류자 혹은,

서류 미비 자라고 표현을 하는데, 사실 영어적 표현이 좀 더 완화되고

부드러운 표현이 아닌가 합니다.

제가 이번에 겪은 경험담을 자세하게 소개를 하려고 합니다.

인터넷을 뒤져봐도 " 카더라 "라는 말들만 많고 정확하게 나와 있는

Case 가 없어 제가 겪은 경험담을 자세하게 소개하려고 합니다.

 

미국에서는 일반 범죄와는 확연하게 구분을 해서 별도로 수용 시설을

이용해 유치를 합니다.

 

6월 23일 일요일 아침 교회를 가기 위해 집을 나서는데 바로 아주 낡은 지프가

뒤를 따라오더니, 경광등을 울리면서 차를 세우더군요.

그러더니, 총을 겨누고 (총을 왜 겨누는지 모름) 운전석에서 나오라고 하더니

바로 뒤로 돌려 수갑을 채우더군요.

그래서, 내가 차를 집 주차장에 세워 달라고 했더니 다른 직원이 운전을 해서

집 주차장에 새우고 , 방에 들어가서 여권을 챙기라고 하더군요.

여권을 챙겨서 다시 지프를 타고, 다운타운에 있는 3층짜리 빌딩인

이민국 건물로 들어섰습니다.

2층으로 올라가니, 교도소 같은 간이 시설이 되어 있었습니다.

사방이 시멘트로 되고 변기 하나가 있는 전형적인 교도소 감옥 같은 곳입니다.

모든 소지품을 다 압수를  했는데 , 전화를 걸게 해 달라고 조르니 다행히

한번 전화를 걸게 해 주더군요.

지인에게 급하게 전화를 했는데 , 하필 예배 시간이라 다들 전화를

받지 않길래 메시지를 남겼는데, 이때 제일 큰 실수를 했습니다.

자신을 도와줄 지인의 전화번호를 손바닥에 적어 놓거나 외워야 하는데

저는 미쳐 그 생각을 하지 못했습니다.

만약, 저처럼 같은 경우를 당하시면 즉시, 전화번호를 외우거나

손에 적기 바랍니다.

 

이민국 직원이 일요일인데도 나와서 근무를 하더군요.

저를 한 달 동안 계속 지켜보았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행적을 낱낱이 알고 있었습니다. 

서류를 다 작성 한 뒤 , 바로 앵커리지 다운타운에 있는 교도소로 직행을 했습니다.

교도소에 유치가 되었습니다.

말로만 듣던 미제 교도소에 들어서니, 분위기가 아주 살벌하더군요.

온통 타투를 한 이들이 바글거렸습니다.

그야말로 갱들의 천국이었습니다.

 

외우고 있는 전화번호가 없어 삼일 간을 홀로 고군분투를 해야만 했습니다.

정말 답답하더군요.

그 심정은 당해보지 않은 사람은 정말 모릅니다.

 

교도소에서 전화를 거는 방법은 정말 힘듭니다.

전화기는 8대가 있지만 , 전화기 성능이 워낙 좋지 않아 통화 실패율이 

거의 60%를 넘습니다.

먼저 개인에게 고유 pin 번호를 줍니다.

제 pin 번호는 748590이었습니다.

그리고, 파일 번호는 021401739044 였는데 이 번호를 모든 신청 서류에

기재를 해야 하기 때문에 늘 외우는데 신경을 써야만 했습니다.

 

우선, 1번을 누르면 pin번호를 누르라고 나옵니다.

그러면 pin번호를 누른 후 , 자기 목소리로 편지지 한 장 분량의

글을 읽어서 자기 목소리를 등록을 해야 합니다.

그리고, 전화를 끊고 다시 전화를 거는데 1번을 누르고 안내 방송에 따라

pin번호를 누르면 , 목소리를 들려 달라고 하면 자기 이름을 대거나 

따라 하라는 말을 따라 하면 , 등록된 당사자 목소리와 일치하면

비로소 전화번호를 누르라고 합니다.

 

저는 이때 영어가 잘 안되니, 옆에 있는 갱에게 부탁을 해서 목소리를 등록을 했는데

다음부터는 이 갱이 전화를 걸어 주어야 통화가 될 수 있었는데, 바로 당일날 

다른 동으로 가 버리는 바람에 전화 통화를 할 수가 없었습니다.

영어가 안된다고 절대 남에게 부탁하시면 안 됩니다.

다행히 , 3일 후에 지인들이 면회를 와서 정말 다행이었는데,  교도소인지라 

 면회실에서 핀 번호를 눌러야 상대방과 전화로 통화가 가능합니다.

면회실에서는 다행히 핀 번호만 대면 , 통화가 가능해서 전화에 대한 

난관을 극복했습니다.

