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

Archive

2019. 2. 22. 04:26 알래스카 관광지

알래스카의 물가와 캘리포니아에서 장을

보면서 물가 비교를 해 보았습니다.

대형 쇼핑몰과 일반 마트 그리고, 달러 샵등

세 곳을 가서 장을 보았습니다.

.

여행 중이라 많은 물건을 산 건 아니고, 

가격 비교에 중점을 두고 장을 보았으며

저도 살림을 하는 지라 구경 하는 것만으로도

재미가 있었습니다.

그런데, 뜻밖의 사실들이 저를 당황케 했는데

알래스카에서는 봉투가 아직 무료로 지급

되고 있으며, Tax 가 없는데 무엇보다 더

당황을 한 건 , 병 제품은 무조건 보증금을

물거나 환경 개선 부담금을 물어야 하는 

시스템이었습니다.

.

물론, 한국에서도 그런 시스템이 있지만

환경개선 부담금은 그 디파짓 금액이 의외로

너무 높아 황당 했습니다.

작은 쥬스 병 하나에 2불의 디파짓 을 받으며

스타 벅스 커피 병 하나에 10센트 씩을 포함 

되는데, 이는 다시 되돌려주지 않습니다.

.

20 불 어치 장을 보았는데, 텍스하고 보증금을 

포함해 31불이 나왔으니, 엄청 황당 하더군요.

그럼 마트로 가 볼까요.

.

.

달러 샵이 의외로 많더군요.

아무래도 멕시칸들이 많아서 더 활성화

되는 것 같더군요.

달러샵이라고 모든 가격이 99센트는 아닙니다.

장 보는 이들이 90%가 멕시칸들이었습니다.

.


.

목마를 보니, 어릴 적 생각이 납니다.

리어카에 목마를 두대 설치해서 동네마다 끌고 다니면서

아이들의 호기심을 끌던 그 시절에는 정말 놀 거리가

자연을 이용한 것들이 대세를 이루었지요.

흙 장난 하면서 흙을 먹던 그 아이들이 한국의 미래를

만들어 나가지 않았나 합니다.

.


.

입구에 야채와 과일 매대를 설치 했더군요.

이런 매대 설치는 분위기를 밝게 합니다.

.


.

계산대는 많아도 직원은 혼자서 모두 하더군요.

바나나가 파운드에 59센트.

.


.

역시, 농장 지대라 야채들 가격이 저렴 합니다.

다만 품질은 달러 Shop이라 낮습니다.

.


.

저는 이어폰 정리하는 소품과 다양한 이어폰

셋트를 구입 했습니다.

제가 사는 건 늘 이렇게 전자 제품과 관련이

있는 것들이 대세를 이룹니다.

카메라와 모든 기기들이 왜 같은 규격의 충전지 

코드가 다른지 모르겠습니다.

.


.

여기는 일반 대형마트입니다.

와인들인데, 여기도 와이너리가 많아 좀 더 싸지 않을까

하고 둘러 보았는데, 병 제품은 모두 되돌려 주지 않는

부담금을 받으니, 비교가 불가하네요.

.

 

.

제가 좋아하는 마카롱이 있어 하나 구입 했습니다.

그런데, 제 맛은 아니네요.

.


.

이건, 무슨 야채인가요?

껍질이 벗겨지는 걸 보니 , 마치 양파 같습니다.

.


.

사진을 잘 못 올렸네요.

쥬스와 커피가 더 있는데, 일부만 찍은 사진을

올렸네요. 총 금액이  32 불인데, 텍스와 디파짓과 환경 개선 

부담금, 봉투 값이 포함되어 있으며, 실제 물건 가격은

25불 정도 되었습니다.

다시, 쥬스 병을 갔다 주어야 하니,, 시간 낭비와 개스비

번거로움등 다소 불편하더군요.

단순하게 써 있는 가격만 보고 비교를 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알래스카가 야채와 과일이 비싸다고 하는데, 이런 번거로움과

기타 제반 비용을 생각하면 결코, 알래스카가 물가가

비싸다는 건 절대 아님을 알려드립니다.

