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cent Comment

Archive

'2019/09/13'에 해당되는 글 2

  1. 2019.09.13 알래스카 " 가을 바닷가의 풍경 "
  2. 2019.09.13 알래스카" 아기 사슴과 먹방 "
2019.09.13 23:30 알래스카 관광지

약간은 철이 지난 바닷가를 찾았습니다.

은은한 바다내음과 광활한 바다의 모습에 가슴이

탁 트이는 청량감으로 환희에 젖어 보았습니다.

한적해서 더욱 마음에 든 바닷가 백사장을 거닐며

너무나 곱디고운 모래가 발을 간지럽혔습니다.

 

Pacific Rim National Park에 위치한  Wickaninnish Beach는

가족끼리 혹은, 연인끼리 이 곳을 찾아 가을 바다를 즐기는

코스이기도 합니다.

 바다 저 끝에는 Kwisitis Visitor Center 가 자리하고 있는데

그 안내센터에서 바라 보이는 바다 풍경 또한, 절경입니다.

 

주변에는 다양한 산책로가 있는데 그중 Nuu-Chah-Nulth Trail을 

따라 걸어 보는 것도 나름 즐겁습니다.

저는 자연은 어디고 다 좋아 보입니다.

비단 바다뿐만 아니라, 오솔길이 나 있는 산책로도 기쁜 마음으로

걷고는 합니다.

 

오늘은 조금은 센치해 지는 가을 바다를 가 보았습니다.

 

오솔길을 따라 길을 걷다보니, 이렇게 광활한 바다 풍경이

펼쳐져 있었습니다.

 

엄청난 괴목들이 파도에 밀려와 마치 군락을 이룬 것 같습니다.

 

호머 바닷가에 괴목을 주어 스푼이나 젓가락을 만들어 파는 이가

있었는데 , 제법 잘 팔리더군요.

여기는 그런 조각가 없네요.

 

괴목을 이용해 태양을 가리는 움막을 지어 그 아래에서 나른한

오후를 보내는 이들이 있었습니다.

 

이런 해안가는 좀 걸어 줘야 예의일 것 같습니다.

 

무거운 괴목을 차곡차곡 쌓아 잘 지어놓은 움막이

저를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약간, 쌀쌀한 날씨인데도 해수욕을 즐기는 이와 서핑을 하는

이도 눈에 띄었습니다.

 

파도가 지난 간 자리를 제가 발자국을 남기며 걸어 보았습니다.

 

인적이 드물어 걷는 재미가 쏠쏠 합니다.

 

두 명의 서퍼들이 파도를 즐기고 있네요.

 

수영을 하는 여자분도 보이네요.

대단하네요.

 

마치 파도에 구름이 흘러가는 듯합니다.

 

밑동이 잘린 구름들은 보이지 않네요.

 

백사장은 맨발로 걸어야 제 맛입니다.

 

여행을 온 할머니 한분도 가을 바다를 찾아오셨네요.

 

파도가 지나 간 자리에 낙서를 해 보았습니다.

 

마치 망중한을 즐기는 기분입니다.

 

저 숲으로 가면 오솔길로 가득한 산책로가 자리하고 있습니다.

 

좌측에 있는 건물이 풍광이 뛰어 난 방문자 센터입니다.

 

다들 선탠을 즐기면서 나무들을 모아 움막을 지어 놓았습니다.

 

아주 안성맞춤인 식탁도 있습니다.

저는 도마로 아주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을 잠시 해 보았습니다.

 

여기 홍합들이 엄청 크더군요.

언제 한번 홍합을 따 보아야겠습니다.

그 홍합으로 홍합탕도 끓여서 겨울철 몸보신도 해 볼 생각입니다.

포장마차에서 내오는 국물이 시원한 홍합탕이 간절합니다.

낚시도 해야 하고, 홍합도 캐고 바지락도 캐볼 예정입니다.

4월부터 6월까지 바지락을 캘 수 있는 기간인데 , 그때가

기다려집니다.

 

가을 바다 풍경이 마음에 드셨나요?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9.09.13 00:38 알래스카 관광지

동네로 내려 온 어미 사슴과 아기 사슴을 따라 다녀 

보았습니다.

마을에서 만났는데, 너무 귀엽더군요.

너무나 귀여워 안아 주고 싶었지만 , 차마 그러지는'

못했습니다.

 

아기 사슴이 어미 젖을 먹는 모습이 아직도 눈에 선하기만 한데

실제 젖을 먹는 모습은 처음 보는 것 같습니다.

짧은 영상으로도 찍어 보았는데, 보고 또 보고를 반복

했습니다.

 

그리고, 저녁에는 삼겹살 파티를 했습니다.

가끔은 이렇게 삼겹살을 먹는 재미가 있어야 할 것

같습니다.

한국에는 추석이라 다들 풍요로운 명절일텐데, 여기는

추석 분위기는 전혀 없어 조금은 아쉽기도 합니다.

우리 모두 아기 사슴을 만나러 가 볼까요.

 

아기 사슴이 어미 뒤를 따라 가는 모습이 정겹기만 합니다.

 

행여 사슴이 놀랄까 가까이는 가지 못했습니다.

 

오히려 숲속이 먹을 게 많을텐데 왜 동네까지 내려 왔을까요.

 

여린 풀잎만을 골라서 먹고 있습니다.

 

여행을 온 친구인데 차 위에 짐을 바리바리 쌓아 올렸네요.

 

사슴이 있는지 모르고 쓰레기통으로 가려는데 아기 사슴이

숲에서 나오더군요.

 

저는 얼음땡이 되어 얼른 셀폰을 꺼내서 아기 사슴이 어미 젖을 

먹는 장면을 찍었습니다.

 

어미 사슴은 저를 경계를 하길래 저도 한발자욱도

움직이지 않았습니다.

 

젖을 먹인 어미가 숲속으로 자리를 옮기더군요.

 

오후에 산책로를 갔는데 여기서 또, 그 모녀 사슴을 만났습니다.

 

아기 사슴은 숲속에서 풀을 뜯어 먹고 있었습니다.

 

어미가 눈에 보이는 곳에 늘 아기 사슴은 머물러 있습니다.

 

아기 사슴이 사람들의 발자국 소리에 놀라 뛰어가자 어미가

뒤를 따르고 있습니다.

 

산책로에서 다시 만나다니, 정말 반갑기만 했습니다.

 

사람이 앞에 있는데도 그렇게 경계를 하지 않네요.

이미 사람에게 익숙해져 있나봅니다.

 

저녁에 삼겹살 파티를 했습니다.

 

삼겹살 파티는 자칫 살이 찔까 조금만 먹었습니다.

 

푸드트럭에서 사온 팝콘새우입니다.

 

그리고, 휘쉬앤 칩도 같이 곁들였습니다.

총 100불은 된 것 같습니다.

 

캐나다의 물가는 정말 창렬스럽기만 한이 없습니다.

일식집 점심 벤토 가격이 무려 20불이 넘어갑니다.

여기 동네에 도넛츠 전문점이 없더군요.

도넛츠 전문점을 내면 대박 일 것 같은데, 낱개로 팔지않고 

박스로 팔고 Only Cash 만 받으면 성공을 할 것 같은데

하실 분 안 계신가요?

 그냥 큰 점포도 필요없고, 테이블 서너개만 들어갈만한 점포면 

아주 좋을 것 같습니다.

 

올게닉 밀가루와 다양한 Seed등을 이용해 도넛츠를 만들면

인기만점일 것 같습니다.

하실분 손드세요....ㅎㅎ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