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

Archive

2016.02.16 04:05 알래스카 관광지

알래스카 지역이 워낙 광활해서 성수기에 

그 어디를 가도 붐비는건 별로 없는게 특징입니다.


그런데, 겨울에는 더더욱 한적한 풍경들이 반겨주어

유유자적 여행을 하려는 이들에게는 더없는 힐링의

장소 이기도 합니다.


몸과 마음과 영혼의 자유를 얻으시려면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이처럼 여유롭고 넉넉하기만 한 자연이 주는 혜택을

주는 곳은 아마 알래스카 말고는 없는듯 합니다.


오늘은 치나호수와 치나강을 소개 하도록 하겠습니다.

그럼 출발 합니다.





섭씨 영하 20도의 날씨지만 , 햇살이 너무 따듯해 추위는 그리 느끼지

못할 정도입니다.







끝없는 툰드라가 펼쳐져 몸과 마음을 시원하게 해주는 풍경이

펼쳐집니다.






여기는 스노우모빌을 운전하며 스피드를 즐기려는 이들이 자주찾는

곳 이기도 합니다.






온통 사방이 설원이라 마음놓고 질주하기에는 이만한 곳이 없는데,

알래스카는 이러한 곳들이 동네마다 있어 멀리 가지 않고도 스노우 머쉰을

즐기거나 다양한 아웃도어를 즐기는 천국이라고 할수 있답니다.







저 산 기슭에도 캐빈들이 몇채 있는데 차량 통행이 되지않아 어찌 

다니는지 아주 궁금 했습니다.





아스라히 저 멀리 디날리 산맥들이 펼쳐져 있는데 구름으로 인해 잘 보이지 

않아 아쉽습니다.







여기 주민을 만났습니다.

스노우 머쉰을 이용해 생필품을 실어 나르네요.


다소 불편할 것 같기도 합니다.






스노우 머쉰을 즐기는 이를 만날수 있었습니다.






원래 이 길이 눈으로 가득해 차를 달리면 뒤로 일어나는 눈보라가

아주 장관 이었는데 , 오늘보니 눈들을 다 치워 놓았네요.


그냥 놔둬도 되는데 왜 눈을 치웠는지...






수백만그루의 자작나무 숲입니다.






자작나무 가득한 이런 산책로는 혼자서 성큼성큼 빙그르 돌며 흥얼거리며

걷기에도 안성맞춤 입니다.






드디어 얼음낚시가 가능한 치나호수에 도착을 했습니다.

제가 서 있는 곳은 얼어있는 호수 가운데 입니다.







호수 안으로 차량을 몰고 들어와도 가능할 정도로 두터운 얼음으로

안전 합니다.






언덕에는 가문비 나무가 마치 이정표처럼 자리하고 있습니다.






여기가 바로 문제의 얼음 낚시 캐빈입니다.

일정상 시간이 부족해 얼음 낚시를 생략 할수 밖에 없어 아쉬웠습니다.








저만치 캐빈들이 여러채 지어져 얼음 낚시 하기에 너무나 쾌적한

장소 입니다.







날이 너무나 포근해 이렇게 야외에서 취사를 해도 추운줄 모르겠더군요.






꽁꽁 얼어붙은 호수 위에서 끓인 라면은 정말 끝내주는 맛을 선물해

줍니다.






이번에는 치나강을 찾았습니다.

일몰을 찍을려고 했는데 , 여기서는 지는해가 보이지 않네요.






이때 , 얼어붙은 강위로 개썰매 팀이 지나 갑니다.

아마도 훈련중인가 봅니다.






개들이 너무 지쳐보이네요.

불쌍한 마음이 더욱 드네요.


지쳐서 터벅터벅 걸어가는 모습이 마음을 짠하게 합니다.




표주박



열흘간의 일정이 모두 마무리가 되었습니다.


잠도 하루 두세시간 쪽잠을 자면서 강행군을 한 탓에 마지막 날에는

몸살도 오고 입술도 부르터서 터지고는 했는데, 다행히 하루가

지나자  제 컨디션이 돌아 오는듯 하네요.


소원이 잠을 종일 잤으면 했는데 그게 또 그렇지 않네요.

내일 부터는 여유롭게 놀수 있어 그나마 다행입니다.


계획대로 여행을 하는게 오히려 스트레스를 주는듯 합니다.

여행은 그저 무 계획이 제일 좋은 것 같습니다.


마음 내키면 자고, 마음 내키면 발길을 옮기는 이런 여행이 

저는 좋습니다.


어디를 꼭, 가야겠다는 압박이 없는 신선놀음표 여행이

저에게는 맞는것 같습니다.


여러분은 계획에 맞는 여행을 좋아 하시나요?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gabbiebingo@daum.net BlogIcon 숙이 2016.02.16 12:51  Addr Edit/Del Reply

    ㅎㅎ 저는 추운거 넘 싫어 따듯할때 알라스카를 여행할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