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

Archive

'후손'에 해당되는 글 2

  1. 2019.01.03 알래스카 " Hill Top스키장을 가다 "
  2. 2015.04.28 알래스카 " 조개 캐러 갈까요?"(2)

거의 한 달 내내 눈이 내린 것 같습니다.

다행히 이틀전 바람이 불어 지붕 위에

쌓였던 눈들이 많이 녹아 다행인 것 같습니다.

.

한국에서는 아이들을 데리고 스키장을 데리고

가면 사람들과 부대끼느라 부상의 위험도

높아지게 되고, 거의 사람 구경 하러 가는 기분이

들고는 했습니다.

그런데 알래스카를 오니, 집에서 10분 거리에 스키장이

있어 이보다 좋을 수가 없더군요.

.

한국에서는 금년부터 최저임금도 오르고 , 장애인 등급도 

없어지고, 수당도 높아지고 노인 배당금도 높아지고

아이들도 유치원 수당도 높아지는 등 좋아지는 일들이

엄청 많아지더군요.

그리고 더 반가운 건 독립운동을 벌였던 후손들의 대우도

상당히 좋아졌다고 합니다.

좋아지는 일이 많아진 기해년에 올해 왜 대통령 지지율은 

낮아지는 걸까요?

기득권들의 오만함은 정말 고칠 수가 없나봅니다.

가짜 뉴스가 판을 치는 한국을 보면 정말 아이러니 하기만

합니다. 

.

그럼 스키장으로 출발해 볼까요!

.

.

양지 바른 햇살이 가득한 힐탑 스키장은 집에서 10분 거리에

있습니다.너무 좋지 않나요?

.


.

리프트를 타기 위해 긴 줄이 서 있는데 거의 아이들이

주를 이루네요.

.


.

평일이라 그런지 차량들은 그리 많지 않습니다.

.


.

아직 어린 꼬맹이들이 보드를 배우기 위해 열심입니다.

.


.

오늘은 거의  유치원생들이 많이 보이네요.

아이 귀여워라 !

.


.

코스는 대략 네 곳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


.

사람이 많지 않아 리프트를 타는데도 바로바로 타더군요.

.


.

저도 스키를 안탄지 정말 오래 된 것 같습니다.

.


.

오래 된 스키로 장식을 만들어 놓았네요.

.


.

손주의 보드 타는 장면을 지키고 계시는 할머니입니다.

.


.

노을이 지는 듯, 뒷산에 바알갛게 물이 듭니다.

.


.

여기 점프대는 이제 마감을 했나봅니다.

.


.

역시, 아이들이 금방 배웁니다.

기특해 보이네요.

.

.

타는 이는 신이 나지만 , 보는 이는 추워  보입니다.

.


.

스키로 팬스를 쳐 놓았습니다.

.


.

눈이 녹아서 막 떨어질려는 장면입니다.

.


.

신나게 스키를 타고 내려와 휴계실에서 간식을 먹는 재미가

정말 남다릅니다.

.

 

.

귀여운 공주님도 이제 막 스키복으로 갈아 입고 있습니다.

.


.

하루 풀데이가 34불이네요.

.


.

전면 유리창으로 스키 타는 모습들을 보며 언 몸을

잠시 녹이는 휴계실 풍경은 세계 어디를 가나 공통

상황 인 것 같습니다.

한국 스키장을 가면 장사치로 더 붐비는 곳이 바로 

스키장이기도 하지요.

직장을 다니면서 일을 끝내고 야간 스키장을 갔던 

기억이 납니다.

,

여기 스키장에서도 어묵을 팔면 정말 좋을 것 같은데

안 팔더군요.

3분 어묵 같은 건 간단하게 데우기만 하면 되니, 정말

좋을 것 같습니다.

누구 파실 분 안계신가요?..ㅎㅎㅎ 

.

.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5.04.28 23:52 알래스카 관광지

 알래스카 앵커리지에서 키나위 를 지나 호머쪽으로

가다보면 ,Ninilchik Village 이라는 곳이 나옵니다.

이 마을은 조개로 아주 유명한 곳이기도 합니다.


언젠가 티브이에서 보니, 다량으로 잡다가 불심 검문에 

잡히는 이들도 있더군요.


 Kenai Peninsula 이 부근지역은 러시아의 식민지 시절

러시아인들이 이곳으로 1800년대 이주를 해온 곳이기도 합니다.


지금도 그 후손들이 살고있는 마을이 바로 Ninilchik Village 

입니다.


러시아 정교회와 러시아의 흔적들이 남아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이 마을의 앞 바다가 바로 조개가 많이 잡히는 곳입니다.


여기서 잡히는 조개가 바로 그 유명한 Razor Clams 입니다.


몇년전에는 조개가 점차 품귀현상을 보이자 채취 금지령이

한때 내리기도 했습니다.


눈이 시원한 그 바닷가로 가보도록 하겠습니다.





여기가 바로 조개로 유명한 마을 입구 입니다.







7월말과 8월초에 조개 채취의 제철이기도 합니다.

독성이 있는 때가 있으니, 채취 시기를 잘 파악하고 가셔야 합니다.

