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cent Comment

Archive

'2019/11/09'에 해당되는 글 2

  1. 2019.11.09 알래스카는 벌써 크리스마스(2)
  2. 2019.11.09 알래스카" 한인이 많이 사는 동네를 가다 "

알래스카의 겨울에는 다양한 축제와 행사들이

연일 곳곳에서 벌어집니다.

주민들이 춥다고 집에서만 있는 걸 두고 보지 

못하는데, 주민의 건강을 위해 조금 더 움직일 수

있도록 갖가지 명목을 빌어 주민들을 집에서

나올 수 있게 만듭니다.

 

그러다보니, 다른 주보다 더 일찍 크리스마스 행사도

앞당겨서 하게 됩니다.

그뿐만 아니라 , 다양한 밴더들을 유치해서 주민들의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관심을 기울입니다.

그러다 보니 아직, 크리스마스는 많이 남았지만 바자회나

행사들을 하고 있는데 오늘은 행사장으로 찾아가

보았습니다.

 

나무로 된 벤치에도 첫눈이 소복이 쌓여 운치를 더해줍니다.

 

새빨갛게 무르익은 마가목 열매에도 하얀 고깔모자를 

씌웠습니다.

 

각 매장에도 이제는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흠씬 묻어나는 

장식을 했습니다.

 

물건들도 크리스 마스 선물용품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이제 막 자라나는 상황버섯 위에도 하늘의 선물인 눈 모자를 

쓰고 있습니다.

 

지난번 바닷가에 밀려온 각종 괴목들을 잘만 다듬으면

이런 수공예품으로 거듭날 수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괴목을 이용해 스픈과 포크를 만들어 파는 이도 있습니다.

 

알래스카에 살면 이런 모자와 목도리는 하나 정도

구비하는 게 일상입니다.

 

정말 다양한 모피를 이용해 만들었네요.

 

알래스카는 인형 옷까지도 모두 야생동물 털로 만들었습니다.

 

지도 같은 건 사무실에 하나 정도 걸어 놔도

좋을 것 같습니다.

 

알래스카의 지도 모양이 냄비와 같은 모양이라고 해서

밑에 작은 지도를 냄비 손잡이라고 표현을 했네요.

 

여자아이들이 혹할 인형들입니다.

 

벽난로 위에 장식을 해도 좋을 것 같습니다.

 

알래스카에서는 저렇게 개인들이 나무를 잘라 직접 

다듬어서 만들어 팝니다.

 

각종 절임류들인데, 은근히 이런 게 잘 먹힌답니다.

그리고, 집에서 절임류들을 우리네 김치처럼 만들어 

먹습니다.

 

이건, 양모제품입니다.

나쁜 냄새를 걸러주고 보온 효과를 극대화하는

양모제품이라 가격은 조금 비싼 편입니다.

 

알래스카는 자연을 소재로 한 예술 작품들이 많은데

Fireweed를 소재로 한 작품입니다.

 

한방에서 가시오갈피를 뛰어난 약효를 자랑하는 약초로

분류를 하는데 , 알래스카에서도 가시오갈피를 인삼의 효능보다 더욱 

뛰어나다고 합니다.

그 가시오갈피를 가공해 연고를 만들었습니다.

 

저도 이 연고를 사서 몇 분에게 선물을 한 기억이 있는데

추운 겨울에 바르고는 했습니다.

그 바람에 이 연고를 파는 유삑 에스키모와 친해지기도

했습니다.

 

알래스카는 거의 가공되지 않은 수공예품과 천연과 자연

그대로의  물건들이 많습니다.

그래서, 마치 세속의 때가 묻지 않은 그런 느낌이 강하게

나는 게 특징입니다.

자연 그대로의 삶을 살아가는 알래스칸이 그래서

더욱 사랑스러운 것 같습니다.

알래스카는 마지막 남은 천혜자원의 보고이기도 합니다.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래스카소식잘보고있습니다

한인들에게도 널리 알려진 surrey라는 동네는 점점 한인들이

늘어나며 사방에 주택을 짓는 모습들을 쉽게 만나 볼 수

있는 곳입니다.

