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

Archive

'렌트비'에 해당되는 글 2

  1. 2020.05.20 Alaska " 코로나 공항 풍경 "
  2. 2020.04.22 Alaska " 텅 비어버린 쇼핑몰 "
2020. 5. 20. 03:06 알래스카 관광지

오늘은 코로나 사태로 확 변해버린 Canada Vencuver

국제공항 모습을 자세하게 설명을 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어느 공항이나 지금은 코로나 비상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어 모든 항공사들이 초 비상사태이기도 합니다.

문을 닫아버린 면세점들 그리고, 텅 비어버린 대합실은

언제 끝날지 모르는 비상시국을 대변해 주는 것

같습니다.

그 비싼 면세점들이 식당들의 렌트비도 정말 엄청날 텐데

그 손해를 감수하는 회사 측 입장에서는 그야말로 속 타는

하루하루가 아닐까 합니다.

 

아마도 평생 다시 보지 못할 텅텅 빈 밴쿠버 공항의 표정을

전해드립니다.

나무로 만든 원주민들의 목각공예입니다.

 

 

비행편들이 대폭 축소가 되어 이렇게 공항 내부가 텅텅 비었습니다.

 

 

지금 비행 편이 오직 한대가 있어 거기에 탑승하려는 이들만 

간혹 보이고 있습니다.

 

 

저에게 있어 이런 원주민 토템이나 조각상들은 아주 친근하게만

느껴집니다.

 

 

조각 하나하나 모두 의미가 있어 그 의미를 되새겨 보고 있습니다.

 

 

모녀가 비행기에 탑승하려고 가는 모습만 보입니다.

 

 

구두 닦으실래요?  ㅎㅎㅎ

종로의 슈산보이가 생각납니다.

오호.. 운동화도 닦아주네요.

 

 

마치 좀비가 나타나는 호러 영화의 한 장면처럼

텅 비어버린 공항입니다.

 

 

다시는 보지못할 풍경입니다.

 

 

면세점들은 거의 다 닫았고 오직 한 군데만 열었더군요.

 

공항 전기세와 물세도 충당이 안될 것 같습니다.

 

고래뼈에 조각을 한 조각상입니다.

엄청나지요?

 

 

여기 면세점도 문을 닫았네요.

 

 

여기 한군데만 열었는데, 잡다한 것들만 보이네요.

 

 

직원도 아주 최소한도로 근무를 하고 있었습니다.

 

 

무슨 술 한병에 저리도 비쌀까요?

금보다도 더 비싼 느낌입니다.

 

 

이제 이륙하려는 항공기 승무원들입니다.

 

 

캐나다에서 유명한 와인이 바로 ICE WINE인데 , 추운 겨울에

딴 포도로 담근 와인입니다.

 

 

이제 이대로 더 가면 공항도 부도가 날 것 같습니다.

 

 

별다방이 문을 닫을 정도니 , 정말 이번 코로나 사태가 

엄청난 결과를 초래 하는군요.

 

 

 여기 항공편 한편만이 출발하기 때문에 다들 여기 모여

대기하고 있습니다.

전체 공항 내부 중 유일하게 여기만 사람이 있네요.

멈춰버린 시간 속으로의 여행을 하는 것 같습니다.

모든 것들이 멈춰버린 채 , 미아가 되어버린 것 같기도 

합니다.

 

" 나는 어디로 가는가 "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작하면서 하나둘 문을 닫는 

점포들이 늘고만 있습니다.

그래서, 물건을 구입하러 쇼핑몰을 들러도 문을

닫은 가게들이 점차 늘어만 가고 있습니다.

정부에서 융자를 해주던, 지원을 해주던 엄청난

렌트비와 운영비를 부담하지 못해 결국 문을

닫을 수밖에 없는데, 점점 기간이 늘어나자 아예

이미 폐업을 한 사람과 폐업을 하려는 점포들이

늘어만 가고 있습니다.

 

잠시 장볼려고 들렀다가 쇼핑몰 사정은 어떤지

잠시 둘러보았습니다.