그리고, 물때를 잘 맞추어야 합니다.







노래 '바위섬" 이 생각 나네요.


형제 바위일까요?

아님 오누이 바위 일까요?







16세이상에 한해 조개를 채취 할수 있으며, 스포츠 낚시면허가 

있어야 하는데,알래스카 주민은 마트에 가서 구입을 할수 있으며,

가격은 1년간 25불입니다.


타지인은 하루 20불입니다.







면도기 조개는 화씨 55 도가 되면 채취를 할수 있으며, 4년생부터

채취가 가능합니다.


많은분들이 갯벌에 고무장화를 신고 들어가 조개를 채취 하는데,

조개를 캐다보면 온몸이 진흙으로 난리도 아니랍니다.


이때 팁하나,

맛소금이나 일반 소금을 가지고 가서 , 방울이 뽀르르 올라오는 곳에 

소금을 조금 흘려 넣으면 , 조개가 바닷물이 들어온줄 알고 

자동으로 위로 솟구칩니다.


이때 바로 낚아채면 아주 손쉽게 조개를 캘수 있으니, 잊지 마시고

소금을 준비해 가세요.


아주 쉽죠?







 


솜사탕 같은 뭉게구름이 저만치 출발 대기선에 있는것처럼 

머무르고 있네요.


참 평화스러운 풍경입니다.






바람한점 없는 바다의 모습인지라 , 마치 잠자는 것 같은 

느낌을 줍니다.






저만치는 비가 내리네요.

먹구름이 몰려있는 저동네는 심술궂게도 비를 내리고 있답니다.







이곳은 맑기만 합니다.

평화..바로 이런게 평화가 아닐까요?






슬금슬금 이쪽으로 다가오는 먹구름의 움직임이 심상치 않습니다.

이 동네는 비가 내려도 천둥은 별로 안친다고 하네요.


자연적인 현상이기도 한데, 사방에 높은 산들이 그 천둥과 벼락을 

막아준다고 합니다.






여기 잠시 머무르면서 , 이렇게 넋을 놓고 바다 풍경을 바라보다보니

시간 가는줄 모르겠네요.







가문비 나무를 일자로 심은게 아니랍니다.

그 주변에 나무들을 베어 저렇게 일렬로 만든겁니다.


조경을 잘한것 같습니다.






독채캐빈인데 빌려주는 곳입니다.

바로 바다가 보이는 풍경으로 여름에는 많은이들이 찾는다고 하네요.







다양한 운동을 할수있는 잔듸밭이지만, 우측은 바로 절벽이고

바다로 이어집니다.






이 모든 집들이 대여를 전문으로 하는 캐빈들인데 각각, 다양한 형태의

캐빈들 입니다.









캠프화이어를 할수있게 캠프장을 만들어 놓았습니다.







정말 저 캐빈에서 지내면서 온 종일 바다 구경을 원없이 하면서 

휴가를 지낼수 있는 명소이기도 합니다.





 


할리벗(광어) 낚시로 유명한 곳입니다.







도시로 들어가는 초입인데 , 경치가 심상치 않습니다.







커브를 돌아서자 , 기가 막힌 경치가 한눈에 다 펼쳐져 들어옵니다.

마치, 모세의 기적이 일어난듯, 바다 한가운데로 길이 나있는

특이한 지형의 아름다운 동네 입니다.


저 앞 산이 있는 곳을 배를 타고 들어가면 ,대합이 즐비해서

실컷 잡을수 있다고 하네요.

다만, 나올때는 30마리가 리밋이랍니다.


거기서 구워 드시고 나오실때는 30마리만 가지고 나오세요.

갑자기 조개구이가 생각나네요.


연탄불위 석쇠를 올려놓고 다양한 조개들을 가지런히 진열해 

놓은다음, 톡톡 터지는 조개를 초고추장에 찍어 소주 한잔 곁들이면

마치, 지구에 평화가 깃든듯 합니다.


정말 조개구이 생각이 간절하네요..ㅎㅎㅎ






표주박



지금 스워드에 가면, 회색고래가 유유히 헤엄치는 모습을 만날수 

있습니다.


이 회색고래는 12,000마일을 두루두루 돌아다니며 먹이 사냥을 하는데

지금이 바로 이곳 알래스카 스워드에 머무는 시간 입니다.




스워드에서 일일 크루즈를 타고 회색고래를 만나는 투어가 지금 한창

유행입니다.


바하 캘리포니아와 멕시코로 이동을 할 예정이라, 지금 아니면

보지 못한답니다.


시간 되시는 분들은 회색고래 한번 보고 가시기 바랍니다.

향유고래와 퍼핀,수달,물개,바다 코끼리는 별책 부록으로 보시면 됩니다.


프린스 윌리엄 사운드 방하와 피오르드 국립공원을 키나위 피오르드 투어를

통해 회색고래와 함께 알래스카의 진귀한 광경을 경험해 보시기 바랍니다.


드디어 바야흐로 알래스카 관광 시즌이 도래했습니다.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Onuonu 2015.05.02 20:46 신고  Addr Edit/Del Reply

    요즘 정말 잘 보고 있습니다^^
    좋은 글 멋진 풍경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