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cent Comment

Archive

'여유로움'에 해당되는 글 2

  1. 2019.10.12 알래스카" 동네를 방황하다 "(1)
  2. 2017.03.18 알래스카 "촌놈 샌프란시스코를 가다"(2)

낯선 동네를 가면 어슬렁 거리면서 여유로움을

즐기는 방법도 여행의 한 방법이 됩니다.

아무 생각 없이 그냥 보이는 대로 생각하고, 보이는 대로

느끼면서 받아들이는 자세가 바로 여행이 주는 묘미 중

하나입니다.

 

그리고, 걸으면서 소소한 것들과 마주하면서 내 마음을

전하고, 낯선 것들이 주는 작은 의미를 되새겨 보는 일이

바로 여행이 아닌가 합니다.

오늘도 거리를 방황해 봅니다.

 

요새 호랑가시나무를 자주 보게 되는데, 이 동네에 정말 많습니다.

누가 일부러 심은 건 아니고 자생하는 식물입니다.

 

아무래도 관광지다 보니, 갤러리가 많은데 기념품 샵 같은

의미가 아닌가 합니다.

 

심벌마크가 흥미롭습니다.

파도 속에 침엽수가 자리를 하고 있네요.

파도는 서퍼들을 유혹하는 매개체가 아닌가 합니다.

 

장사가 잘 되는 집은 척 보면 금방 알게 됩니다.

 

조각품 내용이 마치 파도와 고래를 상징하는 것 같습니다.

 

식당 이름이 오두막이라고 하는데 오두막 하고는

전혀 매치가 되지 않네요.

 

벌건 대낮부터 다들 맥주 한잔씩 하는 중이네요.

 

저렇게 사람들이 많이 모이면 자신도 저 자리에 끼고 싶어

줄을 지어 가게 됩니다.

부익부 빈익빈 현상이 식당에서도 생기나 봅니다.

 

거의 기념품 샵 수준인가 봅니다.

 

태평양 서퍼들의 집이네요.

 

가정집인데 상당히 요란스럽게 치장을 해 놓았네요.

 

벨 한번 잘못 눌렀다가는 큰일 나겠네요.

비명을 지르면 잘 들린다는 뜻 아닐까요?  ㅎㅎ

 

집 곳곳을 재미나게 꾸며 놓았습니다.

 

오래전에 이 집주인이 사냥꾼이었나 봅니다.

곳곳에 사냥의 흔적들이 많이 보이네요.

 

목이 좋은 샵인데 매물로 나왔네요.

 

이 동네에서 독수리를 많이 볼 수 있다고 하는데

여태 한두 마리밖에 보지 못해 아쉽네요.

 

 

동네 풍경입니다.

 

마트에 들어갔는데 , 문 앞에서 저렇게 인상을 쓰면서

쳐다보고 있더군요.

경비견 역할을 하나 봅니다.  ㅎㅎ

 

기프트샵이 아주 요란하네요.

아무래도 눈길을 끌어야 하니, 잘해 놓은 것 같긴 하지만 

언덕 위라 진입 하기가 다소 불편하네요.

모든 상점들이나 식당들은 진입 하기가 아주 수월해야 합니다.

조금만 불편해도 일반 소비자들은 발길을 돌려서 편한 곳으로 갑니다.

개점을 하기 위해 이런 조사는 필수가 아닌가 합니다.

이 동네가 관광지라 여름에는 무척이나 장사가 잘 됩니다.

하다못해 돌을 가져다 놓아도 팔릴 정도지만, 성수기가 지나면

문전 폐업을 해야 할 정도입니다.

비수기에도 고정 손님들을 유혹할 수 있는 무언가가 있어야

이런 관광지는 버틸 수 있습니다.

아니면, 성수기만 장사한다는 생각으로 시작을 해야 할 것

같습니다.

보통 관광지는 그런 곳들이 정말 많습니다.

한철 장사해서 한해를 나는 그런 곳은 노후에 알맞은 

곳이 아닌가 합니다.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래스카라고 하면 춥고 눈 덮힌 이미지가 상당히 강한데 푸르른 호랑가시나무 보니 신기해요. 푸르고 초록색 가득한 길이네요 ㅎㅎ

2017.03.18 01:15 알래스카 관광지

알래스카가 좋다고 제가 매번 여행을 온

이들에게 이야기를 하니 다른주를 가보지 않아 

그런거라고 하시네요.

.

그래서, 이번에는 샌프란시스코를 들렀습니다.

물론, 모두 다 가보지는 않았지만 분위기상

저는 역시 알래스카맨이 아닌가 합니다.

.

알래스카는 마음의 고향같은 푸근한 느낌이 참 좋습니다.

그리고, 늘 여유롭고 낭만이 있고 , 넉넉함이

주는 자연이 참 좋습니다.