한인이 제일 많이 사는 동네는 코퀴틀람이라는 곳이지만

이 동네도 역시, 오래전부터 한인이 매년 증가 추세에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한인이 이민을 와서 많이 정착을 하기도 하면서 점차 

발전을 하고 있는 곳입니다.

오늘은 지인과 대동을 해서 집 구경을 하러 들러

보았습니다.

점심을 다 함께 꼬리찜으로 든든하게 먹은 뒤 동네

구경을 하러 가 보았습니다.

 

제가 매일 아침 저녁으로 걸어 다니는 거리 풍경입니다.

 

차량통행이 많아 건널목도 많아 늘 조심을 해야 합니다.

 

저 산등성이에 있는 주택들은 전부 평수가 넓은 곳들이더군요.

그래서인지, 집값이 보통 3백만 불을 훌쩍 넘깁니다.

 

아치형 다리를 건너 이제 Surrey로 가는 중입니다.

 

동네에 도착해 거리를 지나는데 학생들이

손에는 다들 먹거리를 들고 가네요.

 

알고 보니, 점심시간이라 인근 패스트푸드점에 가서

점심을 사 가지고 다시 학교로 가는 중이었습니다.

한국에서는 절대 교문 밖으로 나가지 못하게 했는데, 

이런 점은 부럽네요.

격세지감을 느끼게 됩니다.

 

도시가 전체적으로 평지로 되어있어 자전거로 다니기가

편리할 것 같습니다.

옛날에는 사냥과 어업, 그리고 삼나무가 많은 이곳은 벌목 지로도

한몫을 했던 곳입니다.

 

 

단풍과 낙엽이 잘 어우러진 가로수길입니다.

 

여기 와서 느낀 건데 , 각종 편의점들이 많은데 간판 자체를

컨비니언스 스토아라고 부쳐 놓은 게 재미나더군요.

 

아주 큰 공원도 있었는데, 미쳐 들르지 못했습니다.

투자 1순위로 꼽히면서 서서히 제 모습을 드러내고 있으며

인구 50만 명이 넘는 도시입니다.

 

 

직장 구하기도 좋고 한국 마트도 있으며 , 편의시설이

다양하게 잘 갖추어져 있었습니다.

 

무슨 캐빈을 지어 놓은 것 같은 오두막 같은 주택들이

실용성은 있는 것 같네요.

 

저는 사실 도로 옆 주택가는 소음으로 시끄러워 별로라

생각을 하는데 사람들은 교통 편의를 위해 선호를

하는 것 같습니다.

 

여기는 복층 콘도인데 1,2,3층을 모두 사용을 하는 집 구조입니다.

 

1층은 거러 지고 , 2층은 거실이고 3층은 침실이

아닐까 생각을 하는데, 거지에도 방이 하나 차지하고 있더군요.

 

지은 지 얼마 되지 않은 콘도들이라 산뜻하네요.

주변에는 계속 주택을 짓는 공사가 한창이었습니다.

 

앞에 번호판을 다는 나사 구멍조차 없는 게 신기했습니다.

 

그리고 , 또 하나 보험 기간을 번호판에 노란 스티커를 붙여

부적 차량은 금방 식별을 할 수 있게 해 놓았습니다.

조금 살벌한 듯.

 

차량 외부면 어디나 번호판을 달아도 괜찮다고 하네요.

그래서, 저렇게 차량 지붕 위 짐칸에 번호판을 달은 차도

있더군요.

요기는 차량이 주를 벗어나 다른 주에서 오면 차량 인스펙트도 

다시 받아야 하며, 보험 회사도 주에서 운영하는 주정부 보험으로

갈아타야 합니다.

차량에 대한 관리가 아주 엄격해서 다른 주보다 비용이 추가로

더 발생을 하게 되지요.

정부에서 운영하는 차량 보험회사가 요새 적자가 많다고 하니,

민영화시켜야 하는 거 아닐까요?

왜, 굳이 적자를 감수하면서 보험 회사를 잡고 놔주지

않는 걸까요?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