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cent Comment

Archive

알래스카가 알래스카 답지 않고 따듯한 날씨가 

계속되고 있는 요즈음입니다.

알래스카는 벌써부터 크리스마스 바자 행사가

열리고, 할로윈 행사도 열리고 있습니다.

다른 주보다는 다소 이른 듯한 것 같습니다.

 

서너 시간은 족히 걸리는 등산코스도 잠시

소개하고, 빙하수가 흐르는 계곡도 잠깐

둘러보도록 하겠습니다.

 

등산로 입구인데 저 산을 넘어가면, 호수와 빙하가 나옵니다.

 

이렇게 계곡에는 빙하수가 넘쳐흐릅니다.

 

물 흐르는 소리만 들어도 온 몸이 짜릿해집니다.

 

등산로 약도입니다.

나중에는 두 갈래로 양방향으로 갈 수 있습니다.

 

무스 베리가 정말 잘 익었네요.

원주민들이 잼으로 만들어 먹기도 합니다.

 

해당화 열매가 곱기도 하네요.

 

조금 등산을 해서 중간 지점 계곡에 다다르니,

물의 양이 엄청나네요.

 

이끼 낀 바위 위에 쌓인 낙엽이 정겹기만 합니다.

 

하늘을 담은 호수의 풍경이 마음에 스며듭니다.

 

눈이 오지 않아 눈 올 때를 대비해 다들 롤러 스케이드를 

즐기고 있습니다.

 

알래스카는 비수기인 지금부터 저렇게 아파트 렌트를 할시,

첫 달은 무료로 하거나 , 유틸리티를 면제해 주기도 합니다.

 

핼러윈 복장의 삼총사 아이들.

 

크리스마스 바자회 행사장인데 걸 스카우트 인형을

판매해서 수익금 전액을 협회에서 이용을 합니다.

 

척 봐도 사모아인입니다.

그 더운 나라에서 알래스카로 많은 이들이 이주를

해 왔습니다.

 

원주민 털 코트에 무지개 가방을 멘 스타일이

독특합니다.

털은 모두 진짜 동물의 모피입니다.

 

 

알래스카에서는 그리 멋 내일이 별로 없지만 ,

그래도 본능을 자극하는 패션들은 많습니다.

 

오른쪽은 북극여우 모피입니다.

여기 나온 모든 털 장식들은 실제 동물들의 모피입니다.

 

캐나다 마트 풍경인데, 세상에나 연어 머리도 잘라서 팔더군요.

알래스카에서는 다 버리는데 말입니다.

알래스카에서는 연어알과 머리 등은 모두 그냥 다 버립니다.

 

더 놀라운 건 살을 발라낸 연어 등뼈도 팔더군요.

저걸 구워서 먹나 봅니다.

아주 신기한 풍경이네요.

알래스카에서는 강아지도 싱싱한 연어를 통째로 먹는데

여기서는 모두 귀한가 봅니다.

어디는 흔하고, 어디는 귀하고 그래야 밸런스가 맞나

봅니다.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알래스카도 이제는 봄의 기운이 완연합니다.

아직도 추가치 산에는 눈들이 가득하지만

알래스카 특유의 풍경이라 일년 내내

만나 볼 수 있는 자연이 주는 선물이기에

자연스러운 것 같습니다.

.

빙하수 약수를 뜨러 갔다가  인디언 마을에

들러 민들래가 한창이기에 봄 나물을 뜯었습니다.

두릅도 이제 새싹이 돋아 조금만 지나면 

두릅을 채취할 시기가 됩니다.

.

그리고, 오는 길에 꽃 다방에 들러 새로 입양 된

화초들 구경도 하고,그윽한 커피 한잔 하면서

봄 기운을 즐겼습니다.

.

그럼 꽃 다방으로 가 보도록 하겠습니다.

.

.

정열적인 빨간 꽃으로 봄의 인사를 대신합니다.

.


.

알래스카는 유독 주민들이 꽃을 가꾸는 걸 아주 좋아합니다.

.


.

기나긴 겨울을 뒤로 하고, 봄단장을 한 뒤 , 백야를 위한

꽃의 잔치를 벌인답니다.

.

 

.

화원에 카페가 있기에 한인들은 꽃다방으로

불리우는 곳인데, 다양한 주방용품들도 갖추고 있어

종합 선물의 집 분위기입니다.

.


.

귀여운 얼룩말 인형들입니다.

.


.

철사로 틀을 만든다음 면으로 된 헝겁으로 감은

다양한 바구니들입니다.

.


.

가족단위로 즐겨 찾는 화원이기에 누구나 다 좋아하는 

나드리 코스이기도 합니다.

.


.

다양한 종류의 화초와 식물들 그리고, 채소와 각종 묘목도

구비되어 있습니다.

.


.

모처럼 사이판 고모님과 함께 봄 향기를 맡으로 

나왔습니다.

.


.

저는 작은 소품들이 눈에 들어오더군요.

.


.

원형 접시에 새겨진 문양인데 마음에 들더군요.

.


.

어쩜 저리도 고운지 모르겠습니다.

.


.

저는 무언가를 키우는 게 참 좋습니다.

동물이나 화초나 야채들을 키우는 게 재미가 납니다.

.


.

매일 매일 자라는 게 기특하기도 하고,

가슴을 뿌듯하게 해 줍니다.

.


,

오래전에 앵무새를 한쌍을 입양해 키웠는데 ,

새끼가 알을 낳고 그러더니 , 50마리까지 불어나 아주

애를 먹은 적이 있었습니다.

같은 배에서 난 새끼들을 구분하기 위해서 발톱에

각기 다른 색을 칠해서 구분 하기도 하였습니다..