.

특히, 자연이 주는 교감은 그 어느 것보다

태생적인 느낌으로 다가와 좋아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

오늘 샌프란시스코 첫 날을 소개합니다.


.

.

San Francisco 는 스페인어로  s æ n f r ən ˈ s ɪ s k oʊ 라고 합니다.

캘리포니아에서 네번째로 인구가 많은 도시이기도 하지요.

약 백만명이 모여사는 동네입니다.

그 유명한 궤도버스가 다니고 있네요.



.

엘에이하고는 분위기가 많이 다르네요.

차량은 많아도 복잡하고 지저분한 느낌은 없습니다.



.

샌프란시스코의 별명중 " 서쪽의 파리" 라는 닉네임이 있습니다.

샌프란시스코는 민주주의의 상징이기도 한데, 동성애와 여름의 사랑이

무르익는 인구밀도가 높은 도시이기도 합니다.

 

 

.

빼곡히 들어선 주택을 보니 답답할 것 같네요.



.

샌프란시스코 마찬가지로  3,000년전에 소수 원주민Yelamu족이 살던

곳이기도 했는데 스페인 탐험가들이 1769년 11월 2일  

이곳을 발견하면서 점차 발전을 한 도시이기도 합니다.

스페인은 참 대단한 나라입니다.

지킬 것을 지키지 못한 스페인의 현재는 미국에 비하면 

나약한 국가이기도 합니다.


.

저 높은 육교에 페인트로 낙서를 했네요.

거꾸로 엎드려서 했을까요?



.

샌프란시스코 택시를 만났습니다.



.

1821년 스페인에서 독립한 샌프란시스코는 멕시코 땅으로 

되지만 1846년 7월7일 역시 미국과 멕시코 전쟁에서 멕시코가

패하자 미국땅으로 소속이 바뀌게 되었습니다.



.

영국도 그렇지만 멕시코는 참 안타깝습니다.

스페인 함장이나 탐험가들이 멕시코로 돌아가 사람들을 모아 이곳을 비롯한

여러곳에 생활터전을 삼아 정착을 했지만, 그들의 군대가 제대로

정립이 되어있지 않아 결국 미,멕시코 전쟁에서 참패를 하고 말지요.

지금 트럼프 대통령이 멕시코에 하는 행동을 보면 

참 기가 막히기도 하지요.


 

.

엘에이를 보다가 센프란시스코를 보니 훨씬 깨끗 하다는 

인상이 강하네요.



.

홈리스를 보지 못했는데 다들 어디 숨어 있나요?


.

정말 언덕이 많더군요.

언덕을 하나 넘으면 여러개의 언덕이 동시에 나타나네요.



.

대도시라 주차난은 여전하네요.

성남이 언덕이 참 많습니다.

그 이유는 서울에서 척거민들을 대거 성남시로 이주를 시켰습니다.

그러다보니 도시계획이 없는 상태에서 주거지가 늘어나다보니

자연히 언덕이 많게 되었습니다.

그당시 철거민촌은 참 한도 많고 탈도 많았던 어려운 시절을 

겪었습니다.



.

Alcatraz 섬이 바로 코앞에 있는데  이 섬은 매춘,해적,강도,도적등 

범죄자등의 피난처였습니다.

재미난건 이로인해 오히려 인구 증가가 급격히 늘었다는거지요.



.

샌프란시스코 마찬가지로 골드러쉬로 인해 1848년 인구 1,000명에서

1849년 무려 25,000명으로 증가를 했으니 얼마나 골드러쉬로 인해

인구증가가 늘어났는지를 알게 될 수 있었습니다.



.

언덕의 도시 센프란시스코는 최초에는 엄청 열악한 도시였습니다.

그러다가 항만과 철도가 설치되면서 점점 각광받는 도시로

거듭날 수 있었습니다.



.

하늘을 보면 안됩니다.

궤도차 전기선으로 어지러울 정도입니다.

마치 거미줄 만큼이나 어지럽기가 한이 없습니다.


 

.

궤도버스가 관광명물이라고 해서 없애지 않는다고 하더군요.

제가 보기에는 별로 실용적이지는 않는 것 같은데 말입니다.

저런 버스는 북한에서도 많이 다니는걸 뉴스에서 보았습니다.



.

" 아,,덥다 더워.,,,,헥헥헥... "



 .

드디어 바다가 바라보입니다.

금문교를 들를예정입니다.

.

중국인들의 한많은 인생을 연상 시키는 금문교를 

다음에 소개를 하도록 하겠습니다.

.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블랙피쉬 2017.03.18 15:46  Addr Edit/Del Reply

    영화 인사이드 아웃에세 센프란시스코는 약간 시골도시(?)로 표현되던데..
    정말 위의 사진들이 영화에서 나온 배경하고 거의 비슷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