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

Archive

'Anchorage Museum'에 해당되는 글 2

  1. 2019.03.27 알래스카" ANCHORAGE MUSEUM "
  2. 2019.03.09 알래스카" 아이들을 위한 박물관 "

알래스카를 찾는 여행객들이 방문하는 

10대 명소중 하나로 꼽히는 곳으로 유명한

 ANCHORAGE MUSEUM 은 알래스카의

땅과 민족과 문화,예술,역사를 연구하고

탐험을 하는데 전념을 하고 있습니다.

1968년 개관한 이래 , 매년 전시물을 추가로

늘려가면서 주민들과 각종 교감 프로젝트를 

실천하고 있습니다.

.

상설 전시물에는 알래스카 역사 갤러리, 알래스카

 아트 갤러리, 이매지리륨 디스커버리 센터 

(Imaginarium Discovery Center) 과학 갤러리 및 

스미소니언 연구소 (Smithsonian Institution)의 

장기 대출에 관한 알래스카 원주민 유물을 전시 한 

스미소니언 북극 연구 센터 (Smithsonian Arctic 

Studies Center)가 있습니다.

.

재미난 건 박물관 안내 책자가 한국어로 된 게 있어

한국의 위상을 다시 한번 알게 해주더군요.

어디를 가나 저는 박물관이나 미술관을 꼭, 찾아

그 지역의 문화적 특성을 늘 확인 하는 편입니다.

각종 전시물을 보면, 해당 지역의 문화를 금방 

이해 할 수 있어 늘 거치는 코스 중 하나 입니다.

.

오늘은 알래스카 원주민들의 생활 상을 알 수 있는

그림들을 주로 소개하도록 하겠습니다.

 .


.

원주민 여인이 전통 칼인 우루로 연어를

손질 하는 장면입니다.

정감 어린 분위기입니다.

아마도 같은 몽골 반점이 있는 부족이라 그런 것 

같습니다.

.


.

노을이 깃든 설원의 풍경입니다.

.


.

연어를 잡아 올리는 손길이 분주한 풍경입니다.

.


.

사람들이 그림을 감상하는 정경이 저는 

보기 좋더군요.

.


.

그림을 감상하다가 잠시 쉬라고 준비 해 놓은 나무 의자

까지도 미적 감각이 돋보입니다.

.


.

Fish Camp에서 다 같이 연어를 손질하는

모습입니다.

.


.

저런 쪽배를 타고 고래를 잡으러 나가는 에스키모인들입니다.

.


.

수많은 원주민 마을은 포구가 저런 스타일입니다.

.


.

파도가 높은데도 물개 사냥을 하는 장면입니다.

.


.

제가 좋아하는 풍경입니다.

.


.

북극곰이 물개를 잡아 식사하는 장면입니다.

이제는 기후 온난화로 얼음이 녹아 북극곰들의

사냥터가 점점 사라져 가고 있습니다.

.


.

오래전에는 저렇게 물개들이 무리를 지어 몰려

다녔는데, 이제는 많이 사라져 가고 있습니다.

저도 저렇게 물개 떼를 만났는데, 제가 신기한지 수백 마리의

물개들이 저를 구경 하더군요.

물개는 호기심이 아주 많은 해양 동물입니다.

그 호기심으로 목숨을 잃는 경우가 아주 많습니다.

.

 

.

서로 다른 표정의 얼굴이 부조 되어 있는 북입니다.

.


.

저는 갤러리에 오면 시간 가는 줄 몰라 , 동행이 있으면

미안해서 제대로 감상을 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아 늘,

혼자 갤러리를 찾습니다.

.


.

처음에 알래스카에 도착 했을 때, 말은 살지 않는 줄 

알았습니다.

나중에 알고 보니, 말을 정말 많이 키우더군요.

말을 타고 산책을 즐기는 이들을 많이 보았습니다.

.


.

금을 캐는 사람입니다.

알래스카 전체에 금이 나오다보니, 지금도 수많은 이들이

사금을 캐고 있습니다.

.


.

소재로 알래스카의 야생 동물들이 많이 등장을 합니다.

.


.

작년에는 박물관을 확장을 해서 더욱 규모가 커졌습니다.

박물관에서 요가 강습도 해서 너무 신기 했습니다.

.


.

주 예산을 줄이기 위해서 박물관을 매물로 내 놓을 

생각을 하더군요.

안타까운 소식입니다.

.


.

박물관 직원은 약, 50여명이며, 300여명의

자원봉사자들이 수시로 봉사를 하고 있습니다.

코디악,베델,페어뱅스,케치칸,언알래스카,키나이

박물관과도 교류하며 순회 전시회를 열기도

합니다.

보통 관람하는데 소요되는 시간은 3시간 정도라

자칫, 지루할 수도 있지만 설명이 없으면 잘 알지

못하는 유물들이 많은 지라, 하나하나 감상을 

하려면 반나절은 족히 걸리더군요,

.

한국 도자기전도 열렸다는데 저는 알지 못해

관람을 하지 못해 아쉬웠습니다.

.

저는 각 전시관을 나눠 한 전시관을 

완전 정복하면 다음에는, 다른 전시관을 교대로

살펴보는 편입니다.

