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cent Comment

Archive

우연히 지나가는데 깔끔한 건물이 보이길래

들어갔더니 , 도서관과 시니어 센터가 있더군요.

각 , 클래스가 있어 자수를 비롯해 취미활동별로

그룹을 만들어 활동을 하는데, 재미난 건 바로

빙고를 하는 모습이었습니다.

우리나라 국산품 애용 하고 같은 게임인데, 당첨되면

뭘 주는지는 미쳐 알아보지 못했습니다.

 

알래스카에는 카지노가 없어 많은 빙고장이 있는데

상금이 최고 5백불까지라고 하는데 저는, 한 번도

가 본 적은 없는데 거기에 빠진 이들은 매일 출퇴근

도장을 찍는다고 합니다.

그리고, 걷다가 만나는 거리의 작은 이야기를

들려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여기는 CENTER 스펠링이 다소 다릅니다.

CENTRE라고 스펠링이 다른 게 특징입니다.

 

다양한 취미반 교실들이 많더군요.

 

노인을 위한 빙고장입니다.

 

백여 명이 넘는 이들이 빙고에 열중을 하고 있더군요.

 

한편에는 도서관이 있었습니다.

 

이 건물 벽화에 다양한 용들이 많이 그려져 있었습니다.

등 뒤에 무임승차한 것도 용인 가봅니다.

 

처음으로 색다르게 찍어 보았습니다.

 

여기는 길거리 포장마차를 하는 분들도 영어를 

잘들 하더군요.

영어 못하면 호떡장사도 못합니다..ㅎㅎ

 

저는 늘 시계탑이 주는 이미지를 좋아합니다.

시계탑 그러면 약속 장소를 연상하게 됩니다.

 

저 호두과자 푸드트럭도 장사가 엄청 잘됩니다.

늘 줄을 서서 사더군요.

오늘은 노는 날인지 영업을 하지 않네요.

 

가을비 머금은 단풍잎들이 더욱 빛이 나는 것 같습니다.

 

원래 " 한" 은 HAN 아닌가요?

한국타이어 할 때도 "HAN"으로 쓰는데 실수한 걸까요?

아니면 의도적으로 그런 걸까요?

 

단풍나무와 조화를 잘 어울리는 오렌지 카페네요.

 

고요한 회색빛 호수도 만났습니다.

 

중국인들은 식당을 늘 주가로 표현하더군요.

 

가을비를 머금은 야생화입니다.

 

든든하게 설렁탕으로 점심을 때웠습니다.

이제 건강을 생각해서 햄버거나 양식보다는 곰탕 위주로

자주 먹으려고 합니다.

 

밤늦은 시간에 거리를 걷다가 만난 가로등과 거미줄.

 

서머타임으로 시계를 조정해야 하는데 여기, 시계는

아직 그대로이네요.

 

아침에는 정신없이 걷지만, 저녁에는 정말 여러 가지

생각도 하고, 영어 공부도 하면서 집에 오게 됩니다.

그래서, 저녁이 걷기에는 편하지만 다소 쌀쌀해서 

옷깃을 다시 한번 여미게 됩니다.

그리고, 걸어 다니는 이들이 없어 치안 문제가 별일 없다면

저녁 길이 더 좋은 것 같습니다.

 

오늘도 하염없이 걸었습니다.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알래스카 다운타운은 올드타운이며 거의

관광시즌에 많은이들이 오고가는데 반해

미드타운은 금융가가 있으며 , 땅이 넓어

드문드문 쇼핑몰들이 있습니다.

.

출퇴근 트래픽으로 차량이 많이 밀리는 경우는

없는데 신호 두번 받아 움직이게 되면 트래픽으로 

간주하게 됩니다.

.

여유롭고 운전 할 맛이 나는 앵커리지 미드타운의

풍경을 소개합니다.


.

 

,

비록 눈은 내렸지만 , 비교적 깔끔한 미드타운 거리.


.


.

집 앞에서 나오는 길은 아직 눈이 그대로 남아 있습니다.


.


.

차량이 별로없어 그만큼 사고율도 낮습니다.


.


.

워낙 넓게 퍼져있는 쇼핑몰들인지라 일부 구간만 제외하면 

차량 통행은 그리 많지 않습니다.


.


.

그럼에도 불구하고 어르신들은 옛날에는 더 편하고 

여유로웠다고 옛날을 회상하십니다.


.


.

지금은 예전에 비하면 차량이 꽤 많이 늘었습니다.

큰 자동차 매매센터에서 하루 한대도 잘 안팔리는 경우도 있지만

그래도 차량은 매년 조금씩 늘어나고 있습니다.


.


.

번화한 곳이라고 해도 신호 한번이면 거의 모두 통과를 하니,

아직은 살만하고 여유롭습니다.


.


.

노을이 미드타운을 애무하듯 촉촉하게 적셔주고 있습니다.


.


.

미팅을 해도 약속시간에 늦을일이 없어  정말 좋습니다.

거의 10분에서 20분이면 어디든지 도착하는 거리인지라 

늦은 핑계를 대기가 민망합니다.


.


.

길거리에서 버리는 시간과 개스등은 생활비 계산에서

빼는 경우가 많은데 사실 이러한 항목은 굉장히

중요하고 큰 비중입니다.


.


.

보통 타주 경우 거리에서 한시간이나 두시간을 버리는 경우가

많은데 , 거기에 비하면 알래스카는 생활비가 적게 든다고

봐야합니다.


.


.

단순하게 사과하나 사는데 타주보다 얼마 비싸다 하는 것만

비교를 하는데 전체 생활비 포지션을 보면 그런건 별로

차지하는 비중이 적다는걸 확연하게 느낄 수 있습니다.


.

.

거기다가 교통 스티커 받을일도 거의 없거니와 

스틱커를 발부받아 코트를 가야하는 일도 없습니다.

일년에 한번 이런일로 코트를 가면 하루는 그냥 버리게 되지요.


.


.

미드타운 전체 거리를 골고루 보여드리는 이유는 

넉넉하고 여유있는 거리풍경을 생생하게 전해 드리고자 함입니다.


.


.

인터내셔날 로드인데 공항가는 길도 이렇듯 한가해서 보통 

10분이면 공항에 도착 할 수 있습니다.


.


.

알래스카에서는 흔하게 원주민 전통춤을 접할 수 있습니다.


.

 

.

코믹한 분장을 하고 나와 시선을 끄네요.


.


.

원주민 학교에서는 별도로 그들만의 전통춤을 연습합니다.


.


.

늑대가죽으로 만든 원주민 전통의상인데 지금도

이렇게 입긴하는데 보통 축제때 입습니다.

모피로 만든 옷이라 무게가 상당합니다.

대신 엄청 따듯합니다.

.

신발 셋트까지 하면 그 가격은 상당히 비쌉니다.

보통 주문제작을 하는데 솜씨가 좋은 마을에 주문을

합니다.

점점 만들 수 있는 이들이 줄어들고 있는 실정이긴 

합니다.

.

캐리부(사슴의 일종) 모피로 저런 옷을 만들면

대략 1,500불 정도합니다.

바람한점 들어오지않아 , 사냥을 나갈때는 굉장히

좋습니다.

명절때나 파티때 저런 옷을 입고 참석을 하는데

우리네 한복같은 개념입니다.

.

옛 것을 지키고 이어나가는데 동서양이 따로

없는 것 같습니다.


.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