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

Archive

아무리 힘들고 어려웠던 일들도 지나고 나면 

그리워지게 되나 봅니다.

좋은 기억도 나쁜 기억도 원망하는 이들도

이제는 지나간 발 자치의 흔적으로나마 희미하게

남아 있습니다.

봄과 여름이 훌쩍 지나고, 가을도 어느새 저 멀리

달아나고 , 겨울이 성큼 다가와 문을 활짝 열고 

온몸을 적시우고 있습니다.

 

여태 살면서 최대의 배신도 당해보고, 어처구니없는

일도 당해버리고 나니, 허무해지기도 했습니다.

몸을 추스르고 다시 처음부터 한뜸 한뜸 수를 놓듯

새로운 환경에 적응을 하며 생활하고 있습니다.

그동안 알고 지내오던 이들도 작은 도움에도 거절의

손짓을 보내고, 산불 구경에 관심을 가질 뿐이었는데

헤아릴 수 없을 정도로 남에게 베풀며 도움을 주었지만

정작 돌아오는 건 싸늘한 외면뿐이었습니다.

 

보상을 바라고 도움을 준 건 아니었지만, 그들은 철저히

외면하며, 모든 걸 금전적으로만 계산을 할 뿐이었습니다.

그 와중에는 많은 물건들을 훔쳐 가거나 거저 가려는

이들로 넘치고 넘쳐 결국 모든 재산을 처분하는데

돈을 받는 게 아닌, 막대한 비용을 치러야만 했습니다.

그래도 끝까지 도움을 주신 분들이 있었기에 오늘

새로운 환경과 삶의 터전에서 이렇게 시작을 할 수

있는 것 같아 다행이 아닐 수 없으며, 이제야

그분들에게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지우개로 지울 수만 있다면 지워 버리고 싶지만,

감정을 지닌 인간이기에 아직도 앙금은 남아 있습니다.

 

연어가 올라오는 발데즈의 산란장 모습도 눈에 선하기만 합니다.

오늘은 몸이 아주 좋지 않아 글도 쓰기 힘드네요.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