마음의 양식인 갤러리 투어는 보는 대로 느끼면

됩니다.

결코, 부담 가질 필요는 없습니다.

.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이들을 위해서 많은 체험 현장 학습을

가고, 다양한 경험 들을 하게 하는데, 그중

과학관 같은 곳은 굉장히 중요한 과정 중

하나 입니다.

급변하는 세상은 과학에 대한 기초 지식을 

많이 필요로 하게 되는데, 그 이유는 하루하루

발전하는 기계 문명을 이해하고 , 거기에 맞춰

따라가야 하기 때문입니다.

.

알래스카 Anchorage Museum 은 아이들을

위한 과학관이 별도로 운영이 되고 있습니다.

디스커버리 센터와 토마스 천문관이 있어

아이들에게 생생한 과학적 이론을 체험 하게

해주는 곳입니다.

박물관에 아이들을 위한 과학관이 같이 있는 건

다소 보기 드문 박물관 형태가 아닌가 합니다. 

아이들 교육 시키는 게 그리 쉬운 일이 아닌지라

부모도 같이 배우면서 아이에게 설명을 해 

주어야 할 것 같습니다.

그럼 박물관으로 고고씽.

.

.

알래스카의 해삼입니다.

수족관도 설치 되어 있어 아이들이 알래스카 바다에 사는

다양한 해양 동물들을 만나 볼 수 있습니다.

.

 

.

각종 동력 장치가 어떻게 작동 하는지 그 원리를

알기 쉽게 만들어 놓았습니다.

.

 

.

물리학, 지구과학, 생물학등이 디스커버리 센터에 

설치 되어 있습니다.

.


.

사람들이 많이 몰리지 않아 여유롭게 천천히 모든

작동 시스템을 체험 할 수 있습니다.

.


.

한국에 있을 때 아이들을 데리고, 창경궁 옆 기상청 건물에

과학관이 있어 데리고 간 적이 있었습니다.

.


.

아이들이라 모래에 아주 관심이 높네요.

.


.

부모들도 같이 배울 수 있는데, 자세한 작동 원리와

과학 탐구 기구들 앞에는 설명서가 있습니다.

.


.

아이들에게는 신기한 놀이터 같은 기분이 

들게 하면서 , 과학의 원리를 알게 합니다.

.


.

다양한 어린아이의 연령대에 맞춰 각종

시설들이 되어 있습니다.

.


.

아주 가까이서 해양 동물들을 관찰 할 수 있도록

수족관을 설치 해 놓았습니다.

.


.

전복과 소라, 조개등이 있네요.

알래스카는 삼면이 바다인지라 조금만 나가면 

실제로 다양한 해양 식물들과 동물을 만날 수 있어 

정말 좋은 것 같습니다.

.


.

불가사리네요.

.


.

성게가 보이는데 성게 알이 갑자기 먹고 싶어지네요.

은단도 성게 알이 원료입니다.

.


.

작은 사슴처럼 만든 의자인데 , 너무 귀엽네요.

.


.

여기는 더 어린 유아들의 놀이터입니다.

.


.

킹크랩이 사는 대형 수족관도 있습니다.

과일과 야채들을 주더군요.

.

 

.

여기도 수족관이 있는데, 뭐가 살고 있는지

궁금하네요.

.

 

.

아! 거북이군요.

엄청 나이가 들어 보입니다.

.


.

수경 재배하는 실험실이 있어 물만으로 야채를 

기르는 자세한 방법이 나와 있습니다.

.


.

아이들이 직접 체험 하면서 겪게 되는 학습은 

기억에도 아주 오래 남습니다.

아이들에게 성장을 하면서 주변 환경이

매우 중요합니다.

그 성장 과정이 어른이 되었을 때, 인성이 결정이

되어집니다.

돈 있다고 아이들을 방치하고 돈 만으로 키우는 재벌 집

아이들이 거의 싸가지가 없고 갑질 하는 이유도

바로 성장 과정에 있습니다.

.

지금도 아이를 미국에 보내 운전기사와 가정부등

모두 왕자 대접을 받게 하며 , 유학을 하는 아이들이

상당히 많습니다.

그 아이를 등하교 시켜주는 벤츠 전용 기사와 만나 잠시

이야기를 나누는 기회가 있었는데, 중학교를 입학하자마자

미국으로 유학을 와서 , 왕자처럼 군림을 하며 살고

있다고 하더군요.

돈 많은 사람들은 알래스카는 쳐다보지 않고, 

샌프란시스코를 비롯해 대도시를 집중적으로 유학을 

보내고 있다고 합니다.  

.

금수저를 물고 태어난다고 다 좋은 건 아닙니다.

진정한 친구 만나기도 없거니와 대한항공 일가처럼

온 가족이 싸가지 한 푼 없고 갑질하는 가족이

됩니다.

일명, 갑질 가족" 이지요.

이번에는 남편을 폭행 해서 물의를 일으켰더군요.

자숙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평생을 그리 살아 왔는데

하루 아침에 바뀔까요?

어쩌면 온 가족이 그렇게 인성이 밥맛일까요?

참 대단한 가족입니다.

.

.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