 

이민국 직원을 잘못 만나 , 개인 소지품을 챙길 시간도 주지 않았거니와 

차키와 집 키를 지인에게 전해 달라고 했는데, 일방적으로 시애틀로

보내 버리고 말았습니다.

아주 질이 좋지 않은 이민국 직원을 만나 정말 우여곡절이 많았습니다.

그 덕분에 다양한 경험을 하기도 했습니다.

이민국 직원이 추방 명령서에 사인을 하라고 강압적인 요구를 하는데,

비자면제 협정으로 무비자 입국을 한 사례를 제외하고는 사인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그래야 나중에 코트에 가서 항변을 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저는 재판을 해서 시간을 끌기보다는 하루빨리 출국을 해서

다음 대응책을 강구하는 걸 추천하고 싶습니다. 

 

교도소 수용시설에 들어서니, Officer 가 모든 안내를 도맡아 하고

있더군요.

한국에서는 교도관이라고 하는데, 여기서는 그냥  Officer라고

부릅니다.

혹은, 이름을 부르기도 합니다.

제가 있는 곳은 미결수가 있는 곳이라  Officer가 상대방을 부를 때,

반드시 말 끝에 " sir "를 붙입니다.

아직 , 죄가 확정되지 않았기 때문에 인격적으로 최대한 존중을 해

주고 있습니다.

 

여기  Officer는 아침 근무자가 제일 바쁩니다.

수용자가 각종 요구 사항들을 서류를 통해  신청을 하는데 아침 근무자는

정신이 하나도 없을 정도입니다.

약, 60여 명 정도가 수많은 요구들을 하는데, 면도기와 수건, 양말, 속옷,

유니폼 등을 수시로 바꿔 달라고 하거나 새 걸로 요구를 하면  Officer는

모든 걸 혼자서 해결을 해 주다 보니, 정신을 못 차립니다.

거의 심부름꾼이라고 보면 되는데 , 어떨 때 보면 정말 불쌍해 보입니다.

한국의 교도관 하고는 차원이 다릅니다.

책장이 비치되어 있는데 약 200여 권입니다.

모두 영어로 된 책들이라 제가 볼 책은 없더군요.

책이나 안경 등 모든 물건들은 우편으로만 들어올 수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 저는 운동만 주야장천 했습니다.

운동이라고 거창하게 할 건 없고 그냥 교도소 내를 걷는 겁니다.

하염없이 걷고 또 걷고는 했습니다.

하루 8시간 정도 걸었습니다.

머리가 복잡하면 운동이 최고입니다.

 

교도소 내 수용시설은 우리가 흔히 영화에서 보는 것과 같습니다.

총 2층으로 되어 있는데 , 1층은 방이 16개인데 4호실과 12호실은

장애인을 위한 방이라 규모다 다른 방보다 큽니다.

장애인용 룸은 샤워시설이 되어 있고 나머지는 공용 샤워 시설을

이용해야 합니다.

1,2층을 모두 합해 32개의 룸이 있는데 여기서는 호칭을 하우스라고

부릅니다.

그리고 , 2층 침대가 한대가 있어 한방에 2명씩 묵게 되어 있습니다.

2층 침대 중 1층을 "B"라고 칭하고 2층 침대는 " T" 라 칭하는데

이는 TOP이라는 뜻입니다.

샤워실은 1층에 4개 , 2층에 4개가 있는데 어느 샤워룸은 냉수만

나오는 곳이 있어 당황을 하게 만듭니다.

그리고 , 교도소 내에 약, 15평 되는 시멘트로 된 공터가 딸려

있는데 거기서 다들 운동을 합니다.

운동을 하긴 하는데 , 그냥 걷거나 달리기를 하거나 팔 굽혀펴기

하는 게 전부입니다.

내일은 교도소 내 갱들과의 식사 분위기를  전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이 서류는 맨 처음 ICE에 구속이 되었을 때 , 작성한 서류인데 총 6장의 서류를

복사해서 건내 받았습니다.

 

왼쪽 서류는 매점에서 물품을 구매할 때, 작성하는 서류인데 목요일 작성을 하면

다음 주 금요일에 배달이 되니, 일주일 사용할 양을 잘 생각을 해서 구매서를

작성해야 합니다.

오른쪽 서류는 교도소로 넘어올 때 , 개인 소지품을 가족에게 전달하려면

이 서류를 작성해서 제출해야 하는데, 저도 서류를 작성했더니 , 개인 물품이

경찰서에서 보관을 한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결국 전달을 받지 못했습니다.

이건 교도소로 이송이 되면서 개인 물품 인수 확인서네요.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고생 많이 하셨습니다. 힘드셨겠지만 블로그를 통해 정보를 알려 주시니 많은 분들에게 참고가 되겠습니다. 행복한 나날들을 영유하시길 빕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