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cent Comment

Archive

'Iditarod Trail Sled Dog'에 해당되는 글 1

  1. 2020.03.24 Alaska " Sled dog "

전 세계에서 Sled dog 대회가 가장 활발한 곳이

바로 알래스카입니다.

알래스카에서는 각종 대규모 국제 대회가 많이

열리는데 전 세계에서 선수들이 몰려오는 추세입니다.

육상 경기도 단거리와 장거리, 계주가 있듯 개썰매

대회도 다양한 종목이 있습니다.

육상 경기중 꽃이라 할 수 있는 마라톤과도 같은

장거리 경기는 페어뱅스에서 캐나다까지 달리는

Yukon Quest 1,000-mile International Sled Dog Race와

와실라에서 북극 Nome까지 달리는 Iditarod Trail Sled Dog

Race가 있습니다.

Yukon Quest 같은 경우는 산악지대가 많아 죽음의 레이스라

할 수 있을 정도로 악명이 높은 대회입니다.

 

개썰매 대회가 치러지는 장소는 Anchorage와 Fairbanks,

Wasilla, Bethel 등이 있는데 겨울에 알래스카를 찾을 경우

개썰매 대회를 꼭 한번 정도 참관해 보는 것도 좋습니다.

 

알래스카는 10월에 한번 눈이 내립니다.

그리고, 다시 11월에 눈이 내리면 바야흐로 개썰매 

대회가 시작되는 시즌에 돌입을 합니다.

 

처음에는 국제 경기인 단거리 경주가 시작을 하는데

산타크로스 마을이 있는 North Pole에서 시작을 합니다.

 

곳곳에서 단거리 경주가 시작을 하다가 강설량이 많아지는 

2월에 Yukon Quest 1,000-mile International Sled Dog Race가

개최됩니다.

 

장거리 경주는 보통 10일에서 15일 정도 경기가 치러집니다.

먼저 들어오고 나중에 들어오는 팀이 있어 최장 15일 정도

소요된다고 보면 됩니다.

 

휴식시간에는 이렇게 설원에서 짚을 깔고

개들이 지내게 되는데 , 장거리 피로로 인하여

사망을 하는 사례가 발생이 되기도 합니다.

 

개썰매 대회에 많은 스폰서들이 예전에는 붙었지만

이제는 동물보호협회의 반대로 스폰서들이 많이 사라져

머셔들이 상당히 힘든 시기를 겪고 있습니다.

 

우승을 해도 상금으로 빚을 갚고 나면 남는 게 없을 정도

입니다.

 

농장을 운영하면서 일년간 개 사료값을 생각하면

머셔들의 고민은 더욱더 깊어만 갑니다.

 

명예를 생각하는 이들이 많이 참가를 하는데 이제는

그 명예마져도 점차 흐릿해져 가면서 많은 이들이

매년 농장을 크로징 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비록, 개들은 고생하지만 , 일단 대회에 가면

저는 열신ㅁ히 개들을 응원을 합니다.

제가 할 수 있는 일은 그나마 개들을 위로해 주는 것

외에는 없는 것 같아 많이 안타깝기도 합니다.

 

개들도 그렇지만 , 한국에서 직장 생활을 하면서

타인에 의해 자기의 인생이 결정되어지는 일이

상당히 많습니다.

자기가 하고 싶은 일이 아니면서, 기계의 톱니바퀴처럼

하나의 부속품으로 전락해 일생을 마치는 이들이

부지기수입니다.

아니 거의 태반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내 인생인데, 나의 삶인데  다른 이의 결정에 따라

내 인생이 생산 라인의 부속처럼 이용을 당하는 일이

거의 고정화 되어 있어 이를 벗어나는 이들이 전무'

하다시피하니 이 또한, 슬픈 현실이기도 합니다.

 

코로나 19로 파라과이는 통행금지가 생겼다는

소식입니다.

정말 이대로 가다 보면 통행금지를 하는 나라도 

생길 것 같습니다.

하루속히 이 총체적 난국에서 벗어났으면 하는

바람을 가져봅니다.

 

 

 

'알래스카 축제와 거리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Alaska " 갈매기의 꿈 "  (0) 2020.04.02
Alaska 의 COVID-19 상황  (0) 2020.03.30
Alaska " Sled dog "  (0) 2020.03.24
Alaska " 망중한의 의미 "  (0) 2020.03.19
Alaska " 얼음 조각상들 "  (0) 2020.02.27
Alaska " 알래스카 여행경비 "  (0) 2020.02.20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