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cent Comment

Archive

2016.05.10 08:35 알래스카 관광지

지난주 배를 타고 나갔다가 비만 맞다가

다시 돌아 올수밖에 없었는데  이번에는

결국, 바다 낚시에 성공을 했습니다.


알래스카의 부동항중 하나인 위디어로 

향하는 내내 날씨가 어떨지 사뭇 불안 하기도 

했는데 다행히 흐리기만 하고 바람은 잘더군요.


위디어에서 배를 타고나가 낚시를 하는건 처음인지라 

약간은 불안 하면서도 설레임으로 가득 했습니다.


기상예보는 날씨가 아주 좋다고 나왔는데 막상 

항구에 도착하니 잔득 흐리더군요.


위디어는 정말 날씨가 제 멋대로인 것 같습니다.


그럼 돔을 낚아 올리는 낚시풍경 속으로 

풍덩 빠져 들도록 하겠습니다.





위디어항에 도착하니 날씨는 기상예보처럼 청명 했습니다.


그러나, 위디어는 믿을만한 날씨가 아니라는데 있지요.

변덕 심한 위디어 날씨입니다.






날씨가 이렇게 좋으니 , 기분이 날아갈 것만 같더군요.

신나게 배를 주차장에서 끌고나와 바다에 띄웠습니다.





보트를 운전하는분은 장애인이셨는데, 정말 능숙하게 보트를 조종 하시더군요.

4명과 애견을 데리고 빙하 투어를 나가는중입니다.


아직 빙하 크루즈는 운항을 하지 않습니다.

중순이 되어야 가동을 할 것 같네요.






드디어, 우리도 시동을 걸고 정비를 마친다음 출발을 하였습니다.






많은 홍합이 있길래, 딸까 고민하다가 그냥 보기만 했습니다.

알이 아주 실하더군요.







엄청난 바다새들이 몰려있는 폭포수 밑인데, 아마 작은 물고기들과 새우가

사는 곳이기에 이렇듯 많은 새들이 군락을 이루며 사는 것 같습니다.


저기서는 무슨 고기가 잡힐까 궁금 했지만, 갈길이 먼 관계로 낚시대는

담궈보지 못했습니다.






먼저 새우망을 내렸습니다.


지난번 새우 어떻게 되었냐고 물으시는분이 계셨는데 드디어, 오늘 새우잡이를

할수 있을 것 같습니다.


어딘지 헷갈릴까봐 인증샷 한장 찍어 놓았습니다.








늘 멀리서만 보던 빙하를 이렇듯 가까이서 만나게 되네요.







이상하게 나갈수록 날씨가 찌푸둥해지네요.

시야가 점점 나빠지기 시작 합니다.






다른배들도 기대감에 부풀어  신나게 달리더군요.




 


쌍둥이 바위섬에 배를 세우고 낚시대를 던져 보았습니다.

점점 날이 흐려지더니 가는 빗줄기가 내리더군요.





와우...흑돔이 쌍으로 올라오네요.

이럴수가...






수심이 얕아 바로 자리를 옮겼습니다.


고래들이 새끼를 낳아 이제 막 자라나는 고래들이 배 주위를 돌며 

수상쇼를 하는데 정말 장관이었습니다.


낚시대를 들고 있으니 사진을 찍을 수 없어 아쉬웠습니다.






제가 잡은 첫, 홍돔입니다.

낚시대가 아주 묵직하더군요.






수시로 자리를 옮겼습니다.

유속이 너무 빠른 곳을 피해 안전한 곳을 찾아야만 했습니다.


물개들도 보이기 시작하더군요.

그래서, 혹시 물개가 잡히나 어떻하나 걱정아닌 걱정도 했습니다.


혹시 물개 노리시는분 계시나요?..ㅎㅎ





수심이 깊은곳이 확실히 큰 고기들이 잡히더군요.

150피트에서 200피트 수심으로 갔습니다.


다시 낚시대를 드리우고 제가 잡은 홍돔보다 훨씬 배나 큰 홍돔을

낚아 올렸는데 , 너무나 힘들더군요.


한참을 씨름하다가 건져 올렸더니 대박이었습니다.




 


저는 다양한 어종을 잡았습니다.


남들은 돔만 잡는데 , 저는 홍돔,흑돔,가자미,삼식이를 잡아 올렸습니다.

제가 잡식성인가 봅니다..ㅎㅎ








제가 잡아올린 고기들인데, 너무 많이잡혀 고민이 되더군요.





홍돔은 리밋 한마리,흑돔은 5마리,광어는 두마리,나머지는 리밋은 

없습니다.


여러명이 있어 다른이들꺼까지 리밋으로 채우니 금방 리밋이 차더군요.

그래서, 결국 낚시대를 접어야만 했습니다.








낚시대를 접고 돌아오는 길에 새우망을 건져 올렸습니다.

워낙 다들 망을 드리워 놓아 헷갈려서 바다를 여기저기 헤멨습니다.


부레를 좀 색다르게 색칠을 해야겠더군요.

다들 같은 색갈이라 찾는데 아주 애를 먹었습니다.


새우가 정말 큼직하더군요.

두개의 새우망을 드리웠는데 , 그중 하나는 먹이통이 열리는 바람에 

몇마리 잡지 못했습니다.


이제 이것도 경험이니 , 다음에는 새우는 확실하게 잡을수 있을 것

같았습니다.


잡기는 많이 잡았지만 ,집에 가져온건 한마리도 없었습니다.

저야 언제든지 잡을수 있으니, 나눔행사가 우선이지요.


아침 4시부터 일어나 분주하게 움직이다보니, 정말 피곤하네요.

시체놀이하며 아주 푹 잠들었던 것 같습니다.


이제 부둣가 낚시가 시시해지면 어떻하나 고민이 되네요.

저에게는 아주 소중한 부둣가 낚시인데 말입니다.


돔을 잡아서 즉석에서 회를 쳐서 소주한잔 하면 좋았겠지만,

그냥 ,잡는데만 열중했습니다.


입맛 다시는분들 계시나요?

그럼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ㅎㅎ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와아..
    배낚시.. 재밌겠네요..

  2. 우와.. 새우가 진짜 크네요... 맛나보여용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