.



.

이번에는 대형 몰에 들렀습니다.

알래스카에도 이런 Mall은 많습니다.

.


.

알래스카의 Dimond Mall 보다는 규모가 훨씬 작은 몰입니다.

.


.

여기는, 식당가가 1층에 있네요.

알래스카 Mall들은 대체적으로 고층이나 지하에 식당가가

있습니다.

.


.

저는 캐쥬얼 차림이 좋아 언제나 저런 스타일로

입고 다닙니다.

.


.

공주풍 샵이라 아이들과 여성분들이 

좋아합니다.

.


.

한국에서 한때 인형 뽑기가 열풍을 이뤄 개인 방송을

하는 이들이 엄청난 수입을 자랑 하기도 했습니다.

아이폰에 백달러 지폐도 끼어 나서 신기했습니다.

저 친구들 한번도 성공을 못 시키네요.

한국서 원정 오면 대박일겁니다.

.


.

제법 좋은 신발들도 있습니다.

그런데, 사이즈도 안 맞을텐데  다소 의아하네요.

그래서인지 이 기계에는 사람이 몰리지 않습니다.

한국의 인형 뽑기 기계보다 훨씬 쉽습니다.

.


.

식당만 오면 먹고 싶은 게 많더군요.

식사 양이 작아 하나 이상 주문이 불가 하네요.

.


.

오늘은 육계장을 주문 했는데, 기대 했던 맛에서 

2%가 부족하네요.

가격은 12불  그리고, Tax

.


.

여기 몰이 좋은 곳인데, 다소 의아한 일식 집을

보았습니다.

마치 정문이 분식집 분위기입니다.

일식 집이라면 인테리어가 눈길을 끌어야 할텐데

완전 분식 집 분위기라 실망 했습니다.

그래서인지, 차량들이 이 집만 한 대도 없네요.

.

인테리어를 보면, 음식의 품격을 대충 알 수

있는데, 좀 더 입구를 업그레이드 시키면

어떨까 하네요. 

.

전체적으로 장을 보면서 느낀 건 , 신경을 

건드리는 장바구니 물가라 정확한 물가를

파악 하기 위해서는 기회 비용을 계산 

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네요.

.

알라에서는 어디를 가던지 장 보러 마트를 가는데

거의 10분 거리입니다.

그러니, 시간과 개스비등은 훨씬 적게 먹힙니다.

이런 면에서는 엄청난 비용이 캘리포니아 보다

절약이 되는데 눈에 보이지 않으니 다들 무시 

하는 것 같네요.

.

쥬스 하나에 2불 인데, 디파짓을 2불 받고,

봉투 값,텍스, 다시 와서 반납을 해야 하는

시간 등 계산 할 게 너무 많습니다.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군부대 내에 있는 Commissary를 들르면

일반 마트와는 레이아웃이 조금은 달라 

구경하는 재미가 남다릅니다.

.

군인과 같이 동행을 하여 들른  Commissary

에서 쇼핑을 즐길 수 있었는데,자주 들렀지만

들를 때마다 무리하게 쇼핑을 하기도 합니다.

.

알래스카는 군사 지역인지라  앵커리지와 

페어뱅스에는 Commissary가 있습니다.

공군 물자 배급소인 Commissary와 육군

물자 배급소인 PX 가 한 Mall 안에 같이 있어

두루두루 구경을 해 보았습니다.

.

가격은 코스트코와 비슷하긴 하지만 그렇게

저렴한 편은 아닙니다.

일부러 먼 길을 운전해서 올 정도로 매리트 있는

품목들은 얼마 되지 않습니다.

.

그럼, 한번 구경한번 해 볼까요?


.

.

부대 내에 있는 Commissary 입구입니다.


.


.

주차장은 넓어 주차하기 좋습니다.

뒷 편으로는 추가치 설산이 함께 합니다.


