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

Archive

'치료'에 해당되는 글 1

  1. 2019.11.24 알래스카 " 잠을 잘못 자면 "
2019. 11. 24. 06:38 알래스카 자유게시판

오래전부터 잠버릇이 고약해서 늘 침대를 

밤새 돌아다니고는 합니다.

잠버릇을 고치기는 이미 늦은 나이라 고치려고

노력도 하지 않게 되더군요.

침대 천지사방을 누비면서 자는 고약한 잠버릇으로

언젠가는 침대에서 떨어진 적도 있을 정도로

잠버릇이 난해하기만 합니다.

며칠 전 베개를 너무 높이 자는 바람에 목과 팔에

아주 큰 문제가 생겼습니다.

 

목도 돌리지 못할 정도로 큰 고통도 있지만, 더 큰

고통은 오른팔이 떨어져 나갈 것 같은 통증으로 

심지어 눈물이 날 정도였습니다.

부랴 부랴 파스도 종류별로 가져다 붙이고, 진통제도 

두 알 세알씩 먹었는데도 도저히 통증이 가라앉지

않더군요.

책상에 앉으면 팔의 고통이 더 심해져 컴퓨터도 하지

못할 정도였습니다.

팔이 떨어져 나가는 듯한 고통을 아시나요?

 

결국, 한의원을 찾아가 부황도 뜨고 침도 맞고 , 수지침도

맞고, 전기 뜸도 뜨고 그랬지만 당최 나을 생각을 하지

않더군요.

난생처음 한의원에 가서 침을 맞으면서 드는 생각이

드라마 허준을 보면 , 침을 맞고 바로 효과가 나타

나던데 저는 전혀 차도가 없어 너무 이상하게만

생각이 들더군요.

한번 맞는데 60불이고 5회를 맞으면 할인을 해서 

250불이더군요.

카드는 안되고 오직 현금만 결제가 된다고 하네요.

하여튼 여차저차 모든 치료를 받았지만 , 아직도 

고통은 여전합니다.

 

이렇게 아파보긴 처음인 것 같습니다.

서서 있을 때는 오히려 통증이 덜 한 것 같았습니다.

그러나, 앉거나 누우면 바로 통증과 직빵으로 연결이

되어 잠을 자지 못하고 , 밤새 서성 거리면서 밤을

꼬박 새워야만 하는 게 정말 더 고통스럽더군요.

인터넷을 뒤져 각종 스트레칭은 다 해 보았습니다.

약국에 갔더니, 차라리 그러면 병원에 가서 진통제 

주사를 맞으라고 하더군요.

혹시, 어디 만병 통치약 없을까요?  ㅎㅎ

오십견일 때 , 웅담주를 마셨더니 개운하게 1주일 만에

낫는데 다시 웅담주라도 마셔야 하나 봅니다.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