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cent Comment

Archive

우연히 지나가는데 깔끔한 건물이 보이길래

들어갔더니 , 도서관과 시니어 센터가 있더군요.

각 , 클래스가 있어 자수를 비롯해 취미활동별로

그룹을 만들어 활동을 하는데, 재미난 건 바로

빙고를 하는 모습이었습니다.

우리나라 국산품 애용 하고 같은 게임인데, 당첨되면

뭘 주는지는 미쳐 알아보지 못했습니다.

 

알래스카에는 카지노가 없어 많은 빙고장이 있는데

상금이 최고 5백불까지라고 하는데 저는, 한 번도

가 본 적은 없는데 거기에 빠진 이들은 매일 출퇴근

도장을 찍는다고 합니다.

그리고, 걷다가 만나는 거리의 작은 이야기를

들려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여기는 CENTER 스펠링이 다소 다릅니다.

CENTRE라고 스펠링이 다른 게 특징입니다.

 

다양한 취미반 교실들이 많더군요.

 

노인을 위한 빙고장입니다.

 

백여 명이 넘는 이들이 빙고에 열중을 하고 있더군요.

 

한편에는 도서관이 있었습니다.

 

이 건물 벽화에 다양한 용들이 많이 그려져 있었습니다.

등 뒤에 무임승차한 것도 용인 가봅니다.

 

처음으로 색다르게 찍어 보았습니다.

 

여기는 길거리 포장마차를 하는 분들도 영어를 

잘들 하더군요.

영어 못하면 호떡장사도 못합니다..ㅎㅎ

 

저는 늘 시계탑이 주는 이미지를 좋아합니다.

시계탑 그러면 약속 장소를 연상하게 됩니다.

 

저 호두과자 푸드트럭도 장사가 엄청 잘됩니다.

늘 줄을 서서 사더군요.

오늘은 노는 날인지 영업을 하지 않네요.

 

가을비 머금은 단풍잎들이 더욱 빛이 나는 것 같습니다.

 

원래 " 한" 은 HAN 아닌가요?

한국타이어 할 때도 "HAN"으로 쓰는데 실수한 걸까요?

아니면 의도적으로 그런 걸까요?

 

단풍나무와 조화를 잘 어울리는 오렌지 카페네요.

 

고요한 회색빛 호수도 만났습니다.

 

중국인들은 식당을 늘 주가로 표현하더군요.

 

가을비를 머금은 야생화입니다.

 

든든하게 설렁탕으로 점심을 때웠습니다.

이제 건강을 생각해서 햄버거나 양식보다는 곰탕 위주로

자주 먹으려고 합니다.

 

밤늦은 시간에 거리를 걷다가 만난 가로등과 거미줄.

 

서머타임으로 시계를 조정해야 하는데 여기, 시계는

아직 그대로이네요.

 

아침에는 정신없이 걷지만, 저녁에는 정말 여러 가지

생각도 하고, 영어 공부도 하면서 집에 오게 됩니다.

그래서, 저녁이 걷기에는 편하지만 다소 쌀쌀해서 

옷깃을 다시 한번 여미게 됩니다.

그리고, 걸어 다니는 이들이 없어 치안 문제가 별일 없다면

저녁 길이 더 좋은 것 같습니다.

 

오늘도 하염없이 걸었습니다.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앞으로 며칠간은 개썰매 주간인지라 

개들 이야기로 이어질 것 같습니다.

알래스카의 머셔들은 대개가 직업을

별도로 갖고 있는데 그 이유는 개썰매

우승 상금을 위한 머셔가 아닌, 개가 좋아

같이 호흡하며 달리는 그 순간을 좋아하기

때문입니다.

.

머셔들이 제일 곤혹스러운게 바로 동물보호가

들과의 관계입니다.

동물을 학대 한다는 슬로건으로 인해 머셔들이

제일 곤란을 겪고 있는데 , 장거리 같은 경우에는

경주견들이 부상이나 사망을 하는 사례가 자주 

발생을 하여 동물 보호협회와 갈등이 많습니다.

