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cent Comment

Archive

2019.11.07 23:32 알래스카 관광지

태평양 바다와 함께 하는 캠핑장이라면 누구나

며칠을 유하고 싶은 생각이 들 정도로 마음에

쏙 드는 곳을 소개합니다.

RV 캠프장과 텐트를 치고, 태평양 바다와 수많은

별들을 선명하게 볼 수 있는 명소이기도 합니다.

 

해안가가 워낙 길어서 붙여진 이름 " Long Beach"

의 명성에 걸맞게 발가락을 간지럽히는 모래 백사장이

하염없이 펼쳐진 아름다운 해변가를 소개합니다.

 

이름 모를 작은 무인도와 함께 강렬한 햇살이 쏟아지는

태평양 바닷가입니다.

 

저 바위섬으로는 수영을 하지 말아야겠네요.

 

수많은 괴목들을 이용해 움집을 짓는 재미도 있는 백사장입니다.

 

굳이 수영을 하지 않아도 가족과 함께 바닷가를 찾아

바다와 함께 하는 시간은 너무나 소중한 휴식입니다.

 

흔하디 흔한 괴목인데 이를 활용하는 이들은 없더군요.

괴목을 이용해 작은 공예품을 만들면 어떨까요?

 

끝없이 펼쳐진 백사장이 닫혀있던 마음의 벽을 허무는 것 같습니다.

 

누군가 괴목을 백사장에 바로 세워 놓았는데,

왜 그랬을까요?

 

괴목을 이용해 안식처를 만들어 그 안에서 휴식을 

취하는 이들도 있습니다.

 

정말 바위섬 근처에는 파도가 다른 곳보다 높은 것 같습니다.

 

바닷가로 나가는 길목에는 이렇게 식수대가 있어

마음에 들었습니다.

 

그리고, 이렇게 야외 샤워 시설이 갖춰져 있습니다.

 

저마다 텐트를 치며 여기서 휴양을 하는 이들이

제법 많습니다.

 

바다를 바라보면서 바비큐 파티도 할 수 있습니다.

 

그늘에 들어가 바다를 감상하니 , 세상 참 좋네요.

 

잠시 바닷가를 거닐며 지난 여름의 추억을 되돌아보았습니다.

 

대통령 부럽지 않은 휴가를 보내고 있네요.

 

워낙 넓은 백사장이라 사람들이 많아도 전혀 붐벼 보이지

않으니  마음에 쏙 듭니다.

 

구름 담요가 어느새 나타나 그늘을 만들어 주네요.

 

바닷가에 오면 생각나는 이들이 있습니다.

그리운 사람을 떠 올리며 , 나누었던 대화를 다시 한번 되새겨 봅니다.

 

누군가 밟고 지나갔던 발자국들은 새로운 발자국들을

주인으로 삼습니다.

 

뒤로는 숲 속 산책로와 캠핑장이 있고, 앞에는 끝이 없는 백사장과 

넓디넓은 바다가 펼쳐져 있으니 , 이런 곳이야말로 휴가를

보내기에는 적당한 장소가 아닌가 합니다.

그리고, 사랑하는 연인들과 가족과 함께 한다면 이보다

좋은 곳은 없을 것 같습니다.

 

아름다운 풍경은 정겨운 이와 함께 해야 하는데 하는,

아쉬움이 가득 남은 여정이었습니다.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7.07.25 02:41 알래스카 관광지

알래스카를 RV로 여행을 한다면 RV 캠프장을

찾게 되는데, 다소 특이한 캠프장이 있어 소개를 합니다.

우연히 KENAI 지역을 지나다가 발견한 목장 스타일의

RV 캠프장입니다.

.

푸른 초원에 캠프장이 있어 일단 눈부터 시원해지더군요.

제가 보기에는 초지 농장을 하다가 캠프장으로 변신을

한게 아닌가 합니다.

Diamond M Ranch Resort 라는 캠프장은 다양한 시설을

보유하고 있는데 오늘은 RV 캠프장만 소개를 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

초지 목장을 하는 것보다는 레저용 차량 캠프장으로 

변신을 꾀한게 오히려 비지니스 쪽으로 정말 

잘 선택을 한 것 같더군요.

.

그럼 초원의 RV 캠프장으로 떠나 보도록 

하겠습니니다.

.

 

.

길을 지나는데 발음이 잘  안되는 이정표를 만났습니다.

알래스카에는 러시안어,인디언어,이누잇어,영어등의 표기로 

된 지명을 만날 수 있습니다.