.


.

오늘 날씨가 영상 9도인지라 한국보다도 

더 따듯한 날씨입니다.


.


.

흥미로운 구름입니다.


.


.

마트가 넓고 깨끗해 쾌적한 쇼핑 분위기가 좋습니다.

다만,직원들이 불친절 하다고 리뷰가 많더군요.


.


.

농산물 코너입니다.

한국산 농산물을 군인들이 많이 찾으면 가끔 

입고가 되기도 합니다.

언젠가 한국산 배가 입고가 되었는데 한인들 사이에 소문이 나서

싹쓸이 쇼핑이 되었습니다.


..



.

빠진 물건들을 수시로 즉각 채워 넣어 늘 진열상태가

좋습니다.

오늘 킹크랩을 보러 왔는데 아쉽게도 없네요.

한 박스에 260불 세일을 할때 샀었는데 , 오늘도 살려고 했는데

아쉽게도 없었습니다.


.



.

시스캔디도 들어와 있네요.

선물용으로 각광받는 쵸코렛입니다.


.


.

저는 이게 제일 궁금하더군요.

먹어 본 적이 없어 살까 궁리를 하다가 그냥 지나쳤습니다.


.

 

.

냉동,냉장 코너인데 그 양이 엄청 납니다.


.


.

혹시, 삼겹살이 있을까 보았는데 없네요.

개구리살도 포장해서 팔더군요.


.


.

여기도 성탄절 분위기가 납니다.


.


.

기내에 들고 갈 수 있는 캐리어인데 자물쇠가 있으며 아주

튼튼한 캐리어인지라 마음에 쏙 들더군요.

자주 돌아다니는 편인지라 가방이 많지만 욕심 나는 가방이었습니다.

가격은 51불.


.


.

이 도마도 사고 싶었습니다.

세일가가 15불인데, 저렴하고 아주 튼튼해 보였습니다.


.


.

저야 늘 카메라쪽에 눈길이 많이 갑니다.

고프로인데 방수입니다.


.


.

제가 가지고 있는 같은 기종의 카메라입니다.

3,400불이네요.

사진기는 언제보아도 욕심이 납니다.


.


.

심플한 캔버스화가 눈에 들어오네요.


.


.

스타벅스에 들러 우아하게 커피한잔 했습니다.


.


.

한국에서는 가끔 들러 먹던 생각이 나서 미국와서

처음으로 POPPEYES 에 들러 치킨을 주문 했습니다.


.


.

음료수와 포테이토, 비스켓과 치킨 4 조각 모두 10불입니다.

오랜만에 먹으니 , 이 것도 별미네요.

너무 많이 먹었나요?

제일 큰 치킨은 가슴살이라 거의 먹지 않았습니다.

.

먹고 나서 생선류를 먹을걸 하는 욕심이 생기더군요.

꼭 자장면을 먹다가 짬뽕이 생각나는 것과 다를바가

없네요.

.

찍은 사진은 많은데 다 소개를 하지 못하네요.

오리털 패딩을 두개 콕 찍어서 나중에 살려고

여겨 봐뒀습니다.

제일 차이나는게 보드카인데 여기가 제법 많이 

싸더군요.

나중에 술 담글때 , 보드카는 여기서 사야겠습니다.


.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모처럼 알래스카에서 전통 찻집을 들러

보았습니다.

거의 커피숍이나 스타벅스를 찾고는 했는데

모처럼 전통 찻집인 인디고를 들러 커피향 대신

은은한 차향을 맡아 볼수 있었습니다.

.

인디고에는 약 200여가지의 전통 Tea를 취급하고

있는데 차에 대해 잘 알지 못하는 저는 자세한 설명을

듣고서야 선택을 할 수 있었습니다.

.

찻잎을 따는 시기와 다양한 지역에 따라 차는 다른 

향을 간직해 독특함을 경험 할 수 있습니다.