코로라 사태로 경제가 아주 심각한 상황에 내몰리는

이런 암담하고 참담한 현실이 두렵기만 합니다.

 

쇼핑몰에 들어서자 제일 반가운 점포가 눈에 띄어 

기분이 좋아졌습니다.

다른 곳 닫아서 좀 아쉽지만 , 이 점포가 문을 닫은 걸 보니,

입가에 미소가 절로 지어지네요.

일본 기업의 점포입니다.

 

점포들이 거의 문을 닫아 사람을 찾아보기

힘들 정도입니다.

 

여긴 일반 마트인데, 줄이 엄청 길게 서 있습니다.

 

옷을 살려고 해도 문 연 곳이 없네요.

전에 붙여놓은 세일 표시가 무색하게 느껴집니다.

 

이제 속옷 가게도 문을 닫았습니다.

 

오직 , GUESS 만 문을 열었네요.

 

수영장이 문을 닫으니 수영복을 파는 곳도 

같이 문을 닫았습니다.

 

굳게 닫힌 철문.

 

무슨 욕하는 것 같네요.

 

봄은 왔어도 즐길 수가 없네요.

 

아이폰 매장은 각 도시마다 다 있지만 

그 어디를 봐도 삼성 매장은 없습니다.

아이폰 매장에서는 각종 교육을 실시하고 ,

각종 서비스도 해주지만, 삼성 매장은 그 어디를

찾아봐도 찾기 힘듭니다.

 

혹시, 그 누군가가 판도라의 상자를

다시 한번 연건 아닐까요?

 

이제는 모든 물건들을 마트 안에서 일괄

구매하는 게 아니면 전문점을 찾기 쉽지 않습니다.

 

마이너스 유가라는 기상 천 외한 일을 다 보는 시대가

되어버려 기기묘묘하기만 합니다.

 

코로나 사태로 제일 이익을 본건 아마존 등 인터넷

쇼핑몰과 넷플릭스가 아닌가 합니다.

회원수가 1억 8,290명의 회원을 확보하게 되었으니

대박 난 기업으로 등극을 했습니다.

 

 

또 하나, 기분 좋은 소식은 도쿄 올림픽이 연기되어

그 무서운 방사능 위험으로부터 많은 사람들이

일단은 벗어났다는 거지요.

연기가 아닌, 무산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프랑스 파리에서는 수돗물에서 코로나 바이러스가

발생했다는 무서운 소식이 전해오더군요.

정말 끔찍한 소식이 아닐 수 없습니다.

 

미국은 100만을 향해 힘차게 달려가는 코로나 확진자의  나라임에도

불구하고 일부 주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 폐지와 함께

경제 활성화를 이유로 문을 여는 지침을 내리고 있더군요.

이는, 총까지 들고 시위를 하는 시위대로 인해 너무 쉽게

오픈을 하는 게 아닌가 하는 두려움이 있습니다.

 

핀란드에서도 한국의 코로나 대응 설루션을 전달받아

대응에 나섰다는 뉴스가 전해오네요.

 

봄 신상품들이 빛을 보지 못하고 있네요.

 

이 와중에 김정은 위중설이 나돌아 다들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데, 수십 년의 역사 속에 북한의 정세를 

제대로 즉각 파악한 적은 없으니 쉽사리 속단하는 건,

경계해야 할 것 같습니다.

 

정말 오랜만에 환타 생각이 나서 샀습니다.

그리고, 일반 치즈와 필라델피아 딸기맛 치즈도 샀고

사과와 오이, 당근, 우유와 바나나, 스펀지 케이크도 

샀습니다.

식빵은 샌드위치 만들 요량으로 샀답니다.

스팸 3개와 허니버터 칩, 밤도 샀습니다.

옛날 환타 맛 생각하고 샀는데 입맛이 변해서인지

오래전 그 맛이 나질 않네요.

" 입 맛은 변하는 겁니다 "  ㅎㅎ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