.


.

식탁 테이블에 올려 놓아도 어울릴만한 아주 앙증 맞은 

화분입니다.

.


.

창가나 주방에 어울릴만한 소품입니다.

.


.

화원에 들어오면 향긋한 꽃 향기가 온 몸에 

베어 하루종일 기분을 맑게 합니다.

.


.

민들래가 한창이라 금년 들어 처음으로 민들래를

채취했습니다.

잎은 무쳐도 좋고, 샐러드로 먹어도 좋으며 특히, 삼겹살에

상추에 얹어 먹으면 입에서 살살 녹습니다.

.

지금 나오는 민들래는 전혀 쓰지 않으며 , 뿌리는 깨끗히 씻어 말려서

티로 먹어도 좋습니다.

특히, 여성 몸에 아주 좋습니다.

알래스카 민들래 뿌리가 보통 1파운드에 80불에 

거래가 되고 있을 정도입니다.

.


.

집 텃밭을 가꾸려고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비닐을 깔고 그 위에 흙과 거름 흙을 골고루 섞은 후

씨앗을 심을 예정입니다.

워낙 배수가 잘되 비닐을 필히 깔아 주어야 합니다.

.

다양한 씨앗을 한국에서부터 공수를 해 왔습니다.

금년은, 냉장고가 아주 호강을 할 것 같습니다.

냉장고와 냉동고가 필수인 알래스카가 아주

아이러니 합니다.

.

어떤 주는  Mother's Day 이전에 화초나 야채를

심으면 꼭, 이전에 눈이 왕창 내려 농작물이나 

화초를 망친다고 합니다.

.

그래서, 저도  Mother's Day에 맞춰 텃밭을

가꿀 예정입니다.

매일 자라나는 야채들을 수시로 소개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기대해 주시기 바랍니다...ㅎㅎ

.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눈이 호강합니다 ^^ 좋은하루되세요

알래스카 바다에서 갓 잡아올린 대구로

맑은탕을 끓여보았습니다.

역시, 마찬가지로 엄청나게 큰 문어로 

살짝 데쳐서 문어회를 만들었습니다.

.

잡아서 바로 가져온거라 너무나 싱싱했습니다.

대구 지리나 내장등이 입에서 살살 녹습니다.

조금 오래되면 질기다는데 잡자마자 신속하게

가져와서 손질을 해서 대구지리탕을 끓였는데

시원한 국물맛이 일품이었습니다.

.

알래스카의 대구탕과 문어회를 소개합니다.


.' 

.

이른 아침부터 빙하 암반수를 뜨러 출발 했습니다.

그리고, 두눈에 가득 설산을 담아보았습니다.



.

얼어붙은 바다 그리고, 설산의  설경은 늘 마음을 설레이게 합니다.



.

며칠간은 물 나오는 입구가 얼어붙을 정도로 추운 날씨여서 

암반수가 나오지 않았었습니다.



.

저 어마어마한 암반을 거쳐 나오는 빙하수이기에  많은이에게

각광을 받고 있는 것 같습니다.

자동으로 바위를 통하면서 걸러지기에 믿고 마실 수 있습니다.


 

.

오늘은 날이 너무 따듯해서 바다가 점차 녹고 있는중입니다.


 

.

이번주 내내 날씨가 온화하다고 합니다.

도로의 눈들도 모두 녹아있습니다.



.

해빙기가 되면서 낙석이 발생되어 저렇게 통제를 하고 있습니다.



.

암반수로 밥도 짓고 요리를 하니 사용량이 많아져 

자주 뜨러가야하네요.

작년까지만 해도 한번 뜨면 보름은 족히 먹었는데 이제는 거의 

일주일에 한번은 길러와야합니다.



.

아스라히 디날리 산맥이 보이네요.



.

마음놓고 여유롭게 달리 수 있는 드라이브길입니다.



.

페어뱅스에서는 한창 얼음조각축제가 벌어지고 있습니다.



.

페어뱅스를 지금 여행하는 이들에게는 또다른 구경거리가 생겼습니다.



.

밤에는 오로라와 얼음조각 축제를 즐기고 

낮에는 온천욕을 즐기실 수 있습니다.



.

얼음 조각축제는 낮에보다는 조명이 함께하는 밤이 좋습니다.



.

페어뱅스에서는 개썰매를 즐길 수 있는곳이 많은데 그중 한곳이 바로

얼음조각축제 공원입니다.

치나리버와 치나온천에서도 개썰매를 즐길 수 있습니다.


 

.

아주 섬세한 작품들이 금년에는 많이 출품이 되었네요.

가족과 함께 구경하기 좋은 곳입니다.



.

드디어 등장을 한 대구 맑은탕입니다.


.

밥은 조금만 먹기로 했습니다.


.

국물은 시원하고 대구살은 아주 포동포동합니다.

입안에서 바다향이 가득하네요.



.

문어회입니다.

머리를 들어서 보니 거의 사람만한 키더군요.

엄청 큰걸 잡았습니다.

물론, 불로초주가 빠질 수는 없지요.

.

주방장 누님 손주가 배를 타고나가 잡아 왔습니다.

할머니를 위해 그 추운 바다로 나가 대구와 문어를 

잡아 왔답니다.

.

이번주 금요일 호머에서 연어더비를 하는데 

참가하기위해 왔다고 하네요.

총 상금이 113,000불이라고 하니 대회 규모가

엄청 납니다.

.

일만 아니면 정말 가고싶은데 아쉽네요.

내년을 기약해야 할 것 같습니다.

"연어야 기다려라..."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대구, 문어...헉 했습니다. 서울에서는 모리타니아 산 이라도 감지덕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