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cent Comment

Archive

'소장품'에 해당되는 글 1

  1. 2019.01.27 알래스카" 에스키모인의 공예품 "

알래스카에서 만드는 수공예품 중에서

퀄리티가 높은 제품들을 오늘 소개 하려고

합니다.

원주민들이 만드는 공예품들이 주를 이뤄

특별한 소장품으로도 손색이 없습니다.

일상에서 필요한 물건들도 있지만, 집안을

꾸미는데 소용되는 인테리어 용품들도

있습니다.

.

그럼 출발 할까요 .

.

.

알래스카를 소개 하면서 각종 무기류들이 많이 등장을

하는데 이는 꼭, 필요한 생활용품이라 등장을

하게 됩니다.

.


.

추운 겨울에 꼭, 필요한 모자랍니다.

.


.

고래. 뼈와 북극곰 털로 만든 털이네요.

.


.

머스터드가 아니라 무스터드네요.

알래스카 무스터드 양념들입니다.

.


.

한국의 전통 문양이 있듯이 , 알래스카 원주민들만의

문양도 있습니다.

전 이런 문양들이 좋더군요.

.


.

아이보리를 이용한 다양한 공예품들입니다.

.


.

이건 쓸모는 별로 없는 듯 하지만 , 수공예품인지라

소장품으로 각광 받습니다.

.


.

목공예품들입니다.

.


.

알래스카에서 옥이 많이 생산이 되어 그 옥을 이용해

다양한 공예품들을 만들었습니다.

.


.

저런 옥 제품은 셋트로 소장을 해도 좋을 것 같습니다.

.


.

역시, 곰이 빠지면 안되겠죠?

.


.

마찬가지로 알래스카를 대표하는 야생동물을 

모델로 한 목공예품들입니다.

.


.

목공예품은 참 친근감이 듭니다.

.


.

원주민 공예품 전시회를 마치고 거리로 나왔습니다.

.


.

동네마다 독특한 설경들이 펼쳐집니다.

.


.

작지만 이런, 설경을 천천히 달리는 재미가 있습니다.

.


.

급할 것도 없으니, 주변을 천천히 둘러보며 

운전을 즐깁니다.

.


.

다운타운 뒷골목 거리 풍경입니다.

.


.

이제는 미드 타운으로 건너 왔는데, 하늘 풍경이

풍요로운 느낌을 줍니다.

.


.

내리는 눈을 모두 머리에 이고 , 겨울을 나는 경비행기입니다.

알래스카의 여름용 자동차나 경비행기들이 겨울에는

동면에 접어 들었다가 다시 봄이 되면 시동을 걸어도

잘들 작동을 하는 게 정말 신기합니다.

.

한 계절을 묵혔다가 다시 가동을 해도 무난하게 작동을 하는 걸 

보면, 참 신기함을 느끼게 됩니다.

알래스카는 여름용 자동차와 겨울용 자동차를 별도로 구비한

집들이 많습니다.

비싼, 아우디 승용차 같은 경우 봄,여름,가을에만 운행을 하고

겨울에는 주차장에 주차를 해 놓고 , 겨울용 자동차인 SUV 를

이용합니다. 

.

세금을 내지 않으니 차량이 두세대 구비를 해 놓아도 크게

부담이 가지 않는 점 또한, 좋습니다.

자동차 정기 점검도 없어 거기에 따른 불편도 없습니다.

세금도 없지, 정기 검사도 없으니 이런 점은 타주보다

너무 좋은 것 같습니다.

검사 받으려면 많은 시간과 비용이 드는데 , 이런 게

없으니 얼마나 좋은가요?

.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