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

Archive

얼어붙은 호수에서 스케이트를 즐기는 이들이

많이 보입니다.

오로라에 잠기고, 노천온천에 온 몸을 맡긴채

겨울 아웃도어를 즐기는 이들이 많습니다.

예년보다 더욱 많이 내린 눈과 함께 공원에서 

스키와 스케이트를 즐기고 , 눈길을 달리는 

자전거와 함께 건강을 찾는 알래스칸들은 

순수한 자연인이 되는 것 같습니다.

.

바람이 불지 않아 체감 온도는 그리 낮지 않아

다행인 것 같습니다.

온 가족이 함께 나와 산책로를 다 같이 걷는 

풍경이 너무나 보기 좋기만 합니다.

.

이제 눈이 많이 내렸으니,개썰매 대회도 자주 

열릴 것 같습니다.

.

.

얼은 호수 위를 애견과 함께 산책을 즐기고 있습니다.

.


.

스케이트를 지치려는 청년도 있습니다.

.


.

눈길 위에서 자전거를 타려면 상당한 체력이 있어야 할텐데

대단합니다.

.


.

여기는 다운타운에 있는 호수공원입니다.

.


.

연어가 산란을 하러 올라오는 호수이기도 합니다.

.


.

가족들끼리 산책을 나왔네요.

.


.

다운타운 도로입니다.

.


.

여기는 미드타운 도로입니다.

.


.

마찬가지로 미드타운입니다.

.


.

천천히 여유롭게 달리는 중입니다.

.


.

차량 통행량이 많지 않아 크게 위험하지는 않습니다.

.

 

.

여기는 다운타운 도로입니다.

.


.

다운타운임에도 한가한 편입니다.

.


.

아스펜 나무가 가로수로 심어져 있습니다.

.


.

알래스카 최대의 원주민 회사인 NANA 입니다.

.


.

겨울에는 호텔들이 텅 비어버린 상태입니다.

.


.

알래스카에서는 원래 겨울에는 건축물을 잘 짓지 않는데

이제는 춥지 않는 겨울이라 건축물을 많이 짓습니다.

.


.

바람이 불지 않아 제법 따듯한 편입니다.

.

 

.

이면 도로에는 아직도 눈들이 많이 쌓여 있습니다.

.


.

다운타운 주택가인데 , 마치 눈의 왕국에

온 것 같은 기분이 듭니다.

집들 하나하나 모두 설경속에 자리 잡고 있어

포근한 느낌이 듭니다.

.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알래스칸들은 날씨가 춥다고 집에만 있지는 않는답니다.

많은이들이 눈의 세상을 즐기면서 , 추위를 이겨냅니다.


눈길을 달리기하는사람들,스키와 보드를 즐기는이들,

하다못해 눈썰매를 타는이들을 어느 동네를 간든지

알래스카에서는 만날수 있습니다.


영하 7도인데 바닷바람으로 체감온도는 영하10도를

넘나들지만 , 그 와중에서도 겨울을 즐기는 이들을

만나러 가 보도록 하겠습니다.




눈썰매를 타는 아가씨들의 맑은 웃음소리가 설원을 쩌렁하게 울리네요.







스키를 타려고 차에서 장비들을 내리는 그들의 얼굴에도 미소는 떠나지 

않습니다.







눈썰매도 타는 요령이 있습니다.

썰매에 무게중심을 어디에 두는지에 따라 씽씽 잘 내려갑니다.






내려가다가 거꾸로 돌았네요.

" 돌았군요?"...ㅎㅎㅎ






그러자, 이번에는 뒤에서 힘껏 밀어줍니다.






그래도 역시나 도네요.

무게중심을 잘못 잡아서 그렇답니다.


아가씨 엉덩이가 무거워..





두 아가씨 모두 가관이 아닙니다.

그래도 이런게 정말 재미납니다.


똑바로 가는것도 스릴 넘치지만, 이렇게 중구난방으로 돌고 도는 재미가

사실 타는 맛은 더 납니다.


인생도 너무 평탄한 것 보다 조금은 굴곡진게 재미나지 않나요?






엄청 내려가는군요.

올라 오려면 힘들것 같네요.






걸어서 올라오니 땀도나고 , 추위를 금방 잊게 됩니다.






지난번 소개 했던 여신의 누워있는 자태의 설산입니다.

왕자님이 얼른 가서 입맞춤을 하면 , 부시시 눈을 털며 일어날지도

모릅니다.







