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cent Comment

Archive

'후각'에 해당되는 글 1

  1. 2019.10.05 알래스카 " 사슴 3자매 "

사슴의 종류는 다양하지만 우리가 흔히 이야기하는

사슴은 포유류인 산타클로스 썰매를 끄는 사슴을

연상하게 됩니다.

순하디 순한 눈망울, 목이 긴 동물로 우리에게는 아주

친숙한 동물이기도 하지만, 시각은 떨어지고 청각과

후각은 아주 예민합니다.

 

제가 사슴이 노니는 곳에서 움직이지 않고 가만히 있으니

저에게 서서히 다가오더군요.

그래서, 사슴을 아주 가까이서 만나 볼 수 있었는데

눈망울이 정말 아름답더군요.

그 큰 눈망울로 저를 쳐다볼 때는 왈칵 안아주고 싶은

충동을 느끼기도 했습니다.

사슴을 보고 혹시, 사향이 어디 있나 신체검사를 하기도

했습니다.

 

어미사슴은 간데없고 고만고만한 사슴 세 마리가 

한가로이 풀을 뜯어먹고 있습니다.

 

지나가는 차에게는 전혀 신경을 쓰지 않지만 , 사람에게는

많은 경계심을 품더군요.

 

요새 너무 사슴을 자주 보게 되니 , 내가 사슴 영역에 머무는 것

같은 착각이 들기도 했습니다.

 

사슴의 귀가 크기 때문에 동서남북 어디서든지 소리가 들리면

금방 감지를 할 수 있습니다.

제가 다가가자 소리를 듣고 얼음땡이 된 사슴인데 약, 5분 정도

정지상태에서 다음 소리를 기다리고 있는 중입니다.

 

그리고, 이내 다른 소리가 들리지 않자 , 길을 건너

저에게 다가오는 중입니다.

 

너무 어리디 어린 아기 사슴입니다.

너무 귀엽습니다.

 

사슴은 위가 네 개여서 음식을 저장했다가 다시

꺼내어 되새김질을 합니다.

 

제일 겁 많은 아기 사슴은 숲 속에서 나올 생각을 하지 않더군요.

서로 대화를 어떻게 하는지 늘 저렇게 무리를 지어 다닙니다.

 

사슴의 뿔은 "생명의 나무"와 같습니다.

재탄생, 성욕, 빛과 태양을 상징하는데 다양한 국가에서 

수사슴의 뿔은 신화에서도 많이 등장을 할 정도로

중요시 다루어지고 있습니다.

 

사슴의 종류는 약, 150여 종이 있는데 그중 멸종 위험에 처해있는

사슴들도 많이 있습니다.

 

아기 사슴들은 보통 1년 정도 어미 사슴과 함께 지내지만,

1년 후부터는 독립을 하게 됩니다.

 

수컷들끼리는 발정기가 되면 아주 험악하게 싸우게 되는데

이때, 승리한 수사슴은 수십 마리의 암컷을 거느리며 생활을 하게

되는데 , 사슴의 임신 기간은 보통 6개월에서 9개월이며, 한두 마리의

새끼를 낳게 됩니다.

 

일부 연구진들은 사슴들이 먹이를 찾기 위해 원숭이들의

대화를 엿듣는다는 결과를 내놓았는데, 통역 없이 바로

알아들을 수 있나 봅니다.

사슴들이 구글링을 하지도 않을 텐데 신기하기만 합니다.

 

지난겨울에는 사슴과 인 무스가 서로 싸우다가 호수에 빠진 채 

서로의 뿔이 얽힌 채로 얼어 죽은 사진을 보여드렸는데,

일단, 큰 뿔이 서로 얽히게 되면

누가 풀어주지 않으면 잘 풀리지 않을 정도입니다.

 

우리나라 병풍이나 그림에 등장하는 십장생에는 어김없이

사슴이 들어가 있는데 , 사슴의 수명은 고작 20여 년입니다.

소나무는 300~500년 정도며, 거북이는 100년을 넘게 산다고 했는데

왜, 수명이 짧은 사슴이 등장을 하는 걸까요?

 

사슴은 하늘의 뜻을 전해주는 존재로 생각을 했기 때문에

십장생에 등장을 하는데 학은 신선이 타고 다닌다고 해서

아주 신성시하게 생각을 했다고 합니다.

학을 보면 다들 고고하다고 생각을 하는 이유가 거기에 있나 봅니다

 

점심때, 잠시 부둣가 낚시로 잡은 우럭 세 마리.

 

바로 회를 떴습니다.

접시 가장자리에 있는 게 바로 우럭회입니다.

 

그리고, 요즘 제철인 굴입니다.

거기에 맥주 한잔 하니, 온 세상이 편안해지는 것 같습니다.

인생 뭐 있나요?

그냥 이렇게 먹고 즐기는 게 인생이 아닐까 합니다.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