미묘한 맛과 향의 차이를 느끼기에는 이미 커피에 

물들어 버렸지만 , 모처럼 다향과 함께 하는

시간을 가져 보았습니다.

.

그럼 전통 찻집을 가 보도록 하겠습니다.


.

.

입구에 들어서니 불상이 눈에 먼저 들어오네요.


.


.

 530 E Benson Blvd #8, Anchorage, AK 99503 에 위치해 

습니다.

입구 부터 독특해서 금방 눈에 띕니다.


.


.

실내가 밝고 차향이 그윽해 기분이 절로 좋아지며

마음이 느슨해집니다.


.


.

실내에는 딱딱한 의자대신 소파가 놓여있고 마치 스튜디오처럼 

오픈되어있으며 천정이 높아 확 트인 느낌을 줍니다.


.


.

주문 받는 데스크에는 다양한 차의 설명과 함께 매뉴가 칠판에

가득 적혀 있습니다.


.

 

.

앙증 맞은 다양한 다기들이 많아  구경하는 재미가 있었습니다.


.


.

우리가 "차"로 즐기는 식물의 학명은 Camellia Sinensis이라고 

하는데 BC 2737년부터 차로 개발이 되었다고 합니다.


.


.

중국의 푸얼차가 나오는 윈난성은 인류가 수십만년전 부터 

살았다는 흔적이 남아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


.

포스터가 상당히 독특하네요.


.


.

다도가 필요한 다기 셋트네요.


.


.

차나무인 동백의 잎으로 만드는 White, Green, Oolong, Black, 

Pu-erh 로 분류가 되는데 이는, 찻잎을 말리는 방법의 

차이에 따라 분류가 됩니다.

.



.


.

보통 다들 집에 다기 셋트 하나 정도는 보유하고 있는데 

그 이유가 다기가 주는 분위기와 디자인이 은은하고

심플해 거의 기념품 정도로 진열만 해 놓고 바라보는 경우가

다 였던 것 같습니다.


.


.

순백의 자기에 벛꽃 문양이 은은하고 좋네요.


.

 

.

백차(白茶, white tea)는 제일 가공이 덜 된 차중 하나인데 

어린 새싹을 수확하여 햇빛에 말려 건조시키는 공정을 거치며

일반 녹차의 50배나 되는 다이어트 효과를 볼 수 있다고 합니다.


.


.

백차는 더위를 식혀주고 다이어트 효과가 좋으며 혈당을 낮춰주고

항암 효과까지 있다고 하니, 몸에 좋은 차이기도 합니다.


.


.

아시아에서 가장 많이 소비되는 tea 가 바로 그린티인데

이 녹차에는 카페인이 커피의 5분의 1정도 되는 카페인이 들어있는데

녹차의 카페인은 커피의 카페인과는 다르며 이 카페인은 

피로를 풀어주고 ,정신을 맑게 해주며 이뇨작용을 통해 몸안에 있는

노페물을 배출하게 해주는 작용을 한다고 합니다.

.


.


.

보통 녹차는 하루에 4잔이상을 마셔야 제대로 된

효과를 볼 수 있다고 합니다.


.


.

녹차에는 비타민 c 가 많은데 포도의 6배 가량 된다고 하는데,

이는 식사를 하고 졸립게 되는 춘곤증에 좋다고합니다.


.


.

다운타운 골목길을 지나는데 마당에 엄청난 화단을 만들어 

꽃으로 가득 채워 놓았더군요.

팬스에다가도 작은 화분들을 모두 걸어 놓았더군요.


.


.

먹구름이 가득한 하늘을 바라보는데 가로등 불빛이 

분위기가 있어 셀폰으로 찍어 보았습니다.

.

어제 밤부터 가을 바람이 몹시 심하게 부네요.

그 바람에 집에 있는 자작나뭇잎이 많이 떨어져 

가을임을 알려줍니다. 

.

이제 낙엽을 쓸어야 하는 계절이 다가 왔슴을 

여실히 알게됩니다.

올 가을에는 가을 여행 어떤가요?


.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