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Recent Comment

Archive

'신기'에 해당되는 글 2

  1. 2019.01.05 알래스카의 노을 지는 마을
  2. 2018.05.16 알래스카 " 바다와 조약돌 "

오늘 미드타운을 다니는데, 가는 곳마다

노을이 한창 이었습니다.

보통 해가 지는 동네에만 노을이 깃들기 

마련인데 특이 하게도 제가 운전을 해서

가는데는 온통 노을이 물드는 게 너무나 신기

했습니다.

.

앵커리지 시내의 노을이 드는 풍경을 전해 드립니다.

그럼 가 볼까요!

.

.

앵커리지 전체가 마치 불타 오르는 듯 붉게 물든 모습입니다.

.


.

마침 숲속을 들어 갔다가 나오는 길인데 노을이

반겨주더군요.

.


.

앵커리지의 모든 도로들이 결빙이 되어 있습니다.

.


.

매일 노을 지는 모습이 다른 게 너무나 신기 합니다.

.


.

가문비 나무와 자작나무 그리고 노을.

.


.

미드타운 번화가입니다.

.


.

자연이 주는 신비함은 끝이 없는 것 같습니다.

.


.

한인 마트와 식당이 있는 몰인데 제가 갔을 때, 한창 인스펙션 

중이었는데 지금은 어떨지 모르겠습니다.

.


.

노을이 지는 반대편 쪽이라 은은하게 노을 빛이 깃드는 것 같습니다.

.


.

운전하다 말고 차를 세우고 사진 찍기 바쁘답니다.

.


.

지금 비가 와서 눈이 많이 녹았슴에도 불구하고, 눈이 쌓인 곳은 

허리까지 옵니다.

.

 

.

노을이 지는 반대편 풍경입니다.

.


.

정말 장사 잘 되는 스타벅스 매장입니다.

.


.

구름 커텐이 살풋 설산 위를 덮고 있습니다.

.


.

저는 정말 하루가 바쁘게 움직이고 있습니다.

.


.

구름의 그림자에 따라 하얀 설산의 자태가 수시로 

다르게 보입니다.

.


.

눈이 워낙 많이 내려 자전거 타기가 힘들텐데도 불구하고

많은이들이 자전거를 타고 운동을 합니다.

.


.

차량 통행이 없어 도로가 결빙이 되어도 너무 좋습니다.

.


.

마치 노을만이 존재 하는 듯한 세상에 온 것 같습니다.

.


.

공원에 왔는데, 차량들이 제법 많이들 와 있네요.

스키도 타고 자전거도 타고 애견들과 함께 운동하는

산책로 입니다.

.

이런 동네 공원들이 많아 마음에 드는 코스가 있는

공원을 찾아 운동을 하게 됩니다.

알래스카에서는 겨울에 춥다고 집에만 있다가는

신체 바란스가 무너지게 되어 있습니다.

그러니, 겨울 내내 운동을 게을리 하지 말아야

합니다.

.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8.05.16 04:14 알래스카 관광지

누구나 바다 해안가에 가면 수많은 조약돌을

보면 구경을 하다가 마음에 들면 하나 정도는

가지고 오게 되지요.

수석의 개념 하고는 다른데, 그냥 신기하게 

생긴 작은 조약돌을 보면 , 갖고 싶은 소유욕을

느끼게 합니다.

.

큰 욕심은 아니고, 작은 돌 하나는 오랫동안

추억으로 남게 됩니다.

언제 어디서 누구와 함께 가서 주워 왔던 

그 돌에는 다양한 추억들이 담겨 있습니다.

.

오늘은 눈이 시리도록 아름다운 바다를 찾아

야릇하게 생긴 조약돌을 소개하도록 하겠습니다.

.

.

바다에 자신을 풍덩 던져 놓고 싶은 유혹이

스며듭니다.

.


.

바다를 향해 걸어 가는 마음이 급하기만 합니다.

.


.

바다를 바라보며 망중한에 젖게 하는 쉼터는

오는 이를 언제나 환영하는 듯 합니다.

.


.

마치 바다 수평선에 구름이 흘러가는 모습 같습니다.

.


.

깍아 지른듯한 절벽 아래에는 파도소리가 맴을 돕니다.

.


.

한폭의 수채화 같은 풍경입니다.

.


.

피카소의 추상화 한편을 보는 듯 합니다.

.


.

자신을 온전히 되돌아 볼 수 있는 자각의

기회를 주는 바다는 늘 그 자리에서 나를 기다려 줍니다.

.

.

파도 소리를 듣는 것 만으로도 완벽한 힐링이 됩니다.

.


.

구름과 바다 그리고, 우거진 숲이 묘하게

대칭이 잘 되는 듯 합니다.

.


.

기암괴석이 많은지라 독수리들도 이곳에 둥지를 

틀고는 합니다.

.


.

마치 하얀 페인트 통에 조약돌을 담궜다 꺼내 놓은 것

같은 신기한 돌입니다.

.


.

저렇게 눈이 시린 바다에 배 한 척은 꼭 지나가야 

제대로 된 그림이 나오는 것 같습니다.

.


.

수천만년을 버틴 바위섬들은 무엇을 기억하고 있을까요?

.


.

누가 돌에 사과 하나를 그려 넣은 걸까요?

.


.

바다를 바라보며 조약돌을 주워 저렇게 탑을 쌓은이의

마음은 무슨 소원을 빌었을까요?

.


.

하얀띠를 두른 조약돌의 정체가 궁금합니다.

.


.

바닷가 가문비 나무들이 해를 향해 비스듬히 

몸을 틀어 해바라기를 하며 자라고 있습니다.

.


.

그늘 진 곳에서 한참을 바다를 보며 사색에 잠겨 보았습니다.

.


.

귀여운 문양의 조약돌이네요.

물 수제비 하기에 너무나 알맞은 돌들이 많았습니다.

물 수제비를 뜨고 싶었지만, 그냥 참았습니다.

저처럼 많은 이들이 조약돌을 감상하며 해안가를 

산책할 수 있도록 그냥 놔두는 게 좋을 것 같았습니다.

.

표주박

.

오늘 훌리겐을 잡으러 갈 요량으로 차에는 이미

목이 긴 장화와 바스켓,아이스박스,딥넷,쓰레기 봉투,

고무장갑을 실어 놓았습니다.

바로 출발만 하면 될 수 있게 만반의 준비를 마쳤습니다.

.

드론도 가져갈 예정인데 날이 흐리고 비가 내린다는

기상 예보로 어찌 될지 모르겠네요.

바닷인지라 바람은 많이 불 걸로 예상을 합니다.

다소 두꺼운 옷과 비옷을 준비할려고 합니다.

.

많이 잡아서 나눔 행사도 하고 , 즐거운 나드리가

될 수 있도록 격려해 주시기 바랍니다..ㅎㅎ

.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