.

그러나, 단거리 경주는 오히려 개들에게 달릴 기회를 

부여함과 동시에 개들의 특기를 살리고 , 선수와

같이 호흡하며 경기를 즐기는데 그 의의가 크다고

할 수 있습니다.

.

장거리 경주인 유콘 퀘스트나 아이디타 로드

경주 같은 경우는 혹한의 날씨와 극한의 체력을

요구하는 경기이기 때문에 자연히 부상이나

사망 사고로 이어집니다.

.

단거리 경주는 삼일 간에 걸쳐 펼쳐지는데, 

하루에 조금씩 달려 삼일 간에 걸친 종합

성적으로 그 결과를 측정합니다.

.

개들의 합창을 들어보도록 할까요?


.

.

개 썰매견들은 평소에 산책을 하지 않습니다.

달리는 연습만 할 뿐이기에 개들은 수시로 

뛰쳐 나가려고 합니다.


.

.


.

이런 개들을 진정 시키기 위해서는 많은 보조 인력이 

필요합니다.


.


.

잠시라도 한 눈을 팔면 개들은 금방 엉켜버리고 맙니다.


.


.

출발점에 선 개들은 몹시 흥분을 하게 되는데

사람이나 개들이나 마찬가지 인 것 같습니다.


.


.

개를 잡아줄 보조줄까지 필요한데 출발시 이 보조줄을 일시에 잘 

풀러야 합니다.


.

.


.

사고가 생겼을 시 바로 출동을 할 수 있도록 스노우 모빌이

상시 대기중입니다.

특히, 무스가 나타나 레이스를 방해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


.


.

온 가족이 총 출동을 했습니다.


.


.

오직 자기가 가야할 곳만 뚫어지게 쳐다봅니다.


.


.

하네스와 리드 줄을 몸부림 쳐서 탈출한 경주견 한 마리가

다행히 진행 요원에게 붙잡혔습니다.


.

.

.

진행요원이 슬라이딩을 해서 붙잡은 빠삐용 경주견.


.


.

제일 서열이 높은 경주견이었네요.


.

.


.

드디어 출발 신호가 떨어졌습니다.


.


.

전력을 다해 앞으로 뛰어 나가는 경주견들입니다.


.


.

맨 처음에는 서로 균형이 맞지 않아 바란스가 

흩어집니다.


.


.

힘의 균형이 맞지 않으면 저렇게 한 개가 먼저 한발을 딛어

자칫 줄이 엉키게 되는 불상사도 벌어집니다.


.


.

이제 균형을 맞춰 일시에 총알같이 달려 나갑니다.


.

.


.

여기는 준비하는 장소인데 , 모두들 대기 장소에 썰매를 놓고

리드줄을 길게 일자로 늘어 놓습니다.


.


.

구경나온 허스키입니다.

운전석에 앉아 응원을 하는걸까요?


.

.


.

개썰매 전용차량입니다.

차량을 개조해 만드는데 그 경비도 상당합니다.


.

.


.

개썰매 장비차량입니다.

사료와 장비들을 실어 나릅니다.

개썰매를 위해서는 넓은 농장과 이런 장비들을 비롯해

다양한 부속물들이 많이 필요합니다.

.

사료뿐만 아니라 , 이런 부속 장비들을 운영하고 

마련하는데 드는 경비도 부담이 가는 부분입니다.

머셔가 된다는게 결코 쉬운일이 아닙니다.

.

머셔가 되기위해 개농장에 취업을 하면 일단 무보수로 

6개월 정도는 개들의 사료 주는 일과 분비물을 치우는

일을 해야만 합니다.

.

이처럼 머셔가 되기 위한 과정은 아주 험난하기만 합니다.

.

 


.

.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알래스카에서 볼만한 겨우 스포츠중 

백미로 일컫는 알래스카 축제중 하나입니다

물론, 알래스카 하면 개썰매가 유명하지만 

저는 동물을 사랑하는지라 개썰매 보다는

스노우모빌 경주가 더욱 흥미진진합니다.

