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

Archive

알래스카가 모두 여행중이라서 그런걸까요?

오늘 앵커리지 시내가 모두 휴일 분위기를 

내고 있습니다.


마치 오늘이 휴일 같은 기분이 들어 뷰파인더로

보이는 모든 풍경이 쉬는듯한 나른함을 주네요.


저도 잠시나마 넋을 놓고 풍경에 푹 빠져 버리고

말았습니다.


알래스카 앵커리지의 휴일같은 풍경을 전해드립니다.


호수에는 수상경비행기들이 즐비하게 늘어서서 하늘로 

날아오르기만을 기다립니다.





마침 비행기 한대가 착륙을 하네요.

보기만 해도 아주 시원합니다.




지난번 비행기 축제때 예약을 하면 100불이었는데 아쉽네요.



자기 차례가 돌아오길 기다리는 경비행기들이 날씨가 좋으니 다들 

졸고 있네요.

" 졸지 마란말이야 ! "



 

요새 한창 잠자리가 짝짓기 시기인가봅니다.

두마리씩 붙어서 날아다니네요.




싱글 가슴에 불을 지르는 잠자리들.




이거 아시나요?

알래스카에 길거리 옆에 화이어위드도 많이 자라지만 

라벤다도 엄청 많이 자라나고 있답니다.





라벤더가 군락을 이루면서 도로마다 가득 피었습니다.

오랜 추위를 이겨내고 봄이오면 기지개를 켜면서 분단장을 한답니다.



 

시내투어를 하는 버스입니다.

다운타운에서 타면 이렇게 동네 한바퀴를 돈답니다.




앗! 한글 티셔츠가 보이네요.

한글은 먼데서도 금방 알아볼 수 있지요.





한인이 운영하는 태권도장에서 단체로 야외소풍을 나온 것 같습니다.

앵커리지에 있는 태권도장인데 엄청 잘됩니다.

거의 독점입니다.




여기는 지진공원인데 이리 놀러오나봅니다.

예전에 지진이 났을때의 상황을 상세하게 소개를 하는 공원입니다.




바다와 인접한 앵커리지 다운타운의 평화로운 모습입니다.




하늘위를 경비행기 한대가 날고 있네요.




한쪽에서는 그림을 그리고 계시는분이 있습니다.




마침 공항에서 비행기 한대가 이륙을 하고 있네요.

가까이서보니 신기하기만 합니다.




비행기의 이착륙을 지켜보는 주민들인데 하이킹을 나왔다가 망중한에 

젖어 있는 것 같습니다.



아스라히 보이는 저곳이 바로, 디날리산맥입니다.

날씨가 좀더 화창하면 더욱 잘 보였을텐데 조금 부족하네요.




잠자는 여인 산에도 눈이 다 녹아, 이제는 여인에게 눈길을 돌리지 않게 됩니다.




비행기가 뜨는 장면을 바라보는 재미가 제법 쏠쏠 합니다.

다양한 비행기가 수시로 뜨니 , 다음에는 어느 비행기가 뜰까 기대가

됩니다.


이렇듯 , 앵커리지 도시풍경이 휴일 분위기입니다.

다른 곳은 어떤가요?


저에게는 매일이 휴일인 것 같지만 오늘은 다른분들도 휴일같은

분위기에 흠뻑 젖은 것 같습니다.


휴일이라고 생각하니, 마냥 늘어지네요.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있는곳도 자연이 푸르지만 이곳 사진을 보면 정말 보는 눈이 맑아지는 느낌이에여.. ㅎ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