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cent Comment

Archive

2019.10.20 23:02 알래스카 관광지

오늘은 두 곳을 다녀왔습니다.

강 옆에 있는 마켓과 산책하기 좋은 소소한 풍경이 있는

해안가를 찾아가 보았습니다.

River Market은 New Westminster에 있는 강변에 자리한

마켓인데 다양한 샵들이 입주해 하나의 재래시장 같은 

분위기의 종합 쇼핑몰 같은 곳입니다.

 

다만, 하나의 건물 안에 있다 보니, 많은 샵들이 있는 건 아닌데,

1층에 주로 샵들이 있고 2층에는 학원 같은 분위기였습니다.

그냥 강가의 분위기에 취해 잠시 둘러보는 것 외에는 크게

볼거리는 없는 것 같았습니다.

 

또 하나의 해안가 장소는 그냥 아무 생각 없이 거닐기에는 

아주 적당한 산책로 분위기였습니다.

그럼 출발합니다.

 

바닷가에 홀로 서 있는 나무의 모습이 너무나 마음에 들었습니다.

 

그리고, 그 옆에는 별책부록으로 세 그루의 단풍나무가

바닷바람을 맞으며 서 있습니다.

 

볼거리는 없지만 그냥 아무 생각 없이 걸으며 산책 하기에는 

너무나 알맞은 곳입니다.

 

땅 위에 떨어진 단풍잎들이 정말 운치 있었습니다.

 

천천히 여유롭게 걷다 보니, 한참을 걸었네요.

아쉬움을 뒤로하고 , 이제는 강가의 마켓으로 향했습니다.

 

마치 호두 까기 인형에 나오는 병정 같아 보입니다.

저 인형은 여기에 왜 세워 놨을까요?

 

주변에 주차장이 이제는 공사장으로 변해 버려 주차할 곳이

마땅치 않더군요.

주차장은 이제 대형 공사장으로 변해 있습니다.

 

마켓 안으로 들어서니 , 다양한 tea를 파는 샵이 나타납니다.

 

입주한 커피숍 등 음식을 파는 곳들이 공동으로 만들어 놓은

홀입니다.

 

독특한 포장들이 눈길을 끌어 자세히 보니,

모두 쵸코렛이었습니다.

 

다 쵸코렛인데 하나 사고 싶은 충동을 느꼈습니다.

 

왼쪽에 있는 2층 건물이 River Market입니다.

 

이 사람 이름을 따서 강 이름을 지었더군요.

그전에는 원주민들이 지어 놓은 이름이 있었을 텐데,

이제는 사라지고 없나 봅니다.

 

방송국에서 촬영을 나온 팀들이 있었는데 , 한창 촬영 중입니다.

 

자기 몸집에 수십 배는 될법한 바지선을 끌고 가네요.

 

소박하면서도 독특한 레스토랑이네요.

 

어디든지 한인이 운영하는 일식당은 다 들어가 있나 봅니다.

 

중국집 이름이 CCTV 네요.

정말 독특하네요.

 

저마다 개성 있는 점포들이 많아 걸어 다니며 하나하나

구경하는 것도 나름 재미납니다.

작은 화분들로 보도와 경계를 주어 점포를 부각하는 

방법들이 나름 효과를 거두는 것 같습니다.

산뜻해 보이고, 눈길을 끄는 데 성공한 케이스인 것 같습니다.

 

바람이 세서 많이 걸어 다니지 못해 약간의 아쉬움은

있지만, 다음을 기약하며 발길을 돌렸습니다.

포인트 점을 찍듯 , 여행을 하기보다는 작은 것들과

눈을 맞추며 인사를 나누는 여행을 저는 즐겨하는 편이라

깃발을 따라 여행하는 건 되도록이면 피하고 있습니다.

얼른, 차를 사야 하는데 만만한 게 아니네요.

뚜벅이의 나드리였습니다.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