.

이 스노우모빌 경주는 이번에 총 35개팀이

참여를 하는데 한팀은 두명으로 이뤄지며 

두명중 한명이 부상을 당하거나 불의의 

사고를 당하면 누군가가 구조를 해주어야

하기때문에 두명이 한조입니다.

.

약, 2,031 마일을 달려야 하는데 

2웧 19일 와실라에서 출발을 하여 22일 nome

을 거쳐 페어뱅스에 25일 도착하게됩니다.

총 4일간의 경기를 치르게 되며 스노우모빌도

좋아야 하지만 , 인간의 인내력을 최대한

발휘하여 코스를 잘 잡아야 합니다.

.

총 상금은 250,000 달러이며 5개 상위팀에게

수여됩니다.

본격적인 경기는 19일 시작되며 오늘은 그 전야제

행사로 앵커리지 다운타운에서 치러졌습니다.

.

.

이제 잠시후면 축하 레이스가 펼쳐지 예정입니다.



.

미모의 여성 레이서도 있습니다.

저도 한번 참가해보고 싶었습니다.



.

한쪽에서는 도넛츠와 따듯한 커피와 핫쵸코를 무한정 나눠주었습니다.



.

여기 참가한 선수의 지인인듯 합니다.

저 모자는 울버린 모피로 만든거네요.



.

많은 부스에서는 기념품과 핫팩을 나눠주고 있었는데 

인기있는 코너인 에너지 드링크입니다.

마구 나눠줘 저도 세켄이나 받았네요.

억지로 안겨줍니다.



.

오늘 첫번째 출발주자인 16번 선수들.

축하행사지만 긴장이 된답니다.


.

주민들이 많이 몰려와 경기를 즐기는 모습입니다.



.

경기 시설물들도 엄청 많네요.



.

다들 자리를 잡고 삼삼오오 모여 응원을 할 준비를 갖춥니다.



.

애견과 함께 온 이들이 상당히 많더군요.


.

모든 방송국들이 다들 포지션을 잡기위해 분주하기만 합니다.



.

라듸오 방송도 실시간으로 중계르 하고 있습니다.


 

.

아이들은 눈속에서 뒹굴거리며 노는데 정신이 없습니다.



.

드디어 미국 국가가 율려퍼지며 축하 행사가 시작되었습니다.



.

빌워커 주지사가 개회선언을 하고 직접 깃발을 들고 출발 신호를

하였습니다.

모든 팀들이 출발을 마칠때까지 주지사가 깃발을 흔들더군요.

시장도 왔는데 별다른 인사는 없이 행사를 지켜봤습니다.




.

곰도 흥미진진한 축제를 지켜보네요.



.

자! 이제 첫번째 팀이 출발을 할 예정입니다.



.

구경하는이들이 모두 새폰을 꺼내 촬영을 하는 모습이 마치

통일이 된 것 같습니다.



.

출전하는 선수들의 지인들은 프랭카드를 들고 응원을 합니다.



.

드디어 주지사의 깃발과 함께 힘차게 출발하는 선수들입니다.

스노우 모빌의 굉음과 함께 박력있게 출발하는 모습을

바라보면 마치 자신이 다리는듯한 착각이 든답니다.

.

 자신이 마구 질주하는듯한 기분이 듭니다.

저는 촬영때문에 저걸 타는바람에 고생한 기억이

오래도록 남네요.

.

금년에는 한번 타긴 해야할텐데 당최 시간이 나질

않네요.

빙하 바로 앞까지 달리는 코스가 있는데 정말 

달려보고 싶습니다.

.

저 스노우모빌은 초보자도 10분만 배우면 손쉽게

탈 수 있습니다.

겨울에 오시면 꼭 타보시기 바랍니다.


.

드디어 오늘 엘에이로 출발합니다.

많은 에피소드를 만들도록 하겠습니다...ㅎㅎ

.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