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

Archive

밤새 오로라가 떠서 아침 5시까지

오로라 구경에 날밤을 샜습니다.

.

알래스카에서 보통 오로라를 관측하려면

페어뱅스로 이동을 해서 온천욕과 함께

오로라를 자주 만날 수 있습니다.

.

오로라가 보통 겨울에 많이 보이긴 하지만

8월에도 오로라를 만날수 있습니다.

그러나, 아주 흐려서 제대로 오로라를 만나려면

12월부터가 가장 피크입니다.

.

알래스카 앵커리지에서도 섭섭치 않게 오로라가

관측이 되는데 , 이런날은 오로라를 관측하기 위한

명당들이 몇군데 있습니다.

.

그럼 오라라를 만나러 가 볼까요?


.

오로라를 자주 보다보면 오늘은 나가지 말까 하는 게으름이

발동을 하지요.

그래도 잠바를 걸치고 꾸역꾸역 나가 보았습니다.


.

제가 자주가는 곳부터 시작해서 세군데의 포인트를

두루 둘러보았습니다.



.

허공에서 밤하늘을 이리저리 옮겨 다니면서

너울너울 춤을 춥니다.

바로 영혼의 춤이 아닐까요?




.

언젠가는 오로라를 더 가까이 다가가서

보려고 오로라를 향해 차를 마구 달린 기억이 납니다.

정작 오로라 가까이 가니 , 오히려 오로라의 전체적인 아름다움을

만날 수가 없었습니다.

.

사람도 마찬가지 입니다.

너무 다가가도 그 사람의 단점들이 보이기 시작하면서

대인관계의 틈이 생기기 마련입니다.



.

오로라를 잘 보기 위해서는 최적의 포인트가 있습니다.

우선 배경이 있는 곳이어야 합니다.

제일 좋은 배경은 설산과 호수,바다,배,캐빈등이 있는 곳이

좋습니다.



.

오늘 오로라를 여기저기 흩어져 잠깐씩 나타나더군요.

그래서, 환상의 오로라 사진은 없습니다.



.

오로라를 찍기 위해서는 일단 미리 사진기 점검을 해서 나가야 합니다.

깜깜한 밤에 현장에 가서 카메라 작동을 하려면 다소 

어려움이 있습니다.


.

오늘 셀폰으로 찍는데 잘 가동이 되질 않네요.

갑자기 반항을 하네요.



.

여기는 앵커리지 미드타운에 있는 Spenard 라는 동네입니다.

1910년대 목재 캠프가 들어서면서 발달하게된 동네인데 이때 주인 이름이 

바로 Joe Spenard 라 동네이름이 자연히 이름을 따서 명명 되었습니다.

.

이 건물은Spenard 거리에 있는 교회인데 한때 " 사랑의 교회"라는

한인 교회이기도 하였습니다.


  

.

Spenard에는 보헤미안 스타일의 예술가와 작가들이 많이

거주하고 있습니다.

이들이 거리를 문화의 거리로 만들기 위해 다양한 

작품들을 Spenard 도로에 설치를 합니다.


 

.

한때 골드러쉬때는 화려한 유흥가로 거듭나면서 도시의 이미지가

환락의 도시로 변하기도 했습니다.



.

사하라 페일린이 주지사로 있으면서 이 동네를 완벽하게 정리를 

했습니다.

각종 성인크럽들을 모두 정리하고 도로를 정비하고 새로 거듭나는

도시로 탄생이 되었습니다.



.

이 바위는 정말 신기하네요.

아주 특이하게 생겼습니다.

지금 이 교회 건물은 인넷 하우징에서 구입하여 다양한 문화공간을 

만들고 있습니다.



.

인넷 하우징은 노인 아파트를 공급하고 관리하는 회사입니다.

문화의 거리를 조성 하는데 있어 건물주와의 호흡이 가장 중요하지요.



.

Joe Spenard 는 캐나다 출신으로 처음 이곳에 정착을 하여 

트럭사업과 목재 사업에 손을 대서 큰 성공을 거두게 됩니다.

자동차산업에 진출을 하고 다양한 리조트도 개발을 하지만 

건강이 악화되자 사업을 처분하고 캘리포니아로 이주를 

하였으나 결국, 1934년 사망하게 되지요.



.

이 도로에는 다양한 한인들의 사업장이 의외로 많습니다.

차량정비소부터 시작해서 식당과 모텔,호텔,이발소등 많은 한인 업소가

현재 운영이 되고 있습니다.



.

여기도 한인이 운영하는 모텔입니다.

공항과 거리가 가까워 많은 모텔과 호텔들이 이 지역에

밀집되어 있습니다.



.

역시, 마찬가지로 한인이 운영하는 모텔입니다.


.

양 옆 호텔들이 모두 한인이 운영하는 곳입니다.

공항과는 불과 5분 거리에 있어 여행객들에게는 각광 받는 

곳이기도 합니다.



.

사슴 등갈비를 얻어 왔습니다.

핏물을 빼고 첫물을 끓여 버린다음 다시 갈비를 깨끗히 씻어

갈비탕을 끓일 예정입니다.



.

혹시 냄새가 나면 어쩌나 걱정을 했는데 전혀 냄새가

나지 않더군요.

저는 냄새가 날 것 같아 된장을 풀어 넣었는데 넣지

않아도 되더군요.

.

무려 서너시간을 푹 고았습니다.

국물이 아주 진하더군요.

.

이렇게 한번 먹어줘야 올 겨울을 무사히 잘 보내지 

않을까요?...ㅎㅎ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사슴 갈비탕이 궁금해서 들어와 봤습니다.
    그냥 봐서는 무슨 고기인지 특별하게 느껴지지는 않네요~
    한번 먹어보고 싶은 비쥬얼입니다!

  2. 삼나무 2016.10.16 17:16  Addr Edit/Del Reply

    요리도 잘하시네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