이 이정표는 러시안어입니다.

.

 

.

한산한 도로 옆 가로수들은 모두 자작나무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


.

드디어 도착 했습니다.

주소 : 48500 Diamond M Ranch Rd, Kenai, AK 99611

           (907) 283-9424

벌써 대문이, 목장 분위기입니다.

.



.

드넓은 초지위에 수많은 RV 들이 주차되어 있었습니다.

.


.

텐트도 치고, 차량도 잔듸밭위에 주차를 시키니 

정말 캠핑 기분이 납니다.


.


.

농장을 캠프장으로 변신한 이유가 있었네요.

어디를 가도 조금은 삭막한 RV 캠프장만을 보다가 이 곳을 보니

누구나 여기서 캠핑을 하고싶은 유혹을 느낍니다.


.

 

.

불과 5분에서 10분 거리에 키나이강이 있어 연어 딥넷 낚시를

즐길 수 있어 이 곳이 더욱 각광을 받는가봅니다.


.


.

축구를 해도 될 정도로 넓어서 가족끼리 다양한 게임을 

즐겨도 좋을 것 같습니다.


.





.

잔듸밭 중앙에 라마 한마리가 저를 유심히 쳐다보길래 

저도 같이 노려 보았는데 알고보니, 저렇게 차렷자세로 

쉬야를 하는중이었답니다.


.


.

대형 바베큐 그릴도 있네요.


.


.

씨암닭도 있고, 양도 있더군요.


.


.

저를 보더니 얘도 빤히 쳐다보네요.

염소 뿔에 받치면 대책이 없지요.


.


.

진 양 한마리가 아직도 잠에서 깨어나지 못하고 있네요.

제가 아침 7시에 들렀습니다.


.



굵은 철근를 구부려 저렇게 담장 대신 해 놓았는데

보기는 좋은데 설치 하는데 엄청 힘들었을 것 같습니다.


.

 


.

돌아서 나오다가 목공예를 하는 곳을 들렀습니다.


.


.

역시, 어딜가나 곰돌이가 등장을 하는군요.


.


.

파라오 텐트도 만들어주나봅니다.


.


.

나무 침대가 보기는 좋은데 시일이 지나면 삐그덕 거리는

소리가  단점입니다.

특히, 한창인 부부에게는 최악의 침대입니다.


.



.

원주민 화장실인데 문에 달 그림이 그려져 있거나 

조각이 되어 있으면 여자 화장실 이라는 뜻입니다.

왜 남자 화장실이 없냐구요?

남자들은 그냥 야전에서 해결을 하라고 하네요.

참고로 남자 화장실은 별이 그려져 있습니다.

.


.

작고 아담한 집 한채가 매물로 나왔네요.

15,000불이랍니다.

20마일까지는 배달을 해준다고 하네요.

.

집 한채 필요하세요?

땅이 싸니 땅을 사서 한채 들여놓고 별장으로 사용을 해도

좋습니다.

.


표주박


.

연일 밤샘 촬영과 야간에 이동을 하니 가끔 포스팅을 거르게 되네요.

밤새 이동을 해서 아침에 도착하기도하고, 인터넷이 안되는 곳에

있기도 하니 부득이하게 포스팅을 거르게 되어 죄송합니다.

.

촬영에 들어가면 정상적인 활동을 하지 못하게 되는게

방송의 특성입니다.

악착같이 하루 24시간을 다 이용해서 저렴하게 촬영을 

하려다보니, 체력적인면은 생각을 하지 않는게 방송의

단면이기도 합니다.

.

열악한 방송현장에는 사람들의 고혈을 빠는 거대한 방송국이

있습니다.

누구하나 치열한 경쟁으로 바른소리를 못하고 자리 지키기 급급

하다보니, 개선될 수가 없는 촬영 현장입니다.

.

앞으로도 영원히 대한민국 방송 촬영 현장은 열악한 상황을

벗어날 수 없을 것 같습니다.

특히, 외주 제작사가 차,포 떼고 촬영을 하니 맨 밑 현장에서는

젊은이들의 희생이 뒤따를 수 밖에 없습니다.

.

갈수록 치열해지는 한국의 경쟁사회는 젊은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미리 포기 해야만하는 아픔이 있습니다.

끔을 잃어버린 젊은이들에게 들려주고 싶은 말이 있습니다.

.

" 젊은이여 한국을 떠나라 "

.



.

.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