알래스카를 향해 오는 비행기 한대가 설산을 넘어 옵니다.






눈꽃숲에서 원반 던지기를 하며 노네요.

숲속에서 노는걸 보니 , 조금은 특이하네요.


보통 원반 던지기는 평지에서 하는데  설마 요정을 맞출려고 하는건

아니겠지요?







저 나무들은 커튼트리입니다.

봄이되면 솜을 폴폴 날리며 존재감을 드러내는 나무이지요.


연어 훈제할때 쓰는 나무로 아주 좋습니다.


저 나무를 사용하면, 연어훈제를 장기간 보존할수 있고, 벌레도 

생기지 않아, 원주민들이 저 나무만을 사용합니다.






이번에는 행글라이더를 준비하네요.

무지하게 추울텐데 대단들 합니다.







저 아가씨 이제 좀 숙달된 것 같습니다.

몸의 무게를 앞으로 하면 더욱 잘 나갑니다.






저렇게 타면 정말 스릴 짱입니다.

다만, 속도는 그렇게 나지 않습니다.






낮에 뜬 달이 새초롬한 미소로 저를 내려다 보고 있네요.

수줍은 새색시의 미소 같습니다.






아까 본 화물 비행기가 착륙을 하네요.






아이들을 위해 준비한 튜브를 엄마가 질질 끌고 가네요.

튜브로 눈썰매를 타도 아주 굿입니다.


안전하고 속도도 더 납니다.

그리고, 하나 더 빙글빙글 도는 재미가 있어 아이들에게 강추입니다.

 









강아지와 함께 스키를 즐기네요.

목줄없이 강아지를 풀어 놓을수 있는 행복은 이루 말할수 없이 자유를

느끼게 합니다.






이제 많은 곳에서 개썰매 대회가 치러지고 있습니다.


이대로의 날씨만 유지한다면 , 금년에는 무난하게 개썰매 대회가

치러질듯 싶지만 , 아직 제일큰 대회는 날자가 많이 남아 있는지라 

더 두고 봐야 합니다.






의젓하고 듬직한 견공들입니다.

한편으로 안타깝기도 합니다.


" 얘들아! 수고했어 "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어릴적 비료푸대로 눈썰매 삼아 타던시절이 새록새록 떠오르네요. 추워도 추운지 모르던 시절이었는데 지금은 더 좋은옷에 더 좋은음식을 먹어도 춥기는 더 춥네요. 아마도 마음이 추운거겠지요.

  2. 저는 춥다고 집에만있어요.ㅎㅎ
    멋진사진 잘보고갑니다아이비님.

2015.11.26 01:20 알래스카 관광지

많은분들이 그 추운 알래스카 겨울에는 무얼하며

지내나요? 이런 질문을 많이 하신답니다.


알래스카는 아웃도어를 즐기는 이들에게는 더없는 

풍요로운 땅입니다.


갈곳도 많고 즐길 거리들이 많지만,대부분 이런 핑계로

닫힌 마음이 되어갑니다.


" 춥고,운전도 힘들고 갈데도 없다"


제가 미 전역 기상을 보면, 알래스카 보다 추운데가 서너군데가

됩니다.

한국도 체감온도는 오히려 여기보다 추울때가 많답니다.


여기서는 얼어죽는이가 없지만, 뉴욕이나 시카고등 타주에는

얼어죽는 이들이 매년 겨울에 발생이 됩니다.


눈 내리는 날은 더욱 따듯해서 포근함마져 느껴지는데가

바로 알래스카랍니다.


그럼 나드리 한번 가 보도록 할까요?






눈 내리는 장면이 어찌나 곱던지 눈이 시리더군요.









묵묵히 오는 눈을 그대로 맞고있는 차량과 가로등 불빛을 받아 더욱 

선명해진 함박눈은 마치 그림엽서 같습니다.







지나가던 이들도 저와 경치를 번갈아 보더니 , 자기네들도 이 장면을 

한참이나 바라보더군요.








이 장면에 반할 정도로 걸음이 저절로 멈춰집니다.







도로의 모습들도 정겹기만 합니다.







해처패스에 들렀습니다.

이곳은 스키어들이 즐겨찾는 스릴 만점의 스키장이기도 합니다.







초입부터 도로가 차단되어 있네요.

무슨일 일까요?








산사태가 있었답니다.

그래서 한 스키어가 실종이 되어 경찰들과 두 방송국들이 취재를 벌이고

있더군요.


이 지역은 산사태가 자주 일어날 정도로 산세가 높고 가파릅니다.






돌아서 다시 내려가는데 도로가 결빙되어 조심스럽습니다.







저만치 산 등성이에는 스노우보드를 즐기는 이들이 내려 오려고 준비를 하네요.

정말 신나겠습니다.







와실라를 가는길도 역시 하얀눈의 세상입니다.







유일하게 해수욕을 즐기는 와실라의 호수가 꽁꽁 얼었네요.







와실라의 거리 풍경이 차분합니다.







한 겨울에도 이렇게 푸른 잔 나무들이 씩씩하게 잘 자라고 있습니다.






엄청나게 큰 대형 폭포인데 , 물이 그대로 얼어버렸네요.

빙벽 타는이들에게 도전할 곳이기도 하네요.







잠시 점심을 먹기위해 고요한 바닷가를 찾았습니다.







오늘은 무파마 라면에 만두와 계란도 준비 했답니다.

아주 거한 야외 파티입니다.







드디어 다 끓었습니다.

김치도 가져와서 오늘은 아주 구색을 골고루 갖추었답니다.


물론, 찬 밥도 가져왔습니다.

라면에 밥 말아서 먹으면 더욱 든든하지요.그래야 라면을 먹었다고 소문 나지요.

살림살이를 이렇게 싸가지고 다닌답니다.


무파마 만두라면 어떤가요?

한번 드셔보시겠어요?...ㅎㅎㅎ


알래스카 야외에서 먹는 라면은 살이되고 피가되는 라면입니다.







 제 이름을 검색하니 이렇게 뜨네요.

좋은 이야기가 넘치네요..ㅎㅎㅎ


다들 자기 이름의 뜻을 검색해 보세요.

그리고, 자부심을 가져도 됩니다.





표주박



오늘은 추수감사절입니다.


다들 가족과 함께  혹은, 지인들과 함께 하루종일 즐거운 시간을 갖는 

휴식시간 이기도 합니다.


이미 터키도 먹었으니 , 오늘은 먼 길을 돌고돌아 빙하를 한번 보러갈까

합니다.


백인 가정에 초대를 받아 한번 갔는데, 점심때부터 저녁때까지 이야기를 

나누며 쉬지않고 먹더군요.


온 종일 먹습니다.


저는 언제 집에 가야할지 나와야 하는 타임을 잡지 못하겠더군요.


다들 느긋하게 이야기하다 배고프면 뷔페처럼 차려진 음식을 가져다 

먹으며 하염없이 늘어지더군요.


두어시간 먹다 지쳐서 결국 양해를 구하고 집을 나오는데, 왜그리

미안한지 모르겠더군요.


오늘 땡스기빙데이를 맞아 무료로 터키를 제공하는곳이 있어

소개합니다.


식당들이 모두 휴일인지라 잠시 들러서 한끼 거하게 드시고 가시기

바랍니다.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무료로 드립니다.



Free Thanksgiving meals will be available in Anchorage at the following locations and times:

Bean’s Café
1101 E. Third Ave.
11 a.m. to 2 p.m.

Hard Rock Café Anchorage
415 E St.
11 a.m. to 2 p.m. (limited availability; call 907-348-3782 for reservations)

Kriner’s Diner
2409 C St.
11 a.m. to 2 p.m. (open to the public)

Union of Students at UAA
Gorsuch Commons (3700 Sharon Gagnon Lane)
11:30 a.m. to 1 p.m.


일반식당에서도 무료로 제공을 합니다.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중불이 오류라 들어가지질 않네요..이런.
    거긴 툭하면 오류인지라...

  2. 요리도 잘하시고 추운날도 부지런히 열심히 잘나가 다니시네요.
    오늘도 계시물 즐감하고갑니다.해피 땡스기빙스데이!!!!

  3. 저는 아무것도 안하고 집에만있었어요.
    팟타이를 만들어 먹었는데.ㅎㅎ 국수가
    다 풀어져서 죽같은 요상한 저녁 먹었어요.

  4. 서울 2015.11.29 15:33 신고  Addr Edit/Del Reply

    모두다 크리스마스 카드 입니다
    마을 전체가 크리스마스 마을이구요
    아마도 크리스마스가 어디에서 부터 유래 되었냐고 한다면
    이곳 부터라고 하고플 정도로 싸일랜트 합니다~
    엄지